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업적 게이

last modified: 2014-11-11 20:56:58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그 외 트리비아


1. 개요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서 처음 생겨난 용어로, 업적 시스템노예가 된 플레이어들을 의미한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업적 점수 10점을 올리기 위해 10만 골드를 우습게 쓴다든지, 몇날며칠을 같은 작업만 반복한다든지[1], 장장 1년에 걸친 장기간의 계획을 실천한다든지 하는 무서운 유저들. 온라인 게임 4대 플레이어 유형의 '달성가'의 극에 달한 자들이다. 탐험가 기질도 있기는 하지만, 이들의 탐험은 오로지 10이라도 더 높은 업적 점수를 달성하기 위함이니.

이후 다른 게임에서도 업적 시스템을 채용하고 플레이어간의 경쟁심리를 유발시키면서 점차 게임업계 전반에 걸쳐 널리 쓰이는 용어가 되었다. 대표적인 예로 스팀과 위의 와우와 같은 블리자드 사의 스타크래프트2디아블로3등을 들 수 있겠다.
업게이, 혹은 도딸러[2]라고도 한다. 일반적으로는 업게이라는 말을 더 많이 사용하는 편.

2. 상세

중증의 업적 게이의 경우 레벨 1 캐릭터를 새로 만들어서 지인의 도움을 받아가며 영혼의 업적 게이질을 하는 경우도 있다. 이 계열의 극단적인 예제로는 와우 세계의 모든 구역을 탐사하는 업적을 레벨 1인 상태로 끝낸 사람(…)[3]이나 업적 점수 2000점을 1레벨에 달성한 사람 등등이 있다.[4]

2013년 1월 기준으로, 7~8000점까지는 양민, 9000점도 판다리아부터는 조금만 시간을 투자하면 가능한 수준. 그러나 10000점...을 넘는 것은 생각보다 그렇게 쉽지 않으며 1만점에 들어선 정도는 되어야 어디 가서 업적 게이라고 할 수 있다고 한다. 대략 판다리아의 안개 기준으로 13000~14000점 이상에 들어설 정도가 되면 서버에서 100위권 안에 들 수 있는 정도인 듯. 소드군 이후에는 그 동안의 서버 통합과 업적점수 인플레 등으로 인해 18000점은 넘어야 100위권을 노리기라도 해 볼 수 있다.

일반 유저들이나 막공장들에게 있어선 꽤나 피곤해 하는 존재들로 왜 그런 고생을 사서 하는 지 이해를 못하는 경우도 있다.(...) 각종 영웅 던전의 업적이나 비룡 업적과 관계 없는 업적을 하자고 달려드는 경우가 많으며 종종 마찰을 빛기도 하다보니 차라리 처음부터 업적을 노리는 유저들만 모아서 가는 일이 늘게 된 상황. 당연하지만, 여러 유저가 참여하는 공격대 던전의 경우 다른 업적 게이들과 함께 10인/25인 공격대 업적 올 클리어 파티를 짜서 달리는 경우가 많다. 당장 이런 인간들 때문에 1~2트 정도면 끝날 것을 며칠씩 업적 달성에 질질 끌려다니면서 험한 꼴을 당했다는 사람들이 꽤나 많다. 공대 내부의 적보다 더 짜증을 유발할 정도. 이 쪽은 괜히 힘들게 가려다가 섞이면서 일을 망치는 꼴이니...

시간이 지나면서 업적 게이들도 이런 점을 잘 알게 되었기 때문에, 애초부터 업적을 노리는 유저들끼리 업적팟을 짜서 깨는 경우가 많아졌다. 점수 10점을 올리기 위해 특정 던전의 네임드를 수십번씩 트라이 하는 노력도 불사한다. [5] 인구가 많은 도시섭의 경우 이런 업적 게이들끼리 모이는 채널이 따로 있다.[6] 업적막공장들 중심으로 업적 게이들끼리 모여서 각종 업적 공략을 공유하며 업적팟을 짠다.

당연 하다면 당연 하겠지만, 업적 점수가 낮은 초기엔 조금만 이런저런 행동을 해도 쉽게 업적을 얻지만, 업적 점수가 올라가면 올라 갈수록 요구하는 게임 플레이의 수준이 점점 하드코어 해지고 잡탕 스러워지다 못해 여기는 어디고 나는 또 누군가? 하는 정신상태에 들어서는 특징도(...) 있다. 0.05% 확률로 낚이는 물고기를 낚기 위해 "상대 진영 대도시에서" 며칠이고 낚시를 한다던가, 일일 퀘스트 1만개 업적을 찍기 위해 불성 이후로 나온 모든 일퀘를 하려고 시도한다던가(...), 같은 진영 유저를 팀킬해야된다던가, 오로지 업적 10점을 따기 위해서 플레이하지도 않는 부캐를 열심히 키우는 등[7], 평범한 플레이에서는 도저히 나올 수 없는 막장 플레이로만 가능한 업적들이 제법 되기 때문.
이는 업적 점수를 올리려면 와우의 대부분의 콘텐츠를 겪어 봐야 하는 업적 시스템의 특징 때문이다. 실제로 1만 9천점 이상의 하드코어 업적 게이들을 보면, 레이드 아이템과 PvP 아이템을 모두 최고 수준까지 맞추고 실력도 중상위권 이상인 경우가 많다. 거기에 보통은 까먹는 옛날 공격대 공략이나 업적 이외에는 전혀 쓸모 없는 잡다한 팁 등등... 성실한 업적 게이머가 되기 위해서는 와우의 이것저것에 대해서 습자지 수준의 얇고 넓은 만능이 될 수밖에 없다.

서버마다 유명한 업적 게이 막공장들이 하나씩 있다. 이들은 갓 만렙이 된 '첫 캐릭터'를 가진 사람들에게 적극 포교를 하여 대충 파밍만 시킨 뒤 낙스라마스-울두아르는 물론 심한 경우 불타는 성전 레이드까지 같이 끌고 가는 경우도 있다. 물론 이렇게 포교당하고 난 뒤 중증의 업게 및 주요 레이드 '업적 공략' 확고가 된다.

블리자드가 이들을 위해 마련한 대표적인 업적 중 하나가 폐인.

리치왕의 분노 확장팩에 초와우저인이라는 위업이 추가되었는데, 업적 점수가 9000점을 넘어서면 달성할 수 있는 위업이다. 물론 드래곤볼의 패러디. 물론 이 위업은 당시에는 최대로 얻을 수 있는 업적 점수가 그다지 많지 않았기 때문에, 정말 업적 게이임을 인정하는 위업 이었다. 대격변판다리아의 안개 확장팩이 나온 지금은 추가로 획득할 수 있는 업적 점수가 더 생기면서, 더 많은 사람이 위업을 달성할 수 있게 되었다.초와우저인 2,3,4 위업을 추가할지도? 초와우저인 신 위업도 가능성이 있다.

확실한 건 업적 점수 1만점을 돌파하는 건 누구도 부정 못할 와우에 푹 빠진 유저라는 증거.(...)

판다리아의 안개에 들어 계정 내 업적이 공유되므로 더욱 업적질이 쉬워졌다. 다만 공유 시스템 때문에 새로 생길 수 있던 업적도 있다. 모든 전문기술 만숙이라던가, 5개 이상 직업 만렙 등. 일단 본캐와 부캐는 업적이 공유되기는 하지만, 옵션에서 업적 공유를 해제할 수도 있다.

3. 그 외 트리비아

요즘은 이 용어가 널리 알려져 업적 시스템이 존재하는 다른 게임에도 쓰인다. 대표적인 예로는 마인크래프트.

스마트폰용 게임 어플리케이션들이 본격적으로 업적/경쟁 구도를 집어넣으면서 전세계적으로 업적 게이들이 늘어나게 되었다. SCP-1883이 바로 이런 세태를 풍자한 경우.
----
  • [1] 특히 평판질
  • [2] 도전과제 + 딸러
  • [3] 원래는 새로운 지역 진입 시 경험치를 얻기 때문에 레벨이 올랐어야 했으나 새로운 지역을 밝혀도 경험치가 오르지 않게 하는 옵션이 패치로 추가되면서 이런 미친 짓이 가능해진 것. 이렇게까지 해서 레벨을 올리지 않았어야 했을지는 의문이지만….
  • [4] 정상 테크를 밟고 렙업을 한 유저의 경우 무작위를 열심히 돌았다는 가정 하에 80렙 기준 2000점, 85렙 기준 2500점 내외이다. 주로 퀘스트, 지역 탐험, 인스턴스 던전 클리어, 레벨업 등 평범한 부분에서 획득.
  • [5] 특정 조건을 만족한 상태에서 네임드 보스를 처치해야 하기 때문에, 그 조건이 만족되지 않으면 전멸한 다음 다시 시도를 하기 때문이다.
  • [6] 가장 대표적인게 1섭 아즈샤라섭 호드의 업게 채널. 리치왕의 분노 말기 모든 업적을 완료해서 와우인벤에 인터뷰 기사가 실렸던 마법사 '자두'가 이 채널의 대표적인 인물. 이 채널에는 한때 업적 정공까지 존재했다.(...)
  • [7] 이렇게 육성된 부캐는 보통 만렙을 찍으면 업적과 함께 버려지고, 다음 확장팩이 나올 때까지 잊혀지게 된다. 그리고 확장팩이 나오는 순간 다시 반복. 안습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11 20:56:58
Processing time 0.048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