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앨런 그린스펀

역대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12대 13대 14대
볼커 앨런 그린스펀 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재임 기간 : 1987년 8월 11일 - 2006년 1월 31일 거의 20년 가까이 세계경제를 쥐락펴락


앨런 그린스펀[1](Alan Greenspan, KBE, 1926년 3월 6일 ~ )은 미국의 경제학자이자 경제 관료이다. 1987년부터 2006년까지 미국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의장을 역임하였다.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에 의해 처음 이사회 의장으로 발탁된 그린스펀은 이후 조지 H.W. 부시,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대통령에 의해 연임되었다. 그의 자리는 2006년 1월 31일, 벤 버냉키에게 넘어갔다.

그의 연준 의장 당시의 정책은 한마디로 탈규제(deregulation)으로 규정할 수 있다. 연준 의장으로 임명되자마자 1987년 주가 폭락 사태를 빨리 회복시켜 주목을 받았으며, 90년대 경제 붐의 중심에 서면서 "마에스트로"라는 명예로운 별명을 얻었으나, 이후 2001년 닷컴 버블 사태의 주요인물로 지목되면서 인기가 크게 추락하였다. 닷컴 버블이 그냥 커피라면 T.O.P에 해당하는 2008년 서브프라임 사태의 가장 큰 원인이며 세계 금융경제를 말아먹은 인물로 인식되면서 마에스트로 별명을 가진 다른 누군가와 마찬가지로 천하의 개쌍놈 취급을 받았다. 결국 2008년 10월 미 하원의 감독과 정부개혁위원회(House Committee on Oversight and Government Reform)가 주재한 청문회에 출석하여 국회위원들의 집중포화를 받았으며 "나는 실수했다(I made a mistake)"라는 명대사를 남기고 자신의 연준 의장으로써 주도한 19년동안의 정책이 잘못된 것임을 시인했다. 다음은 그가 청문회에서 정책적인 실수를 인정한 결정적 부분의 인용.

"I made a mistake in presuming that the self-interest of organisations, specifically banks, is such that they were best capable of protecting shareholders and equity in the firms ... I discovered a flaw in the model that I perceived is the critical functioning structure that defines how the world works. I had been going for 40 years with considerable evidence that it was working exceptionally well. The overall view I take of regulation is, I took an oath of office when I became Federal Reserve chairman. I'm here to uphold the laws of the land passed by Congress, not my own predilections."

저서로는 "격동의 시대(The Age of Turbulence)"가 있다.

----
  • [1] 실제 그의 성은 '그린스팬'(원어 발음 /ˈɡriːnspæn/)이라고 표기하는 것이 옳으나, 외국어·외래어 한글 표기를 심의하는 정부·언론 외래어 심의 공동 위원회에서 Greenspan의 발음을 잘못 파악해서 한글 표기를 '그린스펀'으로 잘못 정하는 바람에 한국어에서는 '그린스펀'이 표준 표기가 되고 말았으며, 따라서 그린스펀이라는 표기가 퍼지게 되었다. 일단 외래어 표기법상으로도 '그린스팬'이 맞긴 한데, 어떤 단어에 대해서 심의된 한글 표기가 따로 존재하면 그 심의된 표기를 표준 표기로 하므로 이 경우는 '그린스펀'이라는 잘못된 표기가 최종적으로는 맞는 표기가 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4-02 11:34:27
Processing time 0.055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