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여고괴담

last modified: 2015-03-07 21:24:29 by Contributors


Contents

1. 상세
2. 시리즈


1. 상세


귀신 나오는데 놀러오라고?

대한민국에서 상영되었던 공포영화 시리즈.

최초의 작품은 1998년에 나온 <여고괴담>으로, 오직 좋은 학교에 가기(또는 보내기) 위한 성적위주의 학교 생활(입시지옥), 학교폭력, 교사들의 학생들에 대한 차별 및 편애(교사들의 성추행이라든가..)등의 문제들을 비판하고 한편으로 그것을 공포심을 유발하는 기제로 삼아 여고생들의 공감을 얻는 등 그야말로 공포영화 시리즈 중에서는 나름 유명세를 떨쳤다. 특히 1탄에서 가장 유명한 최강희의 바운싱 장면(귀신이 순식간에 달려오는 장면)텔레포트은 명장면으로 알려졌으며[1] 이후 이런저런 패러디까지 양산하는 등 잘 나갔다.

특히 1편의 대표적인 악역 두 명이었던 '미친 개'와 '늙은 여우'는 인간 쓰레기 교사의 끝장을 보여주었는데, 특히 미친 개 역을 연기한 용수 씨는 이때문에 한동안 이미지가 폭풍추락하기도 했다.(...)[2] 여담으로 교사단체에서 이 영화에 대하여 불쾌감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이 작품에 출연했던 배우들 대부분 꽤 신인이었지만 이게 나름 잘 먹혀들어가서 영화 개봉 후 인기가 급상승하기도 했다. 한때나마 여배우들의 등용문이라고 불린 적도 있었다. 최강희, 김규리[3], 박진희, 박예진, 공효진, 이영진, 송지효, 박한별, , 김옥빈, 서지혜, 차예련, 오연서, 손은서 등이 대표적이다.

그러다보니 나름 유명한 여배우들 중에서도 이 오디션에 참가하는 이들이 상당히 많다고 한다. 오연서의 말에 따르면, 4편 오디션 당시 박신혜, 한효주, 정유미 등도 이 오디션에 참가했었다고 한다. 만약 이들이 캐스팅됐다면 올스타급 공포영화. ㅎㄷㄷ

1편은 서울 62만 관객이 관람하여 흥행 1위를 차지했고 고질라같은 당시 헐리웃 블록버스터 영화를 압도하는 흥행을 거두었다. 전국관객은 약 180만 정도 추정. 이렇게 첫번째 작품이 잘 나가게 되자 한국 공포영화 최초로 시리즈화가 이루어졌으며, <여고괴담2 - 메멘토 모리>(1999), <여고괴담3 - 여우계단>(2003), <여고괴담4 - 목소리> (2005), <여고괴담5 - 패자의 역습동반자살>(2009)이 나왔다. 하지만 워낙 1편이 흥행이 나머지보다 넘사벽인지라 1편을 넘지는 못한 모양. 2편 메멘토 모리는 서울 관객 15만에 그치며 흥행이 좀 아쉽지만 대신 호평을 받아서 일본, 미국,프랑스, 홍콩같이 해외 여러 나라로 수출되어 해외에서도 꽤 호평을 받았다.[4]

한국 사회에 만연한 학벌지상주의를 강력하게 비판하면서도 공포영화로서의 본질에 충실한 작품을 내놓았다는 점에서 대체로 1편이 가장 좋은 평가를 받는다. 그리고 공포라는 부분은 적지만 내용과 표현면에서 수작이었던 2편까지 포함되어 1, 2편까지는 공포영화계에 족적을 남긴 수작[5]이라는 찬사를 들으며 성공적으로 프랜차이즈를 이어나갔지만...

그 이후 후속작들은 썩 좋은 반응을 얻어내지 못하였다. 1, 2편이 어떤 이유로 성공했는지는 애당초 다 까먹은 듯이 당시 공포영화들의 전형적인 부분만을 살려내며 자극적이고 잔인한 장면 반복, 공포영화 특유의 놀래키는 시퀸스 남용, 개연성과 복선과 반전의 전무 등등. 단순히 여고괴담 팬 만이 아닌 공포영화 팬들도 질려버리게 만들 정도였다. 다만 3편 여우계단은 흥행은 꽤 괜찮아서 전국 178만 관객을 기록했다.

4편 목소리가 1,2편에 비하면 떨어지긴 해도 나름 괜찮은 평을 받아냈지만 전국 50만 관객에 그쳤음에도 후속작을 만들었는데, 마지막편(?)이 되어버린 5편 동반자살은 전국 65만 관객을 모으긴 했지만 평은 여고괴담 시리즈 사상 최악으로 뽑히며 여고괴담 프랜차이즈를 말아먹은 원흉으로 지목된다. 덕분에 여고괴담 6편이 나올 확률이 극단적으로 낮아졌다. 제목이 동반자살이더니 시리즈를 동반자살시킴.

2. 시리즈


  • 여고괴담 (女高怪談 , Whispering Corridors , 1998)
  • 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Memento Mori, 1999)
  • 고괴담3-여우계단 (Whispering Corridors 3:Wishing Stairs, 2003)
  • 고괴담死-목소리 (Whispering Corridors 4:Voice,2005)
  • 고괴담5-동반자살 (2009)
----
  • [1] 이런 편집방식을 '점프컷'이라고 한다.
  • [2] 나중에 내 이름은 김삼순에서 삼순의 죽은 아버지 역으로 나온 사람이다.
  • [3] 재밌게도 동명이인인 김규리 둘 다 모두 여고괴담 출신이다! 항목 1 배우(가명 김규리)는 여고괴담1, 항목 2 배우(개명 김규리. 김민선)는 여고괴담2 출연자.
  • [4] 사실 여고괴담2는 공포영화라고 부르기 좀 애매하다.
  • [5] 더불어 2편 OST는 영화만큼이나 명품으로 인정받는다. 아직까지 잔잔한 분위기를 낼 때 사용되기도 한다. OST를 모은 CD를 극장에서 한정판으로 배포하기도 하였다. 참고로 2편 OST는 조성우 음악감독이 담당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7 21:24:29
Processing time 0.109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