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양념 치킨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Contents

1. 개요
2. 양념치킨 소스
3. 같이 보기


1. 개요

치킨의 종류 중 하나. 후라이드 치킨, 간장 치킨과 더불어 삼위일체 치느님을 이루며 이 중의 제2 위격에 해당한다 카더라

한국화된 미국요리의 대표격이라고 할 수 있는 음식으로서 미국남부의 흑인노예들이 만들었다는 유례가 전해내려오는 프라이드 치킨에 매콤달콤한 양념을 버무려서 만든다.

초기엔 양념통닭이란 이름이 사용되었으나 무분별한 영어의 사용 및 미국 거대 패스트푸드 업체 등의 영향으로 인해 "치킨"이란 영어이름으로 대체되었다.

치킨(Chicken)이라는 영어이름때문에 마냥 미국음식으로 오해할 수 있는데, 사실 닭을 튀겨 먹는 요리는 전세계적으로 분포한다. 하지만 이에프씨를 필두로 미국식 닭튀김요리가 전세계로 퍼져나갔는데, 양념치킨은 미국식 닭튀김의 영향을 받아 한국에서 재탄생된 한국화된 미국요리라 할 수 있을 것이다.(구글에 'Korean Fried Chicken' 또는 'Korean seasoned chicken'이라고 쳐 보자.KFC?) 물론 닭강정도 그렇고 꼭 미국요리의 범주에 넣어야 하느냐의 문제가 있긴 하지만, 어쨌든 오랜 전통음식이라 하기엔 무리가 있는 분명 현대에 생겨난 음식이다. 미국에도 스파이스 치킨(Spice Chicken)이라 하여 양념된 치킨요리가 있으며 치킨 프랜차이즈의 대명사인 이에프씨에서도 일찌기 이런 치킨을 팔았다. 물론 우리가 하는 한국의 양념 치킨과는 형태와 맛이 전혀 다르다. 따라서 양념 치킨은 "양념을 한 닭요리"란 뜻으로서 전세계에 공통될 수 있으나 통상적으로는 한국식 양념 치킨만을 부르는데 쓰인다. 인도커리나 서양의 슈니첼일본으로 건너가 카레라이스돈가스라는 일본의 독자적인 요리가 되었듯이, 중국 산똥의 자지앙미엔이라는 소박한 음식이 한국에 와서 짜장면이라는 새로운 음식으로 발전했듯이 양념 치킨도 한국의 독자적인 요리가 되었다고 할 수 있겠다. 더불어 양념치킨은 치킨자체를 국민간식으로 만든 초창기의 전위대이기도 하다. 다시 말해 80년대에 몇몇 업자들이 치킨이란 음식을 과감하게 한국화시키는 시도를 하지 않았다면 지금의 치느님은 없었을 수도 있다는 뜻.

양념 치킨의 원조가 어디인가는 논란이 있지만, 크게 맥시칸과 페리카나가 원조를 주장하고 있다. SBS스페셜에 따르면 맥시칸치킨의 창립자인 윤종계라는 분이 손님들이 치킨을 먹다가 중간에 손을 놓고 안 먹길래 만들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소비자들이 낯설어해서 사가지 않았기에 무료시식회를 열고 또 후라이드 치킨을 주문하면 공짜로 양념치킨을 조금 얹어주는 식으로 홍보를 했더니 두 달만에 반응이 폭발적이었다고. 물론 페리카나에서도 자신들이 원조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한국사람들의 입맛에 맞도록 고추장, 마늘, 물엿 등을 사용해 양념을 개발했다고 한다.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022166 또한 미각스캔들에서 나온 페리카나 치킨의 창립자 양희권 인터뷰에 따르면 최양락'페리카나 치킨이 찾아왔어요~'의 CM송이 히트를 치면서 양념치킨을 사려고 50미터나 줄을 섰을 정도로 대박이 났다고 한다. 둘가운데 어느 쪽이 원조인지는 오리무중. 물론 비슷한 시기에 서로의 영향이나 모방 없이 둘 모두에서 자연적으로 발생되었을 가능성도 있다.

후라이드 치킨은 별다른 앙념이 없어서 기름 맛이 강한 관계로 먹기 힘들어 하는 사람에게 선호되는 치킨이다. 매콤한 맛이 기름 맛을 상쇄시켜주며, 그 뒤에 따라오는 달콤한 맛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어낸다. 그런데 후라이드 치킨을 잘만 먹는 사람들은 양념 치킨도 잘만 먹는다. 결국 후라이드 치킨 못 먹는 사람들만 이래저래 손해

물론 달작지근한 맛보다는 원래 후라이드 맛을 선호하는 사람들도 있으며 이를 위한 절충안으로 반반으로 배달해주는 곳이 많다. 그것은 이름하여 양념반 후라이드반. 여기에서 그 유명한 마법의 주문 반반무마니가 나온다.

최근 한국식 양념 치킨은 미국을 위시로 점점 세계 여러나라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실제 뉴욕타임즈 등 미국언론에서는 한국식 양념 치킨을 다룬 기사가 소개됐고, 요리책 모더니스트 퀴진의 뉴스레터에는 한국식 양념치킨을 만드는 법이 실릴 만큼 주목 받고 있다. 피자가 한국에 온 뒤로 고구마나 해산물 등 갖가지 고명을 얹는 등 매우 독특하며 화려한 형태로 변형되어 외국으로 수출되듯이(아직 대중적으로 알려졌다 하기엔 미약하지만), 치킨도 외국으로 역수출될 가능성이 높은 한국화된 외국음식가운데 하나이다(비정상회담의 외국인들은 한국식 치킨이 외국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높을 것 같다고 하였다).

반면 양념 때문에 튀김옷의 색을 알 수 없다는 이유 때문에 문제가 되기도 한다. 일부 악질업자들이 오래된 폐식용유로 튀긴 치킨이나 만들어 놓은지 오래된 후라이드 치킨을 다시 튀긴 후 양념을 묻혀 양념치킨으로 만들어 판매한다는 것. 폐유수거업자들에 의하면 대표적인 악질들이 있다고 한다. 소비자 고발이나 불만제로 등의 프로그램에서도 수차례 방송한 적이 있으며, 심지어 간장을 연상케 할 정도로 시커먼 식용유로 튀긴 것을 이용하는 경우도 있었다.

무한도전 TV 특집 당시 박명수의 발언에 의하면 양념 치킨은 후라이드 치킨보다 단가가 더 쎄다고 한다. 양념 값이 있으니 이는 당연한 것. 그에 따라 양념 치킨은 후라이드보다 1000원 더 받는 치킨 가게가 많다.

먹을 때 주의할 점은 소스가 에 묻는다는 것이다. 보통은 이 때문에 양념 치킨 포장용 호일을 찢어서 이것으로 양념 치킨을 감싸고 먹으며, 별 상관없이 그냥 맨손으로 먹는 경우도 많다. 손이 뜨거운 것은 덤이다 포크젓가락으로 먹기도 하고. 단, 입에 묻는 건 어쩔 수 없다. 또한 양념이 점성이 높은 편이므로 옷감류에 떨어지면 심히 난감해진다. 바닥에 깔아둔 카페트이나 입고 있던 옷에 떨어지면... 망했어요 먹을 때 좀 깔끔하게 먹고 싶다면 1회용 위생장갑으로 주워먹으면 된다. 미리 장판 위에는 신문지같은 버리는 종이류로 덮어두고 뼈 담는 그릇을 미리 준비하면 깔끔하다.

또한, 양념과 접촉중인 상태이니 튀김옷이 눅눅해지는 속도가 후라이드 치킨에 비해 더 빠르다. 바삭한 맛을 원한다면 구매후 최대한 빨리 섭취할 것을 권장. 하지만 취향은 다양하다. 그냥 후라이드는 몰라도 양념이 스며들어 눅눅해진 튀김을 더 선호하는 사람들이 있다. 사실 후라이드에 양념을 찍어먹는 건 극히 최근에야 생긴 현상. 물론 탕수육에 소스를 부어먹느냐 찍어먹느냐의 논쟁도 최근에야 생긴 다소 독특한 현상이다. 아마 미국식 튀김이나 과자의 영향인 듯─. 탕수육은 본래 양념이 스며들어 쫄깃쫄깃한 맛으로 먹는 것이지 결코 미국식 치킨처럼 무조건 바삭한 맛으로 먹는 것은 아니다. 양념으로 인해 후라이드 치킨에 비해 열기가 오래 지속돼서 시키자 마자 바로 집어 먹으면 손과 입 안이 많이 괴로워진다. 사실 일부러 그런 맛을 노리고 먹는 경우도 존재하니 이걸 양념 치킨의 단점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결국 케이스 바이 케이스.

어차피 똑같은 치킨이니 후라이드나 양념이나 열량이 비슷할 것 같지만 800~1000kcal 정도나 차이난다.(!) 아마 양념 때문인 듯 하다.애초에 칼로리 신경 쓸거면 치킨을 안 먹겠지만 말이다.

요즘에는 메이커나 가게에 따라 매운 양념치킨이 나오기도 한다. 물론 이것도 매운 정도가 다르다. 펄펄 뛰게 매운 것부터 적당히 매운 것 등.

2. 양념치킨 소스

한국에 체류 중인 외국인들도 양념 치킨은 맛있다고 인정하는 편이다. 한국인들이 외국에 나가있을 때 먹고 싶은 것 중 하나가 바로 양념 치킨이었다고 한다. 물론 많은 국가에도 후라이드 치킨은 존재하지만 양념 치킨용 양념이 있는 곳은 많지 않기에 외국에서 양념 치킨 구경하기가 참 힘들다.

국내나 해외 한국식품 취급점, 혹은 대형마트나 창고형 매장에서 양념 치킨용 양념만을 판매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사실 치킨 자체가 자주 먹는 음식이 아닌 데다가 그럼 치킨 덕후들은? 다른 소스(우스터 소스 등등)처럼 사용범위가 넓은 것도 아니라서 잘 안 사게 된다. 게다가 케찹이나 마요네즈처럼 가정용 사이즈가 있는게 아니라서 최소 단위가 1kg.(...)

이 양념치킨 소스의 비밀(?)은 이미 인터넷에 공개된지 오래라서 소스만큼은 집에서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여기에서 보면, 매콤한 맛의 근원은 모두가 예상했듯 고추장이고, 달콤한 맛의 비결은 바로 딸기잼이다. 이 둘의 배합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맛이 상당히 달라지기도 하니 궁금하면 한 번 만들어 보자. 일부 치킨집에서는 딸기잼을 과도하게 넣어서 해괴한 맛을 내기도 한다.(...)

이런저런 잡다한 것을 생략하고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만들어도 흔히 생각하는 '양념치킨' 소스 맛이 난다. 꽤 맛있다! 그리고 요리라기엔 너무나 간단해서 실패할 일이 별로 없다. 문제는 양념치킨 소스를 만들어도 딱히 쓸데가 없다는 것이다. 양념치킨 소스로 할 수 있는 요리는 양념 치킨이나 떡꼬치 정도 밖엔 없는데 양념치킨을 만들려면 꽤 번잡해서... 아무튼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 재료[1] : 고추장 1큰술, 케찹 2큰술,[2] 올리고당 3큰술,[3] 다진 마늘 1큰술[4]

  • 방법 : 재료들을 섞고 약간 걸쭉해질 때까지 약 30초간 볶는다. 참 쉽죠?

만약, 요리에 조금 더 자신이 있다면 직접 닭을 튀겨서 버무려 보자. 시켜먹는 것보다 약간 번잡하긴 하지만 깨끗하고 맛있는 양념치킨을 먹을 수 있다. 뿌듯함은 덤. 재료비도 덤. 여기 정리 추가요![5]

----
  • [1] 이대로 만들면 치킨을 찍어먹기 적당한 정도(치킨집에서 양념 따로 달라고 할 때 작은 플라스틱 용기에 주는 정도)가 나온다. 만약 치킨을 버무려서 먹고 싶으면 이 비율대로 뻥튀기할 것.
  • [2] 새콤한 것이 입맛을 돋구어주며 토마토 특유의 감칠맛이 고추장의 매운 맛을 적절히 조화시켜준다. 때문에 떡볶이 양념에도 자주 들어간다.
  • [3] 음식점에서는 재료비 문제로 물엿을 선호한다. 위에 설명된 대로 딸기잼을 쓰면 특유의 맛이 난다. 3큰술을 넣으면 약간 달착지근한 맛이 나고, 만약 치킨집에서 먹는 것처럼 더 달달한 맛을 내려면 4~5큰술 넣으면 된다.
  • [4] 식성에 따라 더 넣어도 OK. 다만 너무 많이 넣으면 쓴 맛이 난다는 것을 유의할 것.
  • [5] 취소선을 해놨지만 실제로 튀김류를 해먹고 가장 난관인게 쓰고 남은 기름처리다. 바이오 디젤이나 비누를 만든다면 좋겠지만 바이오 디젤 제조는 한국에서는 불법이고 비누는 어지간한 기름 가지곤 양이 턱없이 부족하기에...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2 00:03:29
Processing time 0.115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