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어둠에다크에서 죽음의데스를 느끼며


갤로거 : 문학도
제목 : 이외수님 진지하게 이정도면 시인이 될수있을까요?

어둠에다크에서 죽음의데스를 느끼며
서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의 윈드를 맞았다.

그것은 운명의데스티니.

그는 인생의 라이프를 끝내기 위해 디엔드.

모든것을 옭아매는 폭풍같은 스톰에서 벗어나기 위해
결국 자신 스스로를 죽음에데스로 몰아갔다.
후에 전설의 레전드로써 기억에 메모리- 기적에미라클

길이길이 가슴속의하트에 기억될 리멤버.

-끝에 Fin-

진심으로 대답해 주세요

이외수 : 아 씨바, 할 말을 잊었습니다


목차의 콘텐츠

1. 개요의 아웃라인
2. 패러디

1. 개요의 아웃라인



이외수 갤러리에서는 종종 심심한 유저들이 되도 않는 시를 올리며 이외수에게 평가를 요청하는 일이 있었는데, 그 무수한 뻘시들 중에서 최고의 뻘명작으로 꼽히는 시.
이외수의 입을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틀어막을 정도의 걸작이다. 이 시를 본 이외수 선생님께서 가라사대 왈 - "아 씨바, 할 말을 잊었습니다."아 씨바에 퍽, 할 말의 세이를 잊음의 로스트했습니다.

여담으로 본래 '잊었습니다'가 아니라 '잃었습니다'라고 써야 옳다고… 이봐요 작가님? 사실 할말이 있었는데 워낙 병맛이라 할말을 잊어버렸다 카더라

굳이 어학적으로 접근하자면 이 시는 '역전앞',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급'과 같은 겹말을 작위적으로 이용하여 병맛 이질감을 느끼게 했다고 볼 수 있다. 그래도 한편으로는 기억-메모리, 기억될-리멤버를 구분지어 사용하는 섬세함까지 겸비하고 있다. 패션채널에서 볼 수 있는 보그체와도 비슷하다. 다크한 어둠에서 데스한 죽음을 느끼며또 잘 보면 시인데도 불구하고 마침표를 붙였으며[1] 로서라고 해야하는데 로써라고 했다. 명사에게는 ~로서를 방법이나 수단일 경우에는 ~(함)로써를 쓴다. 기본이 안된 놈이 시를 쓴다고 하니 이외수 작가 입장으로서는 상당히 기가 막혔을 듯하다.

사실 판소리에서도 양반층과 서민층을 모두 의식하여, 이를테면 '춘향가'의 "(방자가 춘향이를 디스하는 나무라는 대목에서) 자과(自過)는 부지(不知)라, 자기 잘못은 모르는 법", "일락서산(日落西山)에 해 떨어지고 월출동정(령)(月出東嶺)에 달 솟아온다"와 같은 식으로 같은 뜻의 한문체와 구어체를 겹쳐 썼던 사례가 있는 것을 보면 나름의 국문학적 전통을 잇는 작품일지도…

본래 "어둠에다크에서 죽음의데스를 느끼며" 는 2006년도 당시 와우 갤러리에서 서버가 전장군으로 통합됨에 따라, 각 서버의 병맛이 넘치는 아이디들이 전장에 대거 출몰함을 기려 병신스러운 아이디들을 모아 나열한게 그 시초다.[2]

의외로 문학적가치가 있다고카더라(…)

1253091012_ZZLG.jpg
[JPG image (198.41 KB)]

전용 일러스트. 서쪽의 웨스트(west)가 추가되었다.

뱀발이지만 영문 부분을 수정하면 전형적인 중2병 서정시가 된다.

어둠에서 죽음을 느끼며
서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맞았다.

그것은 운명.

그는 인생을 끝내기 위해
모든 것을 옭아매는 폭풍에서 벗어나기 위해
결국 자신 스스로를 죽음으로 몰아갔다.

후에 전설로서 기억될
기적으로서 길이길이 가슴속에 기억 될.
-끝-


2. 패러디

이후 너무나도 병맛스럽고 간지넘치는 운율로 온갖 패러디를 양산하게 되었다.

  • 1박 2일 - 혼돈의 카오스라는 자막이 나왔다.[3]
  • SBS파워 FM 배성재의 행복한 아침 - 5시 50분 정도에 하는 무엇이든 읽어주는 '아침의 명상 休'에서 배성재 아나운서가 에코를 넣어서 친절하게 읽어주었다.
  • 네이버 - # 네이버 메인에 나오는 매일의 디자인에서 부엌, 키친이 되다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
  • 던전 앤 파이터 - 대전이 업데이트 사전이벤트에서 '전설의 레전더리, 단 1명만이 가질 수 있는 운명의 데스티니! 기적의 미라클은 누구에게 주어질 것인가' 하는 문구를 썼다. 그리고 나이트의 새로운 전직인 카오스의 업데이트명이 혼돈의 카오스다.
  • 도타 2 - 켄타우로스 워러너의 기술인 리턴 스킬의 주석엔 갑옷과 같은 갑옷이라는 내용이 있다.
  • 마비노기 - 신년 이벤트로 길흉화복을 점치는 이벤트가 있는데, 흉이 나올 시 받는 복주머니를 사용하면 사념파로 저 말이 나온다.
  • 메이플스토리 - 벼루의 비밀일기에서 카오스 핑크빈이 등장한다는 것을 예고할 때 '혼돈의 카오스! 충격의 핑크빛 공포가 온다.'라고 나왔다.
  • 무한도전 못친소 페스티벌 - 3주차 방영분에서 '최종 피날레'라는 자막이 나왔다. 티로 피날레 말고
  • 슈퍼스타K5 - 2013년 10월 4일에 방영분 마스커밴드의 상의준이 하는 랩에서 운명의 Destiny란 글자가 뒷배경으로 등장한다.
  • 아카레드 - 아카의 뜻이 일본어로 빨간색이니깐 빨간레드가 된다.[4]
  • 옆집화랑 - #
  • 우성용 - 집사람와이프를 두고 있다. 항목을 참고.사실이라면 부럽다
  • 개그콘서트 전설의 레전드 코너 - 심지어 이 코너의 미남 허당 캐릭터가 이와 같은 방식으로 대사를 해 사람을 웃기는 역할. 예를 들어 공부 대신 study를 한다던가(…)
  • 짱구는 못말려 - 짱구가 어린시절에 경마를 볼때 뽑았던 말에 이어 2등으로 들어온 말이 승리의 빅토리였다 근데 짱구가 고른 말에 졌다
  • 칼카나마 - #
  • 타카나시 릿카 - '혼돈의 카오스'라고 비슷한 어법을 사용.
  • 파이터스클럽 - 전설의 4대 명검으로 화염의 파이어, 바람의 윈드, 대구의 어스, 평창의 워러가 있으며 이것들을 다 합치면 '운명의 데스티니'가 된다(…).#
  • 포켓몬스터 X·Y - 시스템 슈퍼트레이닝을 하다보면 힘이야말로 파워입니다!, 속도야말로 스피드입니다!라는 메시지가 나온다. 참고로 개발자는 시트론.
  • 해피니스 차지 프리큐어! - 주인공인 아이노 메구미의 말버릇이 행복 해피니스다.(…)
  • 호랭총각 - # 암내나르는 저 시를 써서 장원 급제를 했다.
  • PUNISHER - 악곡 코멘트의 TAG 파트에 "운명" 그것은 데스티니라고 되어 있다.
  • 우리들은 푸르다 17화, 조은비 선생의 수업에서 칠판에 저 시가 적혀있다. #
  • 노래도 있다(…). 알투비트에서는 저 짤방에 적힌 단어들로 노래를 만들었다.
  • 어느 용자가 목판화도 만들어 디씨 미술갤 일일베스트까지 갔다. # 본인 주장으론 장르는 팝아트라고 한다(…).
  • 모 과고의 시낭송대회에서 한 용자가 낭송하기도 했다....
  • 전국마신 고쇼군의 오프닝 후렴구는 우주 스페이스 넘버원(…)[5]
  • 기묘한 파도의 운명에 휩쓸린 자
  • 메이플스토리에서 캐시 무기로 등장했다. #
----
  • [1] 시에서도 마침표를 쓰기도 한다. 물론 여기서는 아무런 문학적 의미도 가지고 있지 않다.
  • [2] 이 때 발견된 아이디가 바로 전설의 킹왕짱. 당시 킹왕짱은 라그나로스 서버 사제였다.
  • [3] 윷놀이 하는 코스에서 아무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 [4] 근데 더빙판에서는 빨간레드라고 하기에는 뭐했는지 개명하지 않았다.
  • [5] 물론 우주공간이라고 번역하면 맞는말이지만, 그렇게 와닿지 않는다는게 문제라면 문제(…)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7 21:23:58
Processing time 0.043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