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에디 보스나

last modified: 2014-10-28 14:22:02 by Contributors


센트럴코스트 매리너스 No.25
에디 보스나 (Eddy Bosnar)
국적 호주, 크로아티아
출생 1980년 4월 29일
출신지 시드니
포지션 센터백
신체조건 193cm, 86kg
소속팀 뉴캐슬 브레이커스 (1997~1998)
노던 스피릿 (1998~1999)
시드니 유나이티드 (1999~2000)
NK 디나모 자그레브 (2000~2001)
SK 슈투름 그라츠 (2001~2004)
에버턴 FC (2004~2005)
NK 디나모 자그레브 (2005~2006)
NK 리예카 (2006)
헤라클레스 알멜로 (2006~2008)
제프 유나이티드 이치하라 지바 (2008~2009)
시미즈 에스펄스 (2010~2011)
수원 삼성 블루윙즈 (2012~2013)
광저우 부리 (2013)
센트럴코스트 매리너스 (2014~ )

호주의 축구 선수 현재 센트럴코스트 매리너스 소속으로 포지션은 중앙수비수이다. 2012년 마토의 폼이 떨어지며 수원을 떠나게 되자 그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일본 J리그로부터 이적해왔다. J리그 시절에도썩 좋은 수비력을 보인 편은 아니라서 수원팬들은 어느 정도 불안감을 가지고 그의 이적을 지켜봤다.

특기는 마토를 연상시키게 하는 강한 프리킥슛. 울산 현대 호랑이를 상대로 올해의 골 수준의 미친 프리킥골을 박으며 캐논이라는 호칭을 받았고 프리킥으로 두 골 넣었다. 그밖에 신장이 커서 제공권 장악이 가능하며 유럽에서 일본까지 여러 리그에서의 경험이 다양한 선수이다.

처음에는 떡대와 피지컬로 상대 수비수를 찍어누르면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시즌 중반이 지나면서 느린 발이 약점이 되어서 뒷공간을 쉽게 내주고, 수원 최악의 부진 시기에는 간단한 볼처리조차 실패하여 상대 공격수들에게 길을 내주다시피하는 정줄놓은 수비로 수비수 맞나?는 소리까지 들었다. 하지만 주전 수비수 자리는 넘겨주지 않는중.센터백이 없잖아[1]아군이 통곡하는 벽

마토의 재림이라 불렀던 킥이나 공격력도 한계를 보였다. 마토의 경우에는 왼발 킥이 프리킥에서도 유용했지만 뻥축구를 시전할 때 상대 뒷공간에 공을 떨어뜨려주는 능력이 상당하여서 빠른 템포의 역습을 시작할 때 꽤나 유용한 공격옵션이었고, 골문 앞 프리킥과 헤딩으로 시즌 10골을 때려넣는등 공격력 자체도 매우 대단하였다. 마토가 하향세이던 2011시즌에 33경기 10골을 때려박는동안 공격수였던 하태균이 18경기 3골,
최성국이 12경기 1골 등 한심한 모습을 보이는 것을 보먼 그 공격력이 짐작될 정도. 하지만 보스나는 프리킥이 빠르고 강한 게 좋아보였으나 딱 거기서 끝. 수비수가 시즌 2골을 넣었으면 어느 정도 넣어줬다고 인정할 수는 있겠지만 하필이면 비교대상이 워낙 킥과 헤딩슛의 달인이었던터라.....

결국 2013년 반 시즌동안 수원의 예능수비를 담당하다가 여름시즌에 광저우 부리로 이적했다. 이적 당시 수원팬들이 쾌재를 부른 건 덤.

중국생활도 1년만에 끝낸 후 2014년 고향 호주의 센트럴코스트 매리너스로 이적하였다.
----
  • [1] 당시 센터백 4명 중 곽희주는 부상으로 자리를 잃었고 곽광선도 동반부진, 최성환도 폼 저하로 고생하다 이적하니.....주전수비수 셋 중에서 그.나.마. 멀쩡했던 보스나가 나왔다. 그리고 팬들의 혈압을 올렸고...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0-28 14:22:02
Processing time 0.606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