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에브제니스

last modified: 2015-02-17 15:08:30 by Contributors

룬의 아이들 시리즈에 언급되는 가나폴리의 최후의 왕녀. 이름의 뜻은 고귀한 희생.[1]

푸른 눈동자를 가졌으며 다갈색 머리칼을 허리까지 늘어뜨리고 관 대신 긴 띠를 두른 아름다운 아가씨. 마법사의 나라의 왕녀답게 강력한 마법을 지녔으며 당시에도 천재라 불렸던 마법사 에피비오노와 친구사이였다. 하지만 미래를 약속했었다는 구절로 미루어 서로 사랑하는 사이였던 듯하다.

본래 그녀의 친아버지 지티시는 마법사 회의의 수장이며 가나폴리의 왕이었으나, 에브제니스가 제 손으로 아버지를 살해하리라는 끔찍한 예언을 받자 예언을 어긋나게 하기 위해 혈연관계를 끊고 동생의 양녀로 들여보낸 뒤 동생에게 왕위를 물려주었다. 그때 동생에게 자식이 태어나더라도 다음 왕위는 반드시 에브제니스에게 물려주도록 맹세를 받아냈지만 세월이 흘러 새 왕의 권위가 지티시보다 높아지자 그는 형과의 약속을 어기고 자기 친자식 티시아노를 후계자로 지명했다.

지티시는 분노했지만 사감정으로 나라를 혼란에 빠뜨릴 수는 없었기에 대신 은이의 우물 속의 세계에 심취해 남몰래 악행을 돕는 등의 이상행동을 하기 시작한다. 이러다 결국 이세계의 무구를 걸치고 괴물로 변모하여 파멸을 불러온다. 결국 지티시가 친부인 줄 몰랐던 에브제니스의 손에 토벌되었고, 진상을 알게 된 에브제니스는 죄책감에 심한 마음고생을 한다.[2]

에브제니스는 그가 걸쳤던 사악한 세 무구로 세상이 멸망할 위기에 처하자 그것을 막기 위해 소멸의 기원을 주도했으나 그것은 실패 아닌 실패를 맞았다. 결국 왕국은 늙은이의 우물에서 나온 이계의 사악한 힘에 멸망했으나, 그 힘은 가나폴리의 영토 바깥으로 미치지 못하고 소멸하였기 때문.

이 때 에브제니스는 7년 만에 재회한 에피비오노와 말다툼만 하고 헤어졌는데, 그를 피신시키기 위한 언행이었던 것으로 추정되나 에피비오노는 그 때문에 천 년 동안 후회하게 되었다. 또한 에브제니스는 자신이 만든 인형 '아일라노레'를 부수지 않고 죽어, 그 인형은 천 년이 넘도록 움직이고 있다가 작중에서 나야트레이보리스 진네만에 의해 죽음을 맞았고, 그 마지막을 에피비오노가 지켜본다.

결국 그녀는 아버지를 죽이고, 자기 자신을 희생하며 이름 그대로 고귀한 희생을 치러야 했다.
----
  • [1] 역시 룬의 아이들 시리즈에 나오는 이솔레스티의 이름의 뜻은 고귀한 고독으로, 뜻이 비슷하고 두 사람의 분위기 또한 비슷하다.
  • [2] 예언 성사 방식이 그리스 신화의 오이디푸스 이야기와 같다. 옛 가나폴리어 역시 고대 그리스어.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7 15:08:30
Processing time 0.070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