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에미트 브라운 박사

last modified: 2015-02-08 16:23:36 by Contributors

DocHD.jpg
[JPG image (466.4 KB)]

백 투 더 퓨쳐 시리즈 1, 2, 3에 등장하는 주인공. 배우영화게임 모두 크리스토퍼 로이드. 1938년생으로 '겨우' 47살의 나이로 이 역을 소화했다.[1] 2011년 73살에도 똑같은 연기력을 보여주신다는 게 백미. # 나이키의 광고 영상. 그 다음 영상에선 마이클 J. 폭스의 파킨슨 홍보 광고도 나온다.


인류 최초로 타임머신을 발명해 낸 천재 과학자이다.[2] '에미트(Emmett)'라는 이름은 'Time(시간)'을 거꾸로 읽은 Emit를 조금 변형한 것. KBS판 더빙 성우는 동물의 왕국으로 유명한 이완호. SBS에서 방영한 애니판에서도 목소리를 담당.

타임머신이라는 엄청난 발명을하고 연애까지 성공하는 공돌이들의 진정한 우상

전형적인 매드 사이언티스트 설정이다. 일단 백발 머리는 삐쳐 올라갔고, 부리부리하고 퀭한 눈에, 자꾸 왔다갔다 하면서 시선을 이리저리 굴리고, 집에는 항상 자동 아침 요리 시스템을 갖추어 놓는다.(심지어 서부시대에서도!) 심지어는 리비아 테러리스트원자폭탄 만들어 달라고 맡긴 플루토늄을 빼돌리는 바람에 을 맞기도 한다. 완전 정신줄 놓은 사람인 것처럼 행동하는데, 2편의 역사가 바뀐 현재에는 실제로 '미친 과학자' 취급을 받아 정신병원에 수감되기도 한다.[3]

사실상 매드 사이언티스트의 롤 모델을 제공한 알베르트 아인슈타인과 생김새가 판박이라, 매드 사이언티스트 속성이라기보단 그냥 아인슈타인. 크리스토퍼 로이드 경이 과학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말을 듣자 머리 속에서 바로 떠오른 게 바로 아인슈타인이었다고 한다.[4] 이름도 '아인슈타인'의 논문 중 하나인 '브라운 운동'에서 따온 것 같고, 키우는 이름도 아인슈타인.

그런데 의외로 평범한 청소년인 마티 맥플라이와 잘 지낸다. 마티는 '닥(Doc)'라는 완전 친근한 애칭으로 브라운 박사를 부른다. 어떤 계기로 친해졌는지에 대해서 직접 다뤄진 적은 없지만 설정집에 의하면 브라운 박사가 우연히 만난 마티에게 '잡심부름을 해주면 간식과 을 주겠다'는 제안을 했고 이를 마티가 받아들이면서 차츰 친해졌다고 한다. 영화에서도 그랬지만 애니메이션을 보면 사실상 가족이나 다름없는 듯. 게다가 생김새가 좀 매드 사이언티스트적이긴 해도 성격 자체는 정말 개념인 of 개념인. 딱히 윤리를 거스르거나 사고치고 무책임하게 도망가는 일도 없으며 작중 내내 항상 자신의 시간여행때문에 시간선이 꼬일 것을 걱정하며 기회만 되면 드로리안을 폐차시키려고 한다. 심지어 자신이 원래 시간대로 못 돌아가는 한이 있더라도 역사 개변을 막으려 할 정도.

1955년 당시의 집은 매우 크고 잘 살았을 것만 같은 대저택이었는데, 그 집은 영화에서의 '현재'인 1985년 시점에선 이미 말 그대로 날려먹었고[5][6],옛 저택에 딸려있던 차고(...)에서 거주중. 과거의 대저택 안에선 '코페르니쿠스'라고 이름 붙인 강아지아이작 뉴턴, 벤자민 프랭클린, 에디슨, 아인슈타인의 사진들을 걸어놓았다. 가장 좋아하는 작가는 쥘 베른.

1955년 11월 5일 집에서 화장실에 전구를 달던 중 넘어져 변기에 머리를 부딪히고는 머리에 멍자국이 생기는데[7], 이 때 'Flux Capacitor(직역하자면 '유동 콘덴서'?)'라는 장비에 대한 아이디어를 생각해내며, 이를 이용해 1985년 10월 25일 혹은 그 전날쯤 타임머신 개발 및 테스트에 성공한다. 마티 맥플라이를 대동한 역사적인 공식 기록일에 불행히 리비아 테러리스트의 총에 맞고 사망한다.(1편 초반부)

---했으나, 리비아 테러리스트의 총에 대비해 방탄 조끼를 입고 살아난다.(1편 후반부) 이것은 미래에서 온 마티가 1955년 11월 5일로 와서 전해 준 편지 때문에 미리 방비했던 일.

그 후에 2015년으로 관광을 떠나 젊어지는 성형수술을 받아서, 몇 십년(대략 1955년의 박사와 비슷하게) 젋어진다. 왠지 진짜 2015년이 되도 저렇게 살아계실 것 같다. [8]

2015년의 늙은 비프 태넌의 사리사욕으로 역사가 바뀐것을 해결하기 위해 1955년으로 다시 돌아갔으나, 그 곳에서 번개를 맞고 1885년으로 강제 워프. 그 곳에서 대장장이로 지내다 '미친 개' 버포드 태넌에게 습격당하게 되고, 등 뒤에 총을 맞아 사망.[9]

---했으나, 또 다시 그의 편지를 받고 미래에서 온 마티가 버포드 태넌을 대신 상대해 주어서 목숨을 부지한다. 또한 그 곳에서 클라라 클레이튼과 결혼해(박사의 나이가 얼마나 될 지는 상상에 맞긴다. 이런 도둑 놈) 두 아들을 낳아 이름을 '쥘 베른'으로부터 따서 쥴스 브라운, 번 브라운(발음만 영어식으로 고친 거)라고 짓는다.

초창기엔 타임머신을 개발해서 매우 신나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나, 시리즈가 진행되면서 자꾸만 꼬여가는 타임 패러독스 때문에 우주가 멸망할 것을 우려한 나머지, '타임머신으로 생긴 문제만 해결하면 드로리안을 부숴버리겠다'고 공언한다. 하지만 결말을 보면 부서진(정확히는 마티가 현재로 돌아왔을 때 마주 오던 기차와 충돌하여 부서진) 시점에서 또 다른 증기관차 가면 라이더 덴오? 타임머신을 서부시대의 열악한 장비들만으로(!!) 개발해서 그걸 가지고 자기 부인 클라라 클레이튼과 같이 시간여행을 계속하고 있고 심지어 공식 TV 애니메이션을 보면 아예 대놓고 또 드로리안을 어디서 한 대 갖고 와 타임머신으로 개조했다.[10] 물론 사고가 끊이질 않는다. 흠좀무. 참고로 기차를 개조할 때도 드로리안 식으로 위아래로 열리는 문짝에 2에서 선보인 비행 장치까지 달아놓았다. 서부시대에서 얼음 한 조각 만드는데 집채만한 장치를 동원해야 했던 걸 생각한다면 흠좀무.[11]

게임에서는 17살 때 모습도 나오며 그의 아버지판사 에르하르트 브라운이라는 언급도 있다. 그리고 게임에서는 싫어하던 아버지가 사실은 자신을 지원해 주고 싶었다는 것을 알게되어 화해하고, 그의 아버지는 재단까지 만들어서 자기 아들을 지원했다(!!) 조금 바뀐 후에는 집을 발명하다 날려먹은 게 아니라 처분한 뒤, 그 돈으로 재단을 서립,발명가들을 지원하게 된 듯 하다. 그 재단에서 상 주는 게 아버지부터 내려져온 거라 힐 벨리를 안 떠난다는 듯.

영화 밀리언 웨이즈에 카메오로 출연. 당연히 동일 배우가 캐스팅되었으며 19세기 서부가 배경인지라 3편의 그 모습이다. 드로리안을 손보다가 화들짝 놀라 "기상 실험 기계요."라는 1편에서의 드립을 재현하는데 목소리만 빼고 그대로이다!

----
  • [1] 여담인데 이 시리즈 자체가 웬만한 주연배우들의 나이가 어리다. 1955년 이전 태생은 로이드(당시 47세)하고 메리 스틴버겐(클라라 클레이튼 역, 당시 37세)이 고작일 정도.
  • [2] 타임머신 만든 거 보면 천재는 확실하긴 한데 1955년으로 돌아간 마티가 타임머신을 보여주자 "내가 드디어 제대로 작동하는 물건을 발명했어!"라고 한 걸 봐서 그때까지 만든 물건 중 제대로 작동하는 게 하나도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때 영감을 얻고 1985년까지 타임머신 개발에만 메달렸으니 결국 발명품은 일생동안 단 한 개(...) 물론 타임머신을 만든 것만 해도 역사에 남을 업적이고 천재 과학자라고 불리기 부족함이 없다. 그리고 박사가 앰프나 자동 개밥주기 기계, 서부시대의 냉장고(!!) 등 자잘한 기계는 뚝딱 만들어낸 걸 보면 여기서 말하는 "발명"은 타임머신이나, 만들려다 실패한 "생각 읽어내는 기계"처럼 완전히 새로운 물건을 말한다. 사실 위에 말한 기계들은 기존 기술을 응용한 거지 발명품은 아니니...
  • [3] 이 부분은 비프 태넌의 농간일 가능성이 있다. 늙은 비프가 젊은 비프를 만났을 때 마티와 주변 사람들에 대해 여러 가지로 경고를 했기 때문.
  • [4] BD 1편 추가 영상에 배우 인터뷰가 수록되어 있다.
  • [5] 시리즈 1편 첫 장면에서 수많은 시계들 다음으로 신문 기사를 스크랩한 액자 하나가 스치듯 지나가는데, 기사 제목만 간추리면 대략 '브라운 가 대저택 파괴' '브라운 가의 부동산 개발업자들에게 매매' '파산한 발명가 435에이커의 핵심 부지 헐값에 내놓다' 정도가 되겠다. 참고로 435에이커는 대략 53만 2천여평 정도의 부지. 대체 어쩌다가(...).
  • [6] 작중에서 박사가 "이놈(타임머신) 만드느라 내 인생의 30년과 가산 전부를 쏟아부었다(It took me 30 years of my life and my entire family fortune)"이라고 한 걸 봐서 타임머신 만드느라 급전이 필요한 박사가 가문의 땅을 전부 헐값에 팔아넘긴 것으로 추정된다.
  • [7] 이 멍 자국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1985년에서 온 마티가 자신이 미래인임을 입증하는 중요한 단서가 된다.
  • [8] 근데 로이드가 워낙 노안이고, 1985년이라고 딱히 더 늙은 분장을 한것도 아니라서 85년이나 55년이나 별 차이가 없다(...) 그리고 진짜로 2015년이 됐는데 이때랑 외모가 크게 차이가 없다!! 다만 팔순이 다가오는만큼 거동이나 목소리에서 연세드신 티가 많이 난다.
  • [9] 이유가 어처구니없는데 박사는 이때 태넌이 타는 말의 판자를 갈아줬는데(돈도 못 받았다;;;) 이 말이 날뛰다가 태넌이 들고 있던 위스키병을 떨어뜨려 깨게 된다. 그래서 그가 열이 받아 말을 쏴죽였는데, 지가 쏴놓고 엉뚱하게 박사에게 말값+위스키값해서 80달러를 물어내라도 생떼를 부린다. 당연히 박사는 "웃기지 마라"고 일축했으나 이게 화근이 되어 결국 총 맞아 죽는다.
  • [10] 애니메이션판의 드로리안의 경우 시간뿐만 아니라 장소까지 설정해 이동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아마 나중에 드로리안을 또 구해서 새롭게 발명했을 가능성이 있다. 아니면 3편에서 박살난 드로리안의 부품을 모아 수리하면서 기능을 개량했든가.
  • [11] 작중에서 마티가 "어디로 가실 건가요? 미래로요?!" 라고 묻자 "거긴 벌써 갔다 왔어!" 라고 대답하며 기차가 드로리안처럼 비행 모드로 변신한다. 아마 서부시대의 장비로 증기기관차 타임머신 개발 -> 미래로 가서 드로리안처럼 이것 저것 개조 테크를 탄 모양인 듯.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8 16:23:36
Processing time 0.088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