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엥겔 계수

last modified: 2015-01-26 23:03:30 by Contributors

Contents

1. 본문
2. 대한민국의 엥겔계수
2.1. 1분위 엥겔 계수
2.2. 5분위 엥겔 계수
3. 관련 항목


1. 본문

Engel coefficient.[1] 엥겔 지수라고도 한다. 소득이 높아도 식비는 다른 지출에 비해 크게 오르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한 개념으로, 보통 '식비/총소득'이나 '식비/총지출비', '식비/(총소득-저축)'으로 따진다. 그런데 어느 쪽이든 식비가 분자이므로 수치가 높으면 가난한 집안으로 취급되는 게 보통이다.

하지만 수입이 보통이어도 입맛이 지나치게 고급이거나[2] 집안에 식신이 있는 경우라면 높아질 수도 있기 때문에 100% 신뢰하기는 힘들다. 특히 프랑스가 좋은 반례에 속하는데, 잘 사는 나라 축에 속하는데도 엥겔 계수가 꽤 높은 편이다. 또한 식량을 자급자족하는 경우는 식비 자체가 발생하지 않으므로, 가난한데도 엥겔 계수가 오히려 낮게 평가될 수 있다.[3] 이 때문에 전체 식비 대신 '전분류[4] 식비의 비중'을 중점으로 하는 '제2 엥겔 계수'도 나와 있는데, 앞서 언급했던 프랑스에 그대로 적용하면 '제2 엥겔 계수'는 오히려 낮은 편이다.

2. 대한민국의 엥겔계수

2.1. 1분위 엥겔 계수

대한민국의 1분위(하위20%) 엥겔계수[5]
2010년 전체 22.5 %
2011년 3분기 22.8 %
2011년 1분위의 실질적 엥겔 계수 33.0%
2011년 1분위의 전체 소비지출 증가율 5.7%
2011년 1분위의 식료품 비주류 지출 증가율 7.2%

2.2. 5분위 엥겔 계수

대한민국의 5분위(상위20%) 엥겔계수
2010년 전체 12.4 %
2011년 3분기 12.2 %
2011년 5분위의 식료품 비주류 지출 증가율 3.8%

----
  • [1] Engel's coefficient라고도 표기한다. 엔젤이 아니다
  • [2] 이 경우는 굳이 말하자면 식비의 일부에 '취미생활 비용'이 포함 된 거지만(…)
  • [3] 이 때문에 농경 중심의 사회에 적용하기에는 적합하지 못한 면도 있다. 이를 보완하려면 자급자족이 낳은 가치도 따져야 한다.
  • [4] 녹말류. 그러니까 쌀, 밀 등의 주식.
  • [5] (高물가 충격‥의식주 빼곤 가계소비 줄인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6 23:03:30
Processing time 0.135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