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어둠의 게임

last modified: 2015-04-10 17:12:02 by Contributors

Contents

1. 유희왕에 등장하는 개념
2. 니코니코동화에서 하는 정줄놓 놀이
3. 그 외 의미


1. 유희왕에 등장하는 개념


카드 게임에선 자주 있는 것
간단히 말해 오컬트 요소가 가미된, 목숨을 건 도박/승부. 사실 이 만화의 본래 초기의 컨셉이 이 어둠의 게임이었다.

어떤 종목이든 별 상관없다. 단, 게임 도중에 종종 오컬트적인 현상이 일어나고[1], 게임에서 질 경우 폐인이 되면 그나마 다행이고 심한 경우 사망하기까지 하는 무시무시한 승부들.

게임의 형태를 하고 있지만 실상은 정신력 대결에 더 가깝다. 죠죠의 기묘한 모험에 나오는 아툼신, 오시리스신(다비 형제의 스탠드)이나 징수인 마릴린 맨슨과 비슷한 거라고 보면 될듯. 반칙을 할 경우 스스로 패배를 인정한 것으로 처리되어 자멸하는 것도 비슷하다. 타카하시 카즈키가 자신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 만화가는 아라키 히로히코라 한 바 있는데, 과연.

천년 아이템의 소유자들은 모두 어둠의 게임을 벌일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주인공인 어둠의 유우기는 물론이고, 샤디, 바쿠라 료, 페가수스, 마리크 이슈타르도 어둠의 게임을 벌일 수 있었다.

보통 유우기가 주최(?)하는 어둠에 게임에서 패배한 자는 벌칙 마인드 크러시를 비롯한 각종 이상한 벌 게임들을 받게 되는데, 매우 끔찍한 환영을 보게 되면서 정신이 나가버린다. 사실 어둠의 유우기가 내리는 벌칙은 영구적이지는 않고, 어느 정도 한도가 있는듯 하며 오히려 벌 한번 주고 제정신 차리게 만드는 용도인 것 같다. 다만 악의적으로 쓴다면 영영 정신이 나가버릴수도 있는 것 같다. 또 딱히 어둠의 게임의 마력을 쓰지 않고 그냥 박살내는 경우도 있다.

캡슐 몬스터 체스나 매직&위저드(=듀얼 몬스터즈)로 어둠의 게임을 벌일 경우 몬스터들을 실체화 시켜서 배틀하게 되는데, 과거 이 듀얼 몬스터즈의 어둠의 게임에 한번 관광당해봤던 카이바 세토는 이것을 과학의 힘으로 홀로그램화시켜서 재현하고 듀얼 디스크로서 상품화했다.

이후로 일반인들도 실체화 배틀을 즐길 수 있게 되었으며 일반적인 듀얼에서는 어둠의 게임을 사용하지는 않게 된다.

하지만 이 과학 기술로 인한 실체화란 건 당연히 가짜 영상에 의한 것이고, 진짜로 물리적인 대미지를 받는다던가 그런거 없다. 다만 카이바가 무토 스고로쿠에게 벌칙을 내렸을 때의 언급을 보면 악의적으로 사용하면 심장마비 직전까지는 정신적 타격을 줄 수 있는 모양.

때문에 어둠의 듀얼리스트들이 이걸로 어둠의 게임을 벌일 경우, 가짜 영상이 진짜로 실체화되면서 플레이어들에게 진짜 물리적인 대미지를 입히거나 끔찍한 고통을 입히게 된다. 심하면 아예 목숨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에 무섭다...

어찌됐든 유희왕의 스토리가 마냥 카드 게임을 즐기는 화기애애한(...) 내용으로 가지 않는 원인 중 하나이자, 안드로메다로 가기도 하는 원인 중 하나다(...). 특히 도마단의 오레이칼코스의 결계는...

유희왕 원작이 완결되고 GX부터는 이제 이 개념을 볼 일이 없을 것이라 여겨졌지만, 결국 GX에서도 어둠의 게임을 실행하는 악역들이 등장하고, 5D's에서는 아예 다크 시그너들의 어둠의 듀얼로 인해 애꿎은 민간인들이 대량으로 끔살당하고(...)[2] 기황신이 한번 소환되었더니 도시 전체가 개발살나는 레벨로 가버린다(...).
다만 일리아스텔 관계자들이 대미지를 실체화시키거나 목숨을 거는 듀얼을 실행하는 건 그냥 과학의 힘(...)일 가능성이 높다.패자는 블랙홀에 먹힌다던가, 대놓고 가슴에다가 기계 설치해서 지면 바늘이 심장을 뚫도록 만든다던가

물론 초창기에 유우기가 불을 질러서 악당들을 태워죽이던 거에 비하면 양반(...).

유희왕 ZEXAL에서야 어둠의 게임은 사라졌다. 이쪽은 그저 넘버즈에 홀린 해당카드 소유자들을 이기면 정상으로 돌아오거나 하는정도이니 이제 어둠의 게임은 영영 사라졌다... 는 훼이크고 트론일당이나 바리안 칠황과 싸울때는 물론이고 그냥 일반 듀얼에서조차 공격한번 받으면 이리구르고 저리구른다. 이곳의 듀얼시스템은 증강현실을 이용한다. 다시말해서 듀얼중에 필드위에 소환된 몬스터들은 D-게이저에 표시되는 이미지다. 물론 효과데미지등의 연출도 전부 이미지. 그런데도 데미지를 받으면 사람들이 날아가서 진짜로 플레이어들이 상처를 입는다. 당장 이 시스템 관리자 나와!


결국 마침내 과거회상으로 벡터낫슈가 석판까지 사용하면서 어둠의 게임을 벌이는 장면이 나온다.

그리고서 6기에 들어서자 모든 듀얼이 어둠의 듀얼이 된 듯. 벡터와 돈 사우전드의 계략으로 2화 만에 주인공 측에서 8명이 패배하면서 에너지로 분해되었다. 그리고 또 2화 지나면서 10명으로 늘어날 예정. 악역인 Mr.하트랜드 그 직전에 사망. 또한 무려 100만 명의 사람들이 카드 때문에 분해되는 등 순식간에 어둠의 게임과 어둠의 카드의 스케일이 역대 최고급으로 커졌다.

유희왕 ARC-V에서는 질량을 가진 솔리드 비젼을 이용한 액션 듀얼이라는 것이 등장해서 실재로 데미지를 입게 되었다. 솔리드 비젼으로 만들어진 건물에서 떨어지는 경우에도 다칠 수 있다. 심지어 원리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검은 듀얼리스트와의 듀얼은 액션 듀얼이 아니더라도 데미지를 입는다.

종종 친한 친구들끼리 어둠의 게임을 흉내낸답시고 데미지만큼 가볍게 때려주는 장난을 할 때가 있다. 문제는 데미지의 양에 따라서 힘도 적당히 주게 된다는거.(...) 그래서 한방에 무시무시한 데미지를 맞으면 종종 우정파괴를 유발하기도 한다.파워본드로 소환한 앤틱기어 얼티미트 골렘 + 거대화 + 리미터 해제로 직접공격을 날릴 경우 죽빵을 날려주면 된다.

2. 니코니코동화에서 하는 정줄놓 놀이


유희왕의 등장인물들처럼 정신을 놓고 듀얼하는 행위를 뜻한다. 정도가 심해지면 마법이나 함정을 몬스터로 내는 식의 막장 플레이도 벌어진다(...)

1보다 범위는 많이 좁아져서, 듀얼 몬스터즈... 넓게 잡아 보드게임 한정 놀이이다. TCG 관련 정모에서 이것만큼 고효율적인 친목행위는 없을 듯.

하고 있는 쪽도 쪽팔리지만 보고 있는 쪽도 쪽팔리긴 매한가지. 자신이 우물쭈물하며 머뭇거리면 상대방 쪽도 난감해지고 분위기도 어색하게 되니, 만약 이 게임을 하게 된다면 명예며 자존심이며 다 버리고 임전태세의 자세로 임하도록 하자(…).

위의 것은 유희왕으로 어둠의 게임을 해 보았다 시리즈의 GX 중 진(眞)어둠의 게임 2편으로 가장 유명한 화. 이 듀얼 내용을 만화로 그린 것도 있다. 다만 이쪽은 스토리를 살짝 바꾸었다. 자세한 건 항목 참조.

대한민국에서 부산코믹월드서울코믹월드에서 간간히 치러지고 있다.지면 다크초콜렛을 먹어야 한다 카더라 진짜 어둠의 게임

아래 동영상은 제45회 부산 코믹월드 中.

3. 그 외 의미

게임 개발 업계에서 현거래와 관련된 이야기를 오갈 때 종종 이 단어를 언급한다.
특히 어깨 좀 되시는 형님들이 사용하는 돈의 흐름에 자주 사용되는 듯.

과거 용산 시절에는 어둠의 거래라는 이름 하에 공대생들을 가두고 회로 복사를 시켰다는 도시전설도 있다 카더라 한다.
----
  • [1] TRPG를 했더니 왠지 플레이하는 자신들이 미니어처 캐릭터로 변해버리거나, TCG를 하려는데 카드에 그려진 몬스터들이 실체화 된다거나 등.
  • [2] 정확하게는 지박신 소환에 필요한 제물로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0 17:12:02
Processing time 0.087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