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엑셀 서스턴

last modified: 2013-12-26 23:06:57 by Contributors


アクセル サーストン

교향시편 에우레카7의 주인공 렌턴 서스턴다이안 서스턴의 친할아버지이자 애드록 서스턴의 아버지. 성우는 故 아오노 타케시.

영문명은 Axel Thurston.

유명한 기술자. 발굴자나 기술자들 사이에선 전설로 통하고 있다. 한때 군에서도 일했던 것 같다. 아들과 손녀를 차례로 군에 잃어서 그런지, 군에 들어가는 것이 출세로 여겨지는 사회에서 군에 대해 대단히 시니컬한 태도를 지니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렌턴이 성적이 된다 해도 절대로 사관학교에 넣지 않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렌턴에게 정비 기술을 가르친 것도 엑셀.

아들이 남긴 유품인 아미타 드라이브를 렌턴에게 맡겼다. 손자가 떠나 섭섭해하지만 한편으론 대견해하고 있다.

렌턴이 떠날 당시 장면에서는 "자신이 했던 고생을 시키고 싶지 않아서 막고 싶었다."라는 대사를 생각해 보면 이 할아버지도 젊을 적 꽤나 파란만장한 삶을 살지 않았을까 한다.

꼬장꼬장하고 고집이 세지만 따뜻한 성격으로, 도미니크 소렐이 렌턴의 친구를 자처하자 따스한 대접을 해 주어서 결국 도미니크를 울렸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과거 트레죠아의 군 LFO 연구소의 과학자였지만 특유의 괄괄한 성격으로 상층부와 대판 싸운 후 연구소를 뛰쳐나갔다고 한다. 모리타는 그의 제자격. 그 후에도 니르밧슈 타입 제로의 보드를 외주받아 제작했던 경력이 있다. 이후 36화에서 재차 보드를 제작, 렌턴을 회상하며 절벽 아래로 몸을 내던지면서까지 목숨을 걸고 날려보내는 장면은 작중 백미. 분명 사망 플래그지만.. 이 작품은 성장 소년물이니까.

렌턴과 에우레카가 사라진 이후, 에우레카를 렌턴의 아내로, 모리스, 메텔, 링크를 증손자로 호적에 올린다. 그리고 모리스, 메텔, 링크를 맡아 키우면서 렌턴과 에우레카가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다. 나이가 70이신데 돌아가시기 전에 빨리 와야 할 듯. 그런데 후속작을 보면 손자놈은 손자며느리를 홀로 고생이나 시키고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12-26 23:06:57
Processing time 0.083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