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얄마르 샤흐트

last modified: 2015-04-07 22:41:47 by Contributors

test.jpg
[JPG image (10.4 KB)]


호레스 그리일리 얄마르 샤흐트(Horace Greeley Hjalmar Schacht).

1877년 1월 22일 생 - 1970년 6월 3일 사망

바이마르 공화국, 나치 독일의 경제학자이자 제국은행 총재.

Contents

1. 생애
1.1. 출생과 성장
1.2. 나치당 활동의 시작
1.3. 본격적인 몰락
1.4. 전후
2. 게임에서의 얄마르 샤흐트


1. 생애

1.1. 출생과 성장

샤흐트는 프로이센 왕국에 속한 팅글레프(Tinglev Sogn. 현재는 덴마크령)에서 태어나 양친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했는데 아버지인 빌헬름은 미국시민권을 획득한 후 미국 저널리즘의 선진성에 감명받아 샤흐트의 이름도 미국의 저널리스트인 호레스 그리일리의 이름을 따 와서 붙였다.

1895년부터 1899년까지 샤흐트는 독일의 킬, 베를린, 뮌헨 등의 대학에서 경제학을 공부해 1899년에 경제학 박사학위를 땄다.
1903년에 드레스덴 은행에 입사하여 경제실장으로 일한 샤흐트는 1908년에 부고문이 되었고 1916년에는 사립은행인 <독일국가은행>의 은행장이 되었다. 제 1차 세계대전 중에 그는 통화위조 사건에 휘말리기도 했다.

제 1차 세계대전 후인 1918년에 독일민주당(DDP)의 공동 설립자가 되었는데 1922년에는 독일국가은행을 다름슈타트 은행과 합병시켜 '다름슈타트&국가은행'을 설립했다. 1923년 1월 11일에 '독일정부가 베르사유 조약에서 정한 배상금 지불의무를 불이행한다'라는 이유로 프랑스군과 벨기에군이 루르 지방을 점령했다. 이러한 프랑스의 횡포에 독일은 우익부터 좌익에 이르기까지 모든 정당이 분개하여 빌헬름 쿠노 (Wilhelm Cuno) 내각이 주도하여 루르 지방의 공장정지 등 '소극적인 저항'을 실시했지만 그 영향으로 독일의 마르크화는 순식간에 폭락하여 독일은 하이퍼 인플레이션을 맞이하고 말았다.

결국 1923년 8월 12일 에 쿠노 정권은 붕괴되었고 인민당, 중앙당, 사민당, 민주당이 참여한 구스타프 슈트레제만 연립 내각이 성립했다.슈트레제만은 매국노라는 비판을 받아가면서도 루르 지방 점령지의 저항을 중지시키고 마르크화 안정의 길을 택했다. 마르크화의 안정을 위해 샤흐트는 민주당 내에서 새로운 마르크화의 발행을 주장했다. 재무장관인 루돌프 힐퍼딩 (Rudolf Hilferding)과 한스 루터(Hans Luther)도 마르크화 안정책의 검토를 진행했지만 샤흐트의 주장이 채택되어 1923년 11월 13일 샤흐트는 프리드리히 에베르트 대통령으로부터 라이히 통화위원으로 임명되었다. 에베르트 대통령은 중앙은행(라이히스방크) 총재인 루돌프 하펜슈타인(Rudolf Havenstein)의 역할을 기대했지만 그는 정부와 경제인들의 신용을 완전히 상실한 상태였고 결국 새로운 통화위원인 샤흐트가 나서 화폐개혁을 단행했는데 그가 제안한 렌텐마르크는 금본위 체제를 제안했지만서도 일단 독일의 부동산과 상공업 자본을 기초로 하는 보조통화여서 1923년 11월 20일부터 1조 마르크는 1 렌텐마르크로 교환되었다. 이에 의해 기적적으로 마르크화의 신용은 회복되었는데 이듬해인 1924년에는 금본위의 라이히스마르크로 교환되었다.

하펜슈타인이 사망(1923년 12월 20일)하면서 공석이 된 라이히스방크의 총재로 취임한 샤흐트는 프랑스가 배상금 배상 문제에 군사력을 사용한 일에 반감을 가진 영국은행 총재 몬테규 노먼(Montagu Norman)과 접근했다. 프랑스는 거듭 루르 지방을 점령했지만 영국은 이에 반발하여 독일의 배상방법에 대한 전문 위원회의 창설을 요구했다. 이 제안을 미국도 찬성하자 프랑스는 이를 따를 수 밖에 없었다. 이리하여 미국의 찰스 도스(Charles Dawes)를 위원장으로 하는 도스 위원회가 창설되었다. 샤흐트는 이 위원회와의 협상에 참가했는데 도스 위원회는 1924년 4월에 새로운 배상금 지불안인 스 안을 작성했다. 한편 1926년에 독일 민주당의 좌파화에 염증을 느낀 샤흐트는 당을 탈당한 후 우파 진영에 접근했다.

1929년 2월 11일에 독일의 새로운 배상금 지불 방식에 관한 전문가 회의가 미국 은행가인 어윈 영을 의장으로 하여 프랑스의 파리에서 개최되었다. 독일의 수석대표로 출석한 샤흐트는 조약체결 후 우파로부터 받을 비난을 두려워하여 슈트레제만 수상의 방침을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행동했다. 대안각서엔 독일 식민지의 반환요구와 폴란드 회랑의 반환요구를 조건으로 내 걸었는데 이것은 당장이라도 회의를 결렬시킬 작정이었고 결국 샤흐트는 책임회피를 위한 공작을 실시했지만 1929년 6월 7일에 영이 제시한 안건을 받아들였다. 이에 독일의 배상금액은 대폭으로 줄어들었다. 그러나 독일은 그 후에도 59년에 걸쳐 배상금을 지불해야 하게 되었다. 이것은 나치당을 비롯한 독일 국내 극우파의 반발을 촉발시키는 결과를 낳았다.
샤흐트는 그 자신이 독일측 대표로 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영 플랜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면서 영 플랜 도입의 책임을 슈트레제만 한 사람에게 전가했다.

여기까지만 보면 그저 천재적인 금융인의 평범한 이야기겠지만 어느 콧수염난 미친놈을 만나고 만다.

1.2. 나치당 활동의 시작


1929년 10월 24일에 미국 뉴욕의 월가 증시가 대폭락하면서 세계 대공황이 발생했다. 독일도 실업자가 넘쳐났는데 실업보험법이 개정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독일 재정의 균형은 회복되지 못했다.

루돌프 힐퍼딩 재무장관과 재무차관인 요하네스 포피츠(Johannes Popitz)는 외채를 발행하기로 결의하여 미국의 은행이 이에 응대했지만 라이히스방크 총재로서 정부에서 독립적인 입장이던 샤흐트는 적자를 세금으로 충당하는 것에 반대했다. 샤흐트는 이 때 국가인민당의 알프레트 후겐베르크(Alfred Hugenberg)와 나치당의 히틀러와 연대했다.

이 탓에 외채에 관심을 보이던 미국은행도 손을 놓아버려 1929년 12월 21일에는 힐퍼딩과 포피츠는 사직했다.
1930년 3월 6일에 샤흐트는 파울 폰 힌덴부르크 대통령과 대담하며 영 안에 반대했다. 힌덴부르크는 샤흐트를 설득했지만 샤흐트는 3월 7일에 라이히스방크 총재직을 사임했다. 야심가였던 샤흐트는 이 때 힌덴부르크를 이어 대통령이 되려고 생각하여 본격적으로 나치당에 접근했다.그냥 댁이 나치당 총재가 되지 그랬어? 아돌프 히틀러의 <나의 투쟁>에도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한다. 1931년 10월에는 하르츠부르크 전선Harzburger Front: 나치당, 국가인민당, 철모(Stahlhelm)단의 反 브뤼닝(Heinrich Brüning)내각 공동전선에 참가하여 자신의 지인인 은행가와 실업가를 히틀러에게 소개해 나치당의 활동자금 유치에 노력했다.
크루프, 유나이티드 스틸, IG 파르벤 등 중공업계의 나치당 지원은 샤흐트의 추천에 힘입은 바가 컸다. 1932년 11월 29일에 정재계 인물들을 연대하여 힌덴부르크 대통령에게 히틀러를 수상으로 임명하라는 탄원서를 냈는데, 결국 1933년 1월 30일에 히틀러는 힌덴부르크 로부터 수상에 임명되어 나치당은 정권을 장악했다.

1933년 2월 20일에는 히틀러가 괴링의 집무실에서 샤흐트를 비롯한 실업계 수뇌부 25명을 소집했다. 마르크스주의의 근절과 재무장을 약속하는 대신 나치당에 대한 헌금을 부탁하기 위해서였다. 이 회담에서 나치당은 300만 마르크의 헌금을 모았다.[1] 1933년 3월 16일에 샤흐트는 다시 라이히스방크 총재로 취임했다. 그리고 1934년 8월 2일엔 경제장관으로 임명되었다.

1935년 5월 21일에 전시 경제에 대한 전권위원이 된 샤흐트는 나치 정권 초기에 아무런 제약없이 독일 경제를 주물렀다. 시장경제 신봉자였던 샤흐트는 대기업이 나치당의 지배 및 간섭을 받지 않도록 노력했다. 경영자단체, 상공회의소를 아우르며 제국 경영자단체 연합의 창설에도 관여했는데 샤흐트는 나치당 최후의 부르주아 대표이기도 했다.

재무장으로 군사비가 늘어나자 국민들의 인플레 불안을 해결하기 위해 군사비를 조달하는 방법으로 메포-벡셀(Mefo-Wechsel [2]) 채권을 도입했다. 메포-벡셀 채권이란 독일 국방군으로부터 수주를 받은 기업이 채권의 발행인이 되어 정부가 이 채권을 사들이는 의무를 지며 라이히스방크가 채권의 재할인을 보증하는 증서였다.

1.3. 본격적인 몰락


1934년부터 1937년 사이 메포-벡셀의 총액은 204억 마르크를 상회했다. 그러나 메포-벡셀이 급증한 1930년대 중반 이후가 되자 인플레이션을 피할 길이 없게 되어 1938년에 이 채권은 중지되었다. 4개년 계획의 주도자였던 헤르만 괴링과 마찰이 급증하자 샤흐트는 1937년 11월에 경제장관과 전권위원직에서 해임당했다. 하지만 이것은 몰락의 시작에 불과했다.
그러나 형식적으로는 장관직을 유지하였고 라이히스방크 총재직은 계속 자리를 유지했다. 그러나 1939년 1월 7일에 샤흐트는 히틀러에게 군사비가 늘어나 인플레가 올라간다고 진언하며 결정적으로 전쟁을 반대하였다. 이것 때문에 히틀러의 노여움을 사고 말았고 결국 샤흐트는 1939년 1월 19일에 중앙은행 총재직을 떠나야 했고 1943년 1월에는 장관직에서도 해임됐다.

1944년 7월 20일에 클라우스 폰 슈타우펜베르크 대령을 중심으로 한 히틀러 암살미수사건이 발생하자 샤흐트도 연좌제로 체포되어[3]1944년 7월 29일 이후엔 강제수용소 라펜스브뤼크(Ravensbrück)에, 이어서 플로쎈뷔르크(Flossenbürg)에서 특수 수형자로 구금되었다가 1945년 4월에 미군이 진주하면서 풀려났다.


1.4. 전후

풀려난 샤흐트는 나치 협력 혐의로 미군에 다시 체포되었다. 뉘른베르크 재판에서 샤흐트는 '반평화적 범죄(Crime against peace)를 위한 공모죄'와 '침략전쟁을 계획하고 실행한 죄'로 기소되었다. 당시 피고인들의 지능검사에서 샤흐트는 가장 높은 143점을 기록했었다.[4] 샤흐트는 다른 피고인들과 달리 재판 증언석에서도 독일어 대신 영어로 응수했다.[5]

샤흐트에 대해 소련 재판관인 이오나 니키첸코는 유죄를 주장했고 미국 판사도 이에 동조했지만 나머지 8명의 재판관들에게 "아니 전쟁을 반대한 사람까지 유죄라면 도대체 무죄는 누구냐?" 라며 핀잔까지 들었다. 결국 재군비의 계획 자체만으로는 범죄가 아니라고 평가되어[6] 무죄로 방면되었다. 재판에서 그는 언제나 오만하고 당당한 태도로 일관했었다고 전해진다.[7][8]

그후 샤흐트는 뒤셀도르프 은행에서 브라질, 에티오피아 제국, 인도네시아, 이란 제국, 이집트, 시리아, 리비아 등의 경제발전 참모로 활동하다가 1970년에 뮌헨에서 사망했다.

2. 게임에서의 얄마르 샤흐트


  • Hearts of Iron 시리즈Hearts of Iron II에서는 독일의 군수장관으로 등장하는데 특성이 IC +10%라서 계속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9]
  • 그런데 Darkest Hour에 들어와서는 샤흐트가 가진 특성이 IC +5%로 깍인데다가 알베르트 슈페어가 특수 장관[10]이 되면서 IC +20% 특성을 가지게 되면서 슈페어가 등장하는 1942년 이후에는 쓰이지 않는다.[11]
  • Darkest Hour의 1차대전 시나리오에서도 시나리오 후반(대략 1918~20년경)에 등장하는데 별 메리트가 없어서 잘 안 쓰인다(...)
  • 카이저라이히:대전의 유산에서도 등장하는데 추가된 '은행장' 특성을 가지고 있다. 문제는 이게 IC를 늘려주는 효과가 없어서(...) 곧 닥쳐올 블랙 먼데이(카이저라이히 세계의 대공황으로 독일에서 터지는데 불만도가 높고 이 이후로 주기적으로 계속 불만도를 높여주는 이벤트가 발생한다)를 감안해 발터 폰 라이헤나우 등 IC +10% 장관들로 교체하는 편이 좋다.
  • Hearts of Iron II와 Darkest Hour 모드 등의 한글패치(by 다음 유로파 유니버셜리스 카페)에서는 할마르 샤흐트로 표기된다.



----
  • [1] 뉘른베르크 전범 재판에서 샤흐트는 자신의 모자를 돌려 자금을 모았다고 증언했다.
  • [2] 명칭의 유래는 야금회사 Metallurgische Forschungsgesellschaft mbH.
  • [3] 당연하지만 증거도 없는데 눈엣가시를 제거한다는 심정으로 뒤집어 씌워버렸다.
  • [4] 실제로 괴벨스"인정하긴 싫지만... 나보다 더 똑똑하고 지식이 풍부하군."라고 했었다.
  • [5] 그러자 이 모습을 본 괴링이 "저놈이 재판관들하고 뭐라고 짖껄이고 있는가?"라고 하자 슈트라이허왈:"몰라서 묻나? 내가 당신들을 위해 매국노 짓을 했으니 이제 훈장 달라고 떼쓰는 거 아닌가?"라고 조롱했다.
  • [6] 애시당초 그 재무장 자체를 승인한 게 주변 국가들이기도 했고, 또, 히틀러 정권의 성립 및 전쟁 이전의 행위만으로는 연합국도 전쟁 범죄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 [7] 그러자 그모습을 본 슈트라이허(Julius Streicher)가 "전쟁에 반대한 유태인의 개이니 이제 훈장만 받으면 완벽하겠군!" 라며 비꼬았다. 그리고 른스트 칼텐브루너 역시 "전쟁에 반대했으니 연합군 놈들이 황금 백엽검 철십자훈장을 주겠구먼." 라고 조롱했다. 그러자 헤르만 괴링이 박장대소를 했다고.
  • [8] 철십자 훈장이 아니긴 하지만 이말은 사실이 되었다. 훗날 서독 정부에서 건국훈장을 받은 것이다.
  • [9] 그 덕분에 같은 특성을 가진 알베르트 슈페어안습한 처지에 놓인다.
  • [10] 독자적인 설명과 효과를 가지는 장관으로 Darkest Hour에서 추가됐다.
  • [11] 사실 39년쯤에 사임 이벤트가 뜨긴 하는데 IC +5%나 되는 장관을 날려버릴 수는 없어서 불만도를 감수하고(...) 사임시키지 않는 선택지를 선택하는 플레이어들이 많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7 22:41:47
Processing time 0.142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