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언플러그드 보이

last modified: 2014-06-06 23:56:43 by Contributors

ub_1.jpg
[JPG image (237.18 KB)]


만화가 천계영이 그렸던 순정만화로 1996년 서울문화사 순정만화지 윙크에 연재되었고 1997년 2권으로 완결되었다.

작가의 첫 데뷔작으로 신인 작가였음에도 불구하고 그 당시 특유한 캐릭터와 10대 스타일에 맞춘 스토리를 통해서 당시 순정만화 독자들로부터 인기를 얻었으며 이에 힘입어 그 당시에 우(껌)의 TV애니광고에도 나온 적이 있는 등 꾸준한 인기를 누려왔다.

"난 슬플 땐 힙합을 춰. 아무도 내가 슬프다는 걸 눈치챌 수 없도록…."이라는 명대사가 있다.[1]

Contents

1. 스토리
2. 등장인물

1. 스토리

힙합을 즐기고 개성있는 스타일을 가지고 있는 소년 강현겸. 그는 매일 소꿉친구여고생 주인공 채지율의 벌칙(?)에 따라 학교 교문 앞에서 채지율의 하교에 맞춰서 대기하고 있는 소년이다. 그가 매일 학교에 나타나는 날이면 여고생들은 환호와 비명을 지르며 그에게 푹 빠지게 되었는데....

2. 등장인물

  • 강현겸 : 이 만화의 남주인공. 힙합을 즐기는 소년으로 복장도 늘 힙합풍의 스타일을 챙기는 미소년이다. 여고생이자 우연히 놀이터에서 만나게 된 소녀 채지율과 만나게 되면서 그녀가 학교에 갔던 때를 이용하여 매일 학교 교문으로 나와서 그녀를 배웅하고 있다.[2] 한때는 채지율의 부탁에 따라 여장(女裝)을 한 적도 있었는데 강진경이라는 가명으로 여명명의 눈길을 사로잡았기도 하였다(나중에는 피부도 햇볕에 타버리고 키도 커버려서 더 이상 여장을 할 수 없게 되었다).[3][4]

  • 채지율 : 이 만화의 여주인공이자 고1. 성적문제로 어머니와 싸운 후 놀이터로 나와서 그네를 타고 있을 때 강현겸과 처음으로 만나게 되었고 벌칙게임(?)에 따라 현겸이가 매일 학교 교문에 나와서 대기하도록 하였던 장본인이기도 하다. 너무나 잘 생기고 착한 현겸이가 자기의 남자사람 친구라는 것때문에 기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너무나 초라한 자신때문에 기가 죽기도 한다. 이때문에 '혹시 진짜 천사가 아닐까?'라는 상상도 하는 듯. 초반에 꿈 속에서 현겸이가 등에 날개가 생겨서 천사가 되어 하늘로 승천하는 모습을 보게 되면서 현겸이를 챙기고 있는 중.

  • 반고호 : 채지율의 클라스메이트이자 단짝친구인 여학생. 전교 1등의 수재[5]이지만 노는 끼도 있으며 머리를 물들여서 다니고 있다. 은근히 이락에게 관심을 보이는 듯. 이름의 모태는 화가 반 고흐에서 본따온 것으로 알려졌다. 반 고흐덕후였던 엄마가 반씨 성을 가진 남자를 찾아내 결혼했기 때문이라고. 흠좀무 나중에는 본격적으로 껄렁대기 시작한 명명한테...

  • 여명명 : 채지율과 반고호의 같은 반에 있는 남학생으로 아침부터 시모네타를 작렬시키는 등의 느끼한 언동을 서슴없이 해대는 통에 "쟤랑은 상종을 말아야한다"며 악평일색. 한편으로는 불량끼-라기 보다는 개폼-를 가진 소년이며 현겸이와도 만난 적이[6]. 있다. 골탕을 먹이려는 지율의 흉계(?)인 현겸이 여장 작전에 의해서 여장을 하고 나온 현겸이에게 관심을 두기도 하였는데, 그가 현겸이라는 것도 모르고 오히려 현겸이의 여동생(!)으로 오인하며 그리워하다가 상사병에도 걸려서 사람이 나날이 초췌해져 갔다. 나중에 진실을 알게 되자[7] "남자는 태어나서 딱 세 번만 울어야된대. 태어났을 때, 부모님이 돌아가셨을 때, 그리고 나라가 망했을 때... 근데... 그딴 게 어딨어!? 남자도 슬프면 우는거지!"라는 말을 남기고 울면서 뛰쳐나갔다. ...충격이 어지간히 컸던 모양인지 자기가 그렇게 깔보란 락처럼 껄렁껄렁해지기 시작한다. 그런데 그 뒤로도 현겸이를 포기 못하고 관심을 보인다.(...)

  • 이락 : 채지율의 동급 남학생으로 어딘가 모르게 불량하게 보이는 듯한 소년. 그 때문에 담임 선생인 신디로부터도 매번 질책을 당하여 불량아로 낙인되었지만 사실은 어린 시절 불우한 경험을 겪었던 영향 때문에 불량해진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정확한 사정은 그가 어렸을 때에 부모가 이혼하면서 어머니는 미국으로 떠나고 그는 아버지와 살다가 아버지가 새어머니재혼했다. 그런데 아버지는 돌아가셨고 새어머니가 재혼하면서 새아버지와 의붓형제들과 같이 지내게 되었던 것. 늘 말이 없어서 학우들 사이에서도 말썽과 존재무시감으로 낙인되기 일쑤. 하지만 결코 나쁜 성격은 아니며 오히려 지율이나 다른 애들을 본인이나 본인이 어울리는 애들에게 부탁해서 도와주기도 한다. 그리고 그를 데리러 오겠다고 약속한 친어머니가 그를 데려갈 준비가 되었다고 연락을 하면서 따라 미국으로 떠나게 되었다. 그나마 유일하게 하는 말이 쳇! 정도일 뿐. 한때는 현겸이 집에 머물렀던 적도 있었다. 나중에 비디오 영상을 통해 미국에서 생활하는 모습이 나왔는데 담배를 피워대고 흑인이나 백인 불량배들과 어울려 다니고 있는 듯하다. 여기에서도 한마디는 Shit(쳇)!.

  • 신디 선생 : 채지율, 여명명, 이락의 담임선생이자 국어선생. 이름으로 봐서 얼핏 여자 같아보이지만 사실은 거대한 체구에 턱수염 자국 투성이 그리고 험상궃은 면상을 가진 남자 선생으로 엄한 구석과 폭력적인 성향이 있는 편이며 불량아 이락에 대해서 엄한 체벌과 압박으로 모질게 대했지만, 이락의 친어머니가 그를 데려가겠다고 연락해오면서 이락이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로 인해 자신이 너무 제자를 몰아세웠다며 뉘우치는 모습을 보였다. 교무실에서 교실까지 행동이 워낙 굼뜨고 느린 탓에 종례시간이 길어져 늦게 끝나는 경우가 잦을 정도. 예외로 현겸이가 학교 운동장에서 보드를 타고 등장했을 때 현겸이를 잡으려고 쫓은 적도 있으나 결국 놓쳤다. 외국인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한국인이며 본명은 불명인듯하고 학생들 사이에서는 신디 선생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이름의 유래는 영화배우 신디 크로포드에서 본따왔다. 의 좌표가 그녀와 같다고. 락이 보낸 비디오를 보자마자 "저놈의 자식! 어디서 담배를 꼬나물고!"라고 외친다거나 "담배나 빡빡 피우면서 Shit이 뭐냐? Shit이! 한국놈이면 한국말로 보내야지!"하면서 또 펄펄 뛰긴 하지만(...). 여담으로 비디오를 틀 줄 몰라서 락이 보내온 비디오는 고호가 틀었다.

  • 강진경 : 여명명 앞에 나타나게 된 여자로 여명명이 한 번에 만난 후로 반하게 되었던 여자였지만...사실 그 정체는 여장(女裝) 남자로 등장한 강현겸이었다! 그러나 여명명은 그녀가 강현겸이 여장했다는 사실을 모른채 현겸이의 여동생으로 오인하고 있었던 편.
----
  • [1] 2013년 현재까지도 꾸준하게 쓰이는 대사. 이 대사의 출처를 아느냐 모르느냐로 그 사람의 세대를 구분할 수 있다 카더라.
  • [2] 오디션(만화) 1권에 카메오로 출연한 적이 있는데, 그것도 황보래용이 진학 중인 고등학교다. 그 외에도 부옥이 카페에서 의뢰인을 기다리던 장면에서도 뒷모습으로 등장.
  • [3] 여자처럼 보이려고 가슴도 아예 코팅으로 싼 빵 2개로 채워넣기도 하였다. 원래는 아무것도 넣지 않았는데 채지율이 여자처럼 보이라며 여자 가슴처럼 커보이도록 위장하라고 요구했다.
  • [4] 여기에 진짜 여자인 채지율과 비교해봐도 정말로 여자 둘이 있는 모습으로 보였을 정도였다. 채지율 본인도 멋지다고 평할 정도.
  • [5] 오디션(만화) 3권에서는 황보래용이 반고호를 제치고 전교 1등이 되었다고 언급한다(...).
  • [6] 이때 담배를 뻑뻑 피우면서 기선을 제압하려했으나... 현겸이 "괜찮아. 난 풍선껌있어."라며 전혀 쫄지 않았단 것에 쇼크를 먹기도
  • [7] 더이상 두고볼 수 없었던 지율과 현겸의 폭로(?). 현겸은 주민등록등본까지 떼왔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6-06 23:56:43
Processing time 0.102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