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에비스(도로헤도로)

last modified: 2014-11-15 11:13:32 by Contributors


恵比寿
도로헤도로의 등장인물.
마스크 모양은 해골. 얼핏 체형만 보고서 소년으로 착각하기 쉬운데 사실 여자다.

마법은 파충류로 변화시키는 것으로, 사용자 본인도 변화가 가능하다. 뿜어내는 연기의 양에 따라서 변화하는 모습이 다른데, 검은 가루를 써서 힘을 증폭시키면 거의 공룡 수준으로 변화한다. 이런 모습에 비례해서 공격성도 증가한다. 반대로 양이 부족하면 새끼 뱀 수준이 한계.

이 만화에서 제일 고생하는 인물이다. 홀에 연습하러 나왔다는 자체가 풋내기 마법사란 이야기인데, 첫 등장 때부터 니카이도에게 돌려차기 선빵을 맞고, 마법을 쓰려다 손가락을 잘렸으며, 카이만에게 물렸고, 도마뱀 입 안에서 수수께끼 인물과 마주친다. 후지타가 구해준답시고 억지로 꺼내는 바람에 얼굴 가죽도 벗겨진다. 짧은 순간 몸과 마음 모두 이런 극심한 충격과 공포를 겪으면서 멘붕, 글자 그대로 정줄을 놓은 상태가 되었다. 이후 노이가 상처는 치료해줬지만 기억상실 상태였고, 카이만을 죽이기 위해 과 노이를 대동하고 다시 홀로 왔지만 마침 리빙 데드 데이라 좀비가 창궐하고 있었고 좀비에게 물려 에비스 역시 좀비가 된다. 노이가 궁리 끝에 좀비 증상을 치료하긴 했지만 행동과잉이 온 어린아이 같은 성격이 된다.
이후 패밀리의 일원이 되어 반쯤은 마스코트 반쯤은 펫 비슷한 생활을 하며 보낸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그러다 기억이 돌아오는데 알고보니 '부자집 노는 아가씨'였다. 자존심 때문에 자신이 엔 패밀리, 특히 후지타에게 많은 도움을 받은 것을 애써 정신승리부정하며 집으로 돌아간다. 하지만 부모님은 안 계시고 클론이 본인 행세하면서 죽이려 든다. 에비스가 기억을 잃고 엔 패밀리와 지내는 동안, 부모는 에비스가 죽었다고 생각하고 마술사를 불러 클론을 만든 것이다. 그런데 이 클론이 너무 흉폭해서 견디지 못한 부모가 집을 버리고 도망쳤을 정도였다고 한다. 유모는 언젠가 진짜가 돌아올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클론의 비위를 맞춰주며 홀로 집을 지키고 있다가 에비스 눈앞에서 클론에게 살해당한다.

결국 자신이 기억을 잃었을 때의 과거를 부정하지 않게 되지만 클론과 싸우다가 머리가 반토막 나면서 죽게 된다. 그리고 이 순간 카이만의 도마뱀 머리가 인간으로 돌아왔다. 즉 카이만의 탄생은 바로 에비스의 마법 때문이었다는 초대형 떡밥을 투척한 것이다. 다만 카이만과 에비스는 서로 모르는 사이기 때문에 의문이 풀리긴커녕 더 깊어만 갔다.

하지만 에비스를 데려가려고 뒤따라왔던 후지타가 엔 패밀리의 금기인 검은 가루를 먹어가면서까지 시체를 빼내고 평소 잘 따르던 키쿠라게의 마법 덕에 다시 살아난다. 그런데 이때 쵸타가 선물한 행복해지는 머리핀이 머리속에 들어간 상태로 되살아나는 바람에 감정의 기복이 이상해져 아무것도 아닌 사소한 일에도 자지러지게 웃는 모습을 보인다.

제정신이 돌아온 후에는 옷이나 악세사리, 비싼 음식을 사랑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종합적을 보면 대책없는 사고뭉치지만 엔을 비롯한 패밀리 일원은 계급상 최하위나 다름없는 에비스를 알게 모르게 상당히 귀여워하며 잘 챙겨준다. 엔 패밀리가 사실상 조직폭력배나 다름없는 조직이고, 마법사 세계가 중세 신분제 사회나 다름없을 정도로 차별이 극심한 세계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상당히 이례적인 경우다.

에비스를 가장 잘 챙겨주는 사람이 후지타이다 보니 겉으로 표현은 안하지만 좋아한다. 블루 비틀 나이트 때도 그랬고, 홀로 넘어와서도 가장 먼저 후지타를 찾자고 말을 할 정도.

가장 원하는 건 가슴이 커지는 것. 가슴을 키우려고 가슴이 커지는 춤까지 추지만 효과가 없는 듯하다. 옷 맞출 때 측정하니 62가 나왔다. 참고로 노이는 104.

© Uploaded by Bruhnumberone from Wikia


하는 행동이랑 생긴거만 따지면 모에 캐릭터지만 해골 마스크 때문에 맨 얼굴이 잘 드러내지 않는다. 다시 살아난 뒤엔 해골 마스크에 염소 뿔이 추가되었다. 에비스의 문은 로브를 두른 해골이 양팔저울을 들고 있는 모습이다.

카이만의 도마뱀 마법 떡밥은 이후 한참 더 이야기가 진행되고 나서야 풀리는데, 과거 리스카이를 몰아붙일 때, 카이가 목이 잘린 상태에서 에비스의 마법이 들어 있는 병을 깨뜨렸다. 때문에 잘려나간 목에서 도마뱀 머리가 솟아나게 되고, 리스는 마법이 충돌하면서 카이의 몸 속에 갇혀버렸다. 카이만이 마법이 통하지 않는 몸이 된 것도 바로 이미 마법충돌이 일어나고 있는 몸이라 새로운 마법을 그 위에 덧씌우지 못하기 때문. 또한 카이만이 여느 마법사들에게 그랬듯 에비스도 입 속에 넣었을 때, 입 속의 리스가 에비스를 보고 '넌 나를 방해했다'라고 말한 까닭도 바로 이것이다.

홀로 넘어온 뒤 엔 패밀리에 붙잡힌 도쿠가가 일시 기억을 잃은 점을 이용해 은근슬쩍 하인으로 삼았다.
중앙백화점에서 누구도 예상 못했던 괴변이 일어나면서 엔 패밀리와 십자눈 잔당이 괴멸에 가까운 타격을 입은 가운데, 완전히 잉여취급을 받고 '만약의 경우 총알받이나 해라'는 심정으로 키쿠라게를 맡고 있던 에비스는 오히려 도쿠가 덕분에 위험을 모면한다. 도쿠가가 기억을 잃었기 때문에 피아 구분을 못하고 '수상한 움직임을 보이면 적'이라고 본능적으로 행동한 덕분. 그리고 엔의 악마 종양을 되찾았으나 전원 전투불능 상태에 빠진 엔 패밀리는 도박하는 심정으로 종양을 에비스에게 보내고, 처음 의도와는 완전히 빗나갔지만 어찌저찌 종양은 에비스에게 도착하고 키쿠라게의 힘으로 엔이 부활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15 11:13:32
Processing time 0.172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