E D R , A S I H C RSS

암스테르담

Amsterdam.



네덜란드수도이자 최대 도시. 2012년 5월 기준으로 인구는 약 82만 명이며 면적은 219 ㎢로 서울의 약 3분의 1 수준이고 파리와 비슷한 크기이다. 정부 기관의 대부분이 헤이그에 위치해 있어 헤이그가 수도인 줄 아는 사람들이 많지만, 헌법상 네덜란드의 수도는 암스테르담이다.

Contents

1. 개요
2. 행정
3. 관광
4. 대항해시대 온라인
5. 기타
6. 관련 항목

1. 개요

1275년경 암스텔 강에 둑을 쌓아 건설되었으며, 암스테르이라는 지명은 여기서 유래했다.암스테르[1]

반원형으로 이루어진 세개의 큰 운하로 둘러싸인 구시가지에는 대부분의 관광 명소가 밀집되어 있는데, 이 구역을 Grachtengordel(운하 지구)이라고 하며 2010년에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암스테르담 중앙역에서 도보로 최대 20분이면 운하 지구의 끝까지 갈 수 있기 때문에 많은 관광객들이 쉽게 넘어가는 도시 중 하나가 암스테르담인데, 이외에도 도시 각지에 관광 명소가 있으니 결코 만만하게 볼 곳이 아니다.

마약매춘으로 이름난 네덜란드의 수도답게 중앙역 근처에는 수많은 홍등가들이 밀집해 있다. 사생활 침해를 이유로 CCTV를 잘 설치하지 않는 네덜란드지만 이 곳만큼은 런던 못지않게 CCTV가 많으며 경찰도 수시로 순찰을 돌고 있다. 또한 커피숍(Coffeeshop)이 곳곳에 있는데, 대마초를 위시한 소프트 드러그를 합법적으로 판매하는 곳이다. 물론 커피숍에서도 간단한 음료와 커피를 팔기는 하지만 절대 카페(Cafe)[2]와 혼동하지 말 것![3] 홍등가와 커피숍이 사실상 암스테르담의 주된 관광 수입이다. 하지만 속인주의 원칙을 적용하는 대한민국형법상 이 곳에서는 합법인 마약 또는 매춘을 하더라도 귀국 후 발각되면 바로 처벌을 받게 되니 상식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절대 하지 말자. 더군다나 2011년부터 거주증을 소지하지 않고 커피숍에 등록되지 않은 외국인이 마약을 하다 적발되면 해당국의 현행법에 따라 처벌하게 된다.[4]

2. 행정

(ɔ) Michiel1972 from

암스테르담은 위 그림과 같이 8개의 큰 행정 구역(Deelgemeente)으로 나눠져 있는데 그 중 7개는 특별히 'Stadsdeel'이라고 부르며 한국의 자치구와 비슷한 개념이다. 각 행정 구역은 다음과 같다.

  • Centrum: 최중심부. 대부분의 관광지가 집중되어 있으며 암스테르담 중앙역이 이곳에 있다. 암스테르담의 거의 모든 트램과 버스가 이곳을 지난다고 보면 된다.
  • Nieuw-West: 시 서부에 자리잡고 있으며 주거/상업 지구이다.
  • Noord: 아이(IJ) 만(灣)을 사이에 두고 Centrum과 접해 있다. 주로 주거 지역이 밀집해 있으며 터널과 페리로 시의 다른 곳과 연결된다.
  • Oost: 시 동부에 위치하며 아이 만을 간척하여 조성한 아이뷔르흐(IJburg) 신도시가 있다.
  • West: Centrum과 Nieuw-West의 사이에 위치한 주거 지구. 8개의 행정 구역 중 인구 밀도가 가장 높다.
  • Zuid: 남부에 위치한다. 박물관 지구가 있어 Centrum 못지않게 관광객이 많으며, 왕립 콘서트허바우 관현악단이 상주하는 콘서트허바우가 있다. 또한 1928 암스테르담 올림픽 주경기장이 위치해 있으며, 공원이 많다.
  • Zuidoost: 남동부에 위치하며, 특이하게 시 경계 밖에 있다. 대부분이 주거 지역인데, 수리남과 아프리카계 이민자들이 인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AFC 아약스의 홈구장인 암스테르담 아레나가 이 지역에 있다.
  • Westpoort: 북서부에 위치한 상업 및 공업 지구. 북해로 통하는 운하에 자리잡은 항구가 있으며 유일하게 자치구가 아닌 일반구이다.

3. 관광

Amsterdambeer.jpg
[JPG image (666.6 KB)]


annehouse.jpg
[JPG image (918.82 KB)]


암스테르담에는 민가나 생가를 개조하거나 개인이 차린 박물관이 상당히 많다. 그러나 입장료가 대개 ㅎㄷㄷ하게 부담스러운 수준이라 안네의 집 말고는 인기가 없어, 자발적으로 광고를 돌리기도 한다(…) 하나 예로, 하이네켄 공장을 개조한 체험 박물관도 운영 중인데 2014년 1월 기준으로 무려 18 유로.[5] 박물관에서 돈 뜯는 소리가 들린다(…)

암스테르담에서 네덜란드식 음식점을 찾는 것은 거의 불가능할 정도로 그 수가 적다. 도리어 인도네시아, 중국(남방계), 수리남같은 외국 음식점이나 스테이크집이 훨씬 더 많고, 간단하게 먹는 음식점마저(네덜란드 입장에서) 외국 음식으로 가득하다. 그럴 것이 네덜란드 음식은 대부분 가정에서 쉽게 해 먹을 수 있는 것[6]이 대부분이기 때문. 설령 어렵사리 발견해도 가격이 참 크고 아름다워서... 묵념.

하지만 철도역, 번화가 등에 있는 FEBO나 Smullers 같은 스넥바를 이용하는 것도 간접적으로 네덜란드 음식을 먹어 볼 기회 이기는 하다. 스넥바라는게 보통 직원 한 두명 정도가 상주 하면서 크로켓, 프리카델런(정작 이런 핑거푸드같은 것들이 가장 네덜란드스러운 음식이다.) 같은 스넥들을 자판기에 넣어주고 손님들은 원하는 음식이 있는 자판기에다가 동전을 "정확히" 넣어서 음식을 빼먹는 방식. 다만, 액수를 잘못 계산해서 넣어도 잔돈 따윈 없으며 음식 꺼내려고 자판기 뚜껑 열다가 미끄러져 닫혀버리는 순간이 오면 다시 안열린다. 절규...

amsterdamtram.jpg
[JPG image (510.99 KB)]

암스테르담 대중 교통은 물가가 비싼 서유럽에서도 꽤 무시무시한 수준의 가격을 자랑한다. 쓰라는 거야 말라는 거야! 트램, 전철(NS 계열 제외), 버스 환승이 가능한 GVB 1회용 티켓(1시간 유효)이 무려 2.75 유로(약 4천원)[7]이나 한다! 표 검사는 자발적으로 찍는 방식이지만 감시가 매우 철저한 편이니 잠입 따위는 생각하지도 말 것. 여담이지만 NS 계열은 훨씬 더 비싸다. 그러니까 포기하면 편해. 또한 숙박 역시 비싸기 때문에 배낭여행객에 경우 되도록이면 운하 지구에서 벗어난 남쪽의 호스텔에서 숙식을 한다. 이럴 경우 차라리 상대적으로 물가가 싼 브뤼셀에서 숙식을 하고 암스테르담은 기차 타고 하루치기로 움직이는 것도 나쁘지 않은 방법이다.

암스테르담은 상술했듯이 크게 운하 내부와 외부로 나눌 수 있는데 흔히 생각하는 암스테르담의 이미지는 내부에 밀집되어 있다. 중앙역과 중앙 도로를 중심으로 하여 서편은 대개 사무 지구라 깨끗해도 트램으로 이동하기 불편하고, 동편은 대체로 낡은 편이라 굳이 벗어난다면 남쪽이 무난하다. 북쪽의 경우는 배를 타야 하므로 피할 것.

암스테르담 역 앞에 내려서 다리를 건너면 다수의 운하 관광선 업체들이 영업을 하고 있다. 시간과 가격, 프로그램이 다양해서 짧은 것은 약 1시간만에 시내를 일주하기도 한다. 시간이 없을 경우 역 앞에서 운하선을 타고 시내를 관광한 뒤 다시 역으로 돌아와 떠나는 것도 가능하다.

4. 대항해시대 온라인

네덜란드의 본거지로 등장한다. 자세한 것은 해당 항목 참고.

5. 기타

네덜란드 프로 축구 에레디비지의 최강팀 AFC 아약스의 연고지이며, 아약스의 홈 구장인 암스테르담 아레나는 도시의 남동쪽에 위치해 있다. 유럽 축구 연맹이 선정한 세계 5성급 축구장에도 포함된, 유럽에서 손꼽히는 명구장.

대한항공의 직항편[8]스키폴 공항으로 화, 목, 금, 일 주 4회 운항하고 있다.

여담으로 수도이면서도 로테르담보다 늦게 작성되었다. 안습... 괜찮아 옆 나라 수도안트베르펀보다 나중에 작성됐어.

암스테르담에 있는 17세기 경에 지어진 옛 건물들은 모두 창문이 3개이며, 5층밖에 되지 않는다. 당시 상업이 발달한 네덜란드에서 상인들이 경쟁적으로 경관이 좋은 운하 주변에 집을 짓자, 이를 규제하기 위해 폭 8m 이상, 5층 초과, 창이 3개보다 많은 건물에 대해서는 미칠 듯한 세금을 때렸다(…) 이로 인해 현재와 같은 모습이 되었다.

17세기에 지어진 건물이기 때문에, 물론 엘리베이터는 없다. 따라서 위층에 짐을 올리기 위해서는 도르래를 사용해야 했으며, 이 때문에 전통 건물들은 최상층에 도르래 고리가 돌출되어 있다. 꼭대기 층의 다락방 창문을 통해 줄을 걸어서 높은 층에 짐을 옮길 때 쓰는 것. 그렇게 끌어올린 짐은 창문으로 들여 놓는다. 또한 이 때문에 꼭대기로 갈수록 집이 약간 앞으로 기울어져 있다.

암스테르담 운하 지구와 그 주변에 있는 호스텔에 '암스테르담에 쥐가 많으니 소지품 관리에 각별히 신경 쓰시기 바랍니다.'라는 글이 있다. 지저분한 도시라는 걸 체념하는 건지?

공공 임대 주택이 60%가 넘어서 저렴한 가격에 누구나 들어가 살 수 있다. 그래서 집 없이 사는 노숙자가 드문 편. 학생 신분에서 벗어나 집에서 독립하려는 자녀들에겐 독립 자금이 지원된다. 다만 한 번 들어가면 이사를 잘 안해서 순번 대기줄이 좀 긴 편. 이런 정책은 전세 대란을 겪고 있고 집값이 널뛰기 뛰듯 폭등하고 빈부 격차가 커서 집을 구하기에 어려운 점이 많은 국내도입이 시급합니다.

Example.jpg
[JPG image (154.56 KB)]

▲ 미국 브루킹스 연구소에서 조사한 암스테르담-로테르담 대도시권의 경제 규모. GDP(국내총생산)가 3,223억 달러로 총 23위를 차지하였다. 대한민국 국민에게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이 도시권을 흔히 "란드스타드" 지역이라고 부른다. 암스테르담, 로테르담 말고도 헤이그, 트레흐트 지역 등이 포함된다.

지금 뉴욕의 옛 지명이기도 하였다. 네덜란드 이민자들이 정복해서 뉴 암스테르담이었던 지역이 영국 이민자들에게 밀려 뉴 욕이 된 것.[9]

퍼스타 K4 Top 6 진출자인 김정환[10]의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데, 현재까지 세편의 뮤직비디오가 모두 이곳에서 촬영되었다. 해외 로케 뽕뽑기

6. 관련 항목

----
  • [1] 이 강의 이름을 딴 맥주가 시판되고 있는데 전반적으로 평은 하이네켄보다 떨어진다(…)
  • [2] 실제로는 Koffiehuis라고 써있다. 커피를 마시고 싶으면 반드시 Koffiehuis라고 써있는 곳으로 가야 한다.
  • [3] 암스테르담역에 처음으로 내리면 맡을 수 있는 뭔가 알싸하면서도 불쾌한 냄새의 정체는 바로 대마초이다.
  • [4] 이건 속인주의고 속지주의고 상관없다.
  • [5] 참고로 말하자면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이탈리아 우피치 미술관 입장료가 같은 시기에 11 유로다.
  • [6] 달리 말하면 가게에 내놓기 좀 뻘줌한 것들.
  • [7] 2012년 7월 기준이며, 이 당시 다른 지역은 브뤼셀 2 유로(90분), 룩셈부르크(버스) 1.5 유로(2시간), 파리(1회권)와 밀라노(90분) 1.7 유로, 로마(100분)와 리옹(2시간)이 1.6 유로였다.
  • [8] 편명 KE925. 2012년 5월 3일부터 병합 노선이었던 인천-마드리드-암스테르담-인천 노선으로부터 분리되었다.
  • [9] <갱스 오브 뉴욕>을 보면 알 수 있다.
  • [10] 데뷔명 에디 킴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6 11:53:20
Processing time 0.168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