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양화대교

last modified: 2015-04-05 14:30:24 by Contributors

한강의 교량
상류 방면 이름 하류 방면
당산철교 양화대교 성산대교
6번 국도(선유로)

楊花大橋 / Yanghwadaegyo(Way Bridge)

CWS_8957.jpg
[JPG image (171.84 KB)]


구조형식 구교 3경간 연속 강판형교(Continuous Steel plate girder Bridge)
프레스트레스트 콘크리트 상형교(PC[1] box girder Bridge)
신교 강판형교(Steel plate girder Bridge)

Contents

1. 개요
2. 개조 논란
3. 기타
3.1. 노래

1. 개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과 영등포구 양평동 사이를 잇는 길이 1,053m, 폭 18m의 구교와 그 상류측에 세워진 길이 1,053m, 폭 16.1m의 신교를 합친 왕복 8차선 다리이다. 구교는 1962년 6월에 착공해 1965년 1월 25일 준공하였으며, 신교는 1979년 1월에 착공해 1982년 2월 2일 준공하였다. 원래는 구교를 제2한강교라고 하였는데, 1982년 9월 한강종합개발사업이 시작되면서 구교와 신교를 합해 지금의 양화대교로 바꾸어 부르게 되었다. 6번 국도77번 국도의 일부이다.

구교는 8.15광복 후 한국 기술진에 의해 세워진 최초의 한강다리로, 완공 이후 경서지방과 인천광역시 지역, 그리고 김포국제공항을 연결하는 서울특별시 서부의 관문 역할을 하였다. 그러나 도심과 영등포, 김포시경인고속도로를 연결하는 교통량이 증가함에 따라 1979년부터 8차선으로 넓히기 위한 확장공사를 진행하여 1982년 2월 2일 신교를 준공하였다.

이 신교가 완공됨으로써 양화대교는 4차선 양방향 통행방식의 총 8차선 교량이 되었다. 그러나 1996년부터 성능 개선을 위해 보수•보강 공사에 들어가 6년 만인 2002년 4월 1일 다시 개통하였는데, 이전의 4차로 양방향 통행 방식에서 구교는 양평동 방향으로, 신교는 합정동 방향으로 각각 일방 통행으로 바뀌었다. 이와 함께 일산, 마포대교, 여의도, 인천국제공항 쪽에서 양화대교 방향, 양화대교에서 마포대교 방향으로 진출입하는 램프도 함께 개통되었다.

기존의 양화대교는 서울 서부(서대문)지역과 인천지방 그리고 김포국제공항을 연결하는 서울의 서부 관문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고 있는 한강상 3번째 도로 교량이었으나 개통한 지 불과 14년만에 교통량의 증가와 대형교통수단의 많은 통행으로 교량의 노후화와 교통체증이 심각하여 이의 해소방안으로 기존의 양화대교를 확장하고 입체시설도 개선하여 현재의 교량으로 개축되었다.

산업발달과 물동량 증가로 교통량이 증가하여 2등교인 구교 이용이 불편할 뿐 아니라 시설물의 노후화 및 안전이용이 우려되어 양화대교 신•구교 모두 성능개선 및 보강공사를 시행하여 구교(하류측)는 2000년 6월 25일 완료하였고 신교(상류측)는 2002년 4월 1일 재개통하였다.

제2한강교를 처음 세울 당시의 에피소드. 교량과 직결하는 도로를 건설하기 위해서 주변의 토지를 매입해야 하는데, 이 매입 가격을 두고 정부와 토지 소유주 간의 실랑이가 있었다. 그런데 토지 소유주 중 하나인 회사의 경영인이 비교적 싼 가격에 토지를 팔겠다고 먼저 나서서 나머지 토지 매입도 적당한 가격에 타협이 났다고 한다. 이 경영인이 바로 유일한이다.#

2. 개조 논란

한강 남측 방향으로 선유도공원이 있으며 현재 4대강 정비 사업으로 배가 통과할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 교량 중간 112m와 교각 2개를 철거하고, 대신 아치를 만드는 공사 중에 있었으나...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하여 시의회를 장악하면서 서울특별시와 정면충돌. 시의회에서 4대강 관련 예산을 전면 삭감하면서 남은 예산 180억 여원을 모조리 날려버려서 7개월 이상 공사가 중단되었다.

각자의 입장은
  • 서울특별시
이미 진행중인 공사를 중단해서 다리가 기형화되었고 그 결과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이미 매몰비용만 260억이고, 상류 아치건설 매몰비용만 60억이다. 이건 관광 프로젝트의 핵심중 하나이니 절대 포기할 수 없다. 하류만 하면 하류는 아치형, 상류는 일반형이라는 기형적 행태가 된다. 모두 공사할 수 있게 예산 달라. 대신 주면 예비비도 동원해서 가능한 한 빨리 끝내겠다. 지금 사고 일어나는 것 안 보이냐?
  • 시의회
도대체 멀쩡한 다리는 왜 뜯었냐?[2] 지금 손댄 것은 하류 뿐이니까 그건 어쩔 수 없다고 해도 상류는 손대지 마라. 하부 85억 예산주면 그 돈 가지고 상부 공사에 들어갈 수도 있으니 예비비를 쓰던 아니면 다른 예산을 전용하건 알아서 해라. 하류만 아치가 되어서 기형적 형태가 되어도 안전에는 상관없다. 오히려 전시행정, 예산낭비의 표본으로 경계의 의미가 될 것이다.

455651.jpg
[JPG image (60.4 KB)]
이런 꼴이었다.

크게 보자면 4대강 정비 사업 문제를 둘러싼 한나라당과 민주당 대립의 한 부분이고 작게 보자면 일단 지르고 보는 행정부에 대한 의회의 예산 태클의 좀 극단적 형태가 되겠다. 서울특별시의회와 오세훈 서울특별시장으로 대표되는 서울시는 무상급식 문제로 정면충돌한 상황에서 동시에 벌어진 일이라 원만한 수습은 어렵다.

결국은 2011년 2월 말부터 예비비 투입해서 공사를 재개, 일단 하류 쪽 아치가 완공되어서 5월에 개통했다. 그러나 오세훈 시장은 예비비로라도 강행한다는 입장이어서 시의회와의 줄다리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였으나 2011 서울특별시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무산됨에 따라 오 시장이 자진사퇴했다. 결국 2011년 10.26 재보궐선거에서 박원순과 나경원 두 후보 중 누가 당선되느냐에 따라 양화대교의 모습이 결정될 것으로 점쳐졌고, 선거 결과 박원순이 당선되었으나 양화대교 상류측 아치 공사는 예정대로 진행되었다. 선거 전에 이미 상판을 뜯었기 때문에 공사를 안 할 수가 없었던 것. 박원순 후보가 당선될 경우 공사를 강제로 중단시킬 것이 확실시 되자 권영규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선거기간 동안 공사를 진행해버린 것이 원인이다. 이 때문에 75억 원이 추가로 투입되었다.

또한 이 양화대교 공사의 원인이 직접적인 된 한강 유람선이 있는데, 오세훈 전 시장이 여의도에서 인천 앞바다까지 다닐 수 있는 배의 필요성을 역설하여 서울시가 112억 원을 들여 만든 '한강 아라호'가 그것이다. 그래놓고도 정작 경인 아라뱃길 유람선은 한강유람선 배를 운항하는 중(...) 그런데 15개월 동안 운행일수가 10일에 불과했고 오히려 유지비가 4억 2천여만원이 들었고, 결국 민간에 매각하기로 결정되었다. 다닐 배조차 없어졌으니 양화대교 공사는 더더욱 혈세 낭비가 아닐 수 없다.

3. 기타

2011년 5월 31일 새벽 1시 30분 경에 아이돌 그룹 빅뱅의 멤버 대성이 양화대교 북단에서 교통사고를 냈다.

3.1. 노래

2014년 9월 22일 R&B 가수 "Zion.T(자이언티)"가 양화대교라는 싱글을 발매했다.

우리 집에는
매일 나 홀로 있었지
아버지는 택시드라이버
어디냐고 여쭤보면 항상
"양화대교"
아침이면 머리맡에 놓인
별사탕에 라면땅에
새벽마다 퇴근하신 아버지
주머니를 기다리던
어린 날의 나를 기억하네
엄마 아빠 두 누나
나는 막둥이, 귀염둥이
그 날의 나를 기억하네
기억하네

행복하자
우리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아프지 말고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그래 그래

내가 돈을 버네, 돈을 다 버네
"엄마 백원만" 했었는데
우리 엄마 아빠, 또 강아지도
이젠 나를 바라보네
전화가 오네, 내 어머니네
뚜루루루 "아들 잘 지내니"
어디냐고 물어보는 말에
나 양화대교 "양화대교"

엄마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좀 아프지 말고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그래 그래

그 때는 나 어릴 때는
아무것도 몰랐네
그 다리 위를 건너가는 기분을
어디시냐고 어디냐고
여쭤보면 아버지는 항상
양화대교, 양화대교
이제 나는 서있네 그 다리 위에

행복하자
우리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아프지 말고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그래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아프지 말고
행복하자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그래 그래


공식 유튜브 M/V에는 영어 캡션을 지원하는데, 가사가 꽤 서정적이기 때문에 유튜브의 K팝 팬들은 "왜 미국에는 이런 가사를 쓰는 쏘울이 멸종해버린 거냐" 라는 댓글들을 달고 있다(...)


----
  • [1] Pre-stressed Concrete
  • [2] 이전 안전점검 B등급, 공사내용도 보수나 확장은 주가 아니다. 뭐 덤으로 약간 보강이 될 수도 아닐수도 있지만 일단 주는 아니다. 거기다가 10년 전에 이미 한 번 개보수한다고 뜯은 다리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5 14:30:24
Processing time 0.089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