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야리키

last modified: 2014-11-16 00:58:49 by Contributors

"그래, 낚았다!"

피를 마시는 새의 등장인물. 레콘 남성. 숙원 추구자. '불가능한 숙원에 도전하는 레콘. 그것이 자기 숙원이기에 도전하는 레콘. 그리고 이미 불가능과 가능의 구분에 특별한 의미를 두지 않게 된 레콘.' 엘시 에더리지멘을 잡기 위해 소집한 레콘들 중 한 명이다.

무기는 낚싯대. 숙원은 물고기 사냥생선을 잡는 것. 레콘의 공수증을 생각하면 미친 짓이나 다름없는 숙원이다.[1] 낚싯대는 7미터가 넘는 엄청난 길이에 낚싯줄은 쇠사슬이고, 당연히 낚싯바늘까지 포함해 전부 별철로 되어있다. 평상시에는 바늘을 빼둔 채로 간수하거나 전투를 치르지만 가끔 꺼내 달기도 한다.

작품 초반에 엘시는 지멘을 잡기 위해 여섯 명의 레콘을 호출하는데, 그 호출 대상에는 야리키도 있었다. 그러나 물 좋은 낚시터를 찾아 방랑하기 좋아하는 그는 대부분의 시간을 하늘치 위에서 보내고 있었므로 호출에 응하지 못했다.

이후 작품 중반부터 등장한다. 정우 규리하가 규리하로 진격해오는 사라티본 부대를 막기 위해 하늘치를 불러내렸는데 우연히 그 위에 야리키가 타고 있었다. 야리키는 하늘치를 다루는 정우의 능력을 보고 그녀가 언젠가는 다른 생선들도 하늘로 띄워주지 않을까(물 없는 낚시터) 하여 그녀를 따라다니게 된다.

과묵하고 사람사귐을 싫어하는 성격. 낚시꾼이 숙원이라 그런지 조용하고 꾸준하다. 소설 초반에 정우가 엉겅퀴 여단의 레콘 300명을 시켜 파묻은 아스캄의 골케 남작의 성을 얼마나 걸릴지도 모르는 채 혼자서 도로 파내주려고 하는데, 이후 세레지가 이유를 묻자 하는 말이 "딱히 할 일이 없어서." 정우는 그가 깊이 생각하기 앞서 행동부터 하는 성격이 아닌가 짐작하기도 했다.

세레지 파림과 묘하게 얽히는데, 세레지가 옆에서 시끄럽게 구는 것을 귀찮아 하지만 나중에 가면 잘 어울린다. 여전히 말은 별로 없지만.

레콘 치고 굉장히 침착하고 얌전한 편이라 선뜻 싸우는 모습을 상상하기가 쉽지 않은데, 야리키가 싸움에 나서면 피와 사지가 날아다니는 지옥도가 펼쳐진다. 이이타 규리하의 규리하 성 습격 때 처음으로 야리키의 본격적인 전투씬이 나왔는데, 헤어릿 에렉스의 물통 결계(...)에 갇혀 꼼짝 못하다가 이를 계명성으로 날려버린 뒤 침착하게 침입자들을 학살하는 장면은 가히 충격적. 두르사 돌 하장군의 목에 낚싯바늘을 끼운 채 던져서 목과 몸통을 공중분해 해버린다던가, 살아있는 병사의 머리를 잡아다 벽에 갈아서 곤죽을 만들고, 넘어진 병사를 짓밟고, 시체를 하늘로 차올리고 머리를 찢어내 피의 비를 뿌리는 등 차분하게 자신의 분노를 어떻게 표현할지 깊이 생각하면서 싸웠다. 두 번 다시 자신을 귀찮게 할 엄두도 낼 수 없도록, 즉 경고 차원에서 일부러 더 잔인하게 죽인 것. "가라. 내게 오지 마라. 머리가 떨어진다."

아트밀의 불타는 소나무 투척 사건 때도 아트밀과 발리츠 굴도하와 함께 쏟아져 내려오는 오천 명의 나가들에 맞서 싸웠다. 이 때의 명대사가 바로 "공-기-반-고-기-반-이-군-!" 아트밀이 상공, 발리츠가 중간, 야리키가 지상을 맡아서 싸웠는데, 이 때 보여준 무력은 말 그대로 진 야리키 무쌍. 사슬을 전부 펼친 낚싯대의 어마어마한 길이에 본인의 신장과 팔길이까지 합쳐져 거의 투사병기에 버금가는 리치로 나가들을 깨부수고, 어쩌다 접근을 허용했을 경우에는 남는 손발로 뼈를 부러뜨리고 부리로 벌집을 만들며 완전한 공방일체의 무위를 보여줬다. 아무래도 가진 무기가 다소 애매한지라 격투 연습도 많이 했다고.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종반부에 황제가 조종하는 하늘치 말리를 규리하의 하늘치 소리 위에서 환상조간으로 낚아버린다. 그 어떤 낚시꾼도 잡으려는 상상조차 하지 못한 대어를 낚으며[2][3] 숙원을 성취한 셈.[4] 덕분에 론솔피가 야리키를 사람의 신을 상대하기 위한 3명의 레콘 중 '요술쟁이'로 오해하기도 한다. 여담이지만 말리를 낚기 직전 떠올린 사람은 다름아닌 세레지 파림. 빼도박도 못하는 커플 확정

또 어떻게 보면 바로 야리키가 '사람의 신'을 상대하기 위한 3레콘 중 한 명으로 그을린발보다 더 대적자에 가깝다고 생각할 수 있다. 사모 페이가 그을린발을 유력한 대적자 후보로 뽑긴 했지만 마지막 결전에서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한 방면 야리키의 활약은 뭐 알다시피...
숙원의 경우 액면가대로만 보자면 별 가치가 없지만 낚은 대어가 하늘치. 작중 하늘치가 가진 위치를 보자면 자격요건으로서 충분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알고보면 눈마새와 피마새를 통틀어 숙원을 성취하는 장면이 묘사된 둘뿐인 레콘 중 하나다.[5][6]

또한 제이어가 하늘치에서 만난 레콘 왕의 이야기 다음에 낚시에 성공하는 점, "폐하! 역시 여기 계셨군요"라는 도깨비 대사에서 보듯 왕이 하늘치 오르기를 즐겨한다는 점에서 두번째 영웅왕으로 추측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야리키도 말리 위에서 폭우에 노출되었지만, 숙원 성취의 기쁨 덕에 자신도 모르게 공수증을 극복했다.(...) 숙원 성취해서 기쁜 김에 나중의 낚시를 위해 물 적응훈련 하려고 일부러 맞고 있었을 가능성은 어쨌든 물에 대한 공포를 극복했으니, 하늘치 말고 다른 고기도 낚을 수 있게 되었을지 모른다.
----
  • [1] 그래서 마음 잡고 낚시를 나서려고 할 때마다 날씨가 안 좋다든지, 입질이 안 올 거 같다든지 하는 온갖 이유가 생겼다고 한다. 다이어트...?
  • [2] 이 때 정우의 질문 "낚았어요?"에 "그래, 낚았다!"라고 외치는 장면은 그야말로 간지폭풍.
  • [3] 복선이 있는데, 시카트와 이이타가 하늘치를 움직일 방법을 얘기하던 중 시카트가 생각한 방법이 낚싯대를 이용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규리하 성에서 끔찍한 경험을 한 이이타는 그 말을 듣고 야리키를 떠올린 바 있다.
  • [4] 어탁을 뜨지 못했지만(...) 어차피 레콘이 숙원에 도전하는 이유를 생각해보면 문제는 아니다.
  • [5] 티나한도 성취되긴 했는데, 직접 하늘치에 오르는 장면이 없어서리.....
  • [6] 티나한의 숙원은 하늘치 등 위에 가정을 꾸리는 것이라, 티나한이 실제로 아내를 찾아 하늘치에서 살았는지는 불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작중에서 숙원을 이룬 유일한 레콘이라고 할 수도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16 00:58:49
Processing time 0.080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