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연백군


延白郡

Contents

1. 개요
2. 하위 행정구역

1. 개요

황해도 동남부에 있던 군(郡). 면적은 약 935.6㎢. 광복 당시 1개 읍 19개 면으로 되어 있었으며, 군청은 연안읍 연성리에 있었다. 1944년 당시 인구가 20만 명이 넘을 정도로 큰 군이었다.

우리나라 3대(大) 평야인 백평야가 이 군뿐만 아니라 이웃 벽성군의 동쪽까지 펼쳐져 있다. 따라서 이 지방의 특산물로는 이 있으며, 바다에서는 조기·새우, 땅에서는 (土炭)이 있다.

1914년 연안군과 배천(白川)[1]군이 통합되어 만들어졌다. '연백'이란 군명 역시 두 군의 앞글자에서 따온 것.[2] 따라서 같은 연백군이라도 연안 지역과 배천 지역의 특성이 달랐다고 한다.

광복 이후 38선이 그어지자 경기도로 편입되었고, 38선 이남에 위치한 벽성군 동부[3]까지 편입하였다. 6.25 전쟁 전까지는 옹진군과 함께 남한지역이었기 때문에, 연백 출신 황해도계 실향민들도 상당히 많다.

여담으로 6.25 이전까지 연백군에는 경찰서가 셋이나 있었다.
  • 연안경찰서 (연안읍 소재) - 연안읍, 호동면, 호남면, 해송면, 송봉면, 봉서면, 괘궁면, 봉북면, 해룡면 관할
  • 배천경찰서 (유곡면 소재) - 은천면, 해월면, 온정면, 도촌면, 유곡면, 석산면 관할
  • 청단경찰서 (추화면 소재) - 추화면, 용도면, 내성면, 일신면, 청룡면 관할.

재미있는 것은 1953년 7월 27일 휴전협정과 함께 연백군 전역이 북한 땅으로 넘어갔지만, 전쟁 이전(1950년 5월) 실시된 제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된 연백군 국회의원들[4]은 지역구를 상실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음 선거가 있는 1954년까지 그 직과 임기를 그대로 유지하였다는 점이다. 이는 개성시, 개풍군, 장단군, 옹진군 국회의원들도 마찬가지였다.

이 군에는 연안읍, 호남면 일대의 대한민국 천연기념물 제21호(연안 학 도래지[5]), 봉서면, 복봉면, 해룡면 일대의 제22호(연안 학 도래지), 은천면, 유곡면, 도촌면 일대의 제23호(백천 학 도래지), 도촌면 토월리 산25 일대의 제71호(백천의 학 및 백로 번식지)가 지정되어 있으나, 미수복지역이기 때문에 1962년에 일단 해제라기보다는 봉인되었다.

철도 노선으로는 토해선(土海線)이 있었으나, 한국전쟁당시 예성강철교로 인해 엄청난 피해를 본 북한이 예성강철교를 파괴하고 노선 일부를 끊어놓은 다음, 일부 구간을 북쪽으로 이설하여 현재는 배천선이 군 내부를 가로지른다.

현재 연안과 배천 모두 시가지가 상당히 발달해 있기 때문에, 통일이 되면 연백로 승격되거나, 연안와 배천로 각각 승격될 가능성이 있다. 2008년 북한 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북한 행정구역상 연안군의 인구는 15만 8845명, 배천군 15만 9825명으로 합치면 31만 명이 넘는다. 이것도 청단군으로 편입된 구 괘궁면, 목단면을 제외한 수치. 연백평야의 위엄인가[6] 그러나 저 인구조사 결과는 북한군의 숫자도 포함한 것이고, 연백 지방은 남한의 강화도와 마주보고 있는 - 북한으로서는 최전방 - 지역인 만큼, 연백 지방의 정확한 인구는 통일 후에 인구 조사를 해 봐야 알 수 있을 것이다.

2. 하위 행정구역

광복 당시 1읍 19면이다.

  • 연안
    인구 29,743(1949년). 북쪽 비봉산(282m) 아래 시가지가 전개되어 있으며, 남쪽에는 자봉산(151m)이 있다. 연안향교, 비봉서원, 연안읍성 등의 고적이 있으며, 과거 읍내 남쪽에는 남대지라는 큰 저수지가 있었으나, 일제 말에 식량증산을 한다고 메워 버렸다. 철도시설은 토해선 연안역이 있다.
읍사무소는 관천리에, 군청은 연성리에 있었다.
소속 리 : 관천(館泉)·연성(延城)·모정(模井)·장곡(長谷)·미산(美山)·산양(山陽)·봉남(鳳南)·자양(紫陽)·오주(梧珠)·봉무(鳳舞)·단산(丹山)
  • 괘궁면(掛弓面)
    군 북서부에 위치한 면으로, 면사무소는 우번리에 있다. 38선이 면 가운데를 지나며, 북쪽에 구암저수지가 있다.
  • 금산면(金山面)
    군 북부에 위치한 면으로, 면사무소 소재지는 선암리이다. 전지역이 38선 이북이며, 남쪽에 예의저수지가 있다.
  • 도촌면(道村面)
    군 중앙에 위치한 면으로, 면소재지는 괴암리이다. 토해선 철도가 지나며 홍현역과 북한에서 신월역이라고 부르는 무구역이 있다.
  • 목단면(牧丹面)
    군 북서부에 위치한 면으로, 면소재지는 탁영리이다. 전지역이 38선 이북이었으며 구암저수지를 끼고 있다.
  • 봉북면(鳳北面)
    연안읍 북쪽에 위치한 면으로, 면소재지는 소성리이다. 면 북쪽을 38선이 지나간다.
  • 봉서면(鳳西面)
    면소재지는 정촌리이다. 토해선 철도가 지나며, 북한에서 오현역이라고 부르는 봉서역이 있다.
  • 석산면(石山面)
    면소재지는 용동리이다.
  • 송봉면(松逢面)
    면소재지는 운계리이다.
  • 온정면(溫井面)
    면소재지인 금성리에 연안온천이 있다.
  • 용도면(龍道面)
    군 서쪽에 있으며 화양천을 경계로 벽성군과 접한다. 면소재지는 천태리이다. 토해선이 지나며 천태역이 위치한다.
  • 운산면(雲山面)
    군 북동쪽에 있으며 예성강을 경계로 개풍군, 북쪽은 금천군이다. 면소재지는 호산리이며, 남쪽 일부를 제외한 전지역이 38선 이북이었다. 남쪽 끝인 강서리 백마산에는 고찰(古刹) 강서사(江西寺)가 지금도 남아 있다.
  • 유곡면(柳谷面)
    면소재지는 식현리이며 동쪽은 예성강이다. 학 도래지가 있다.
  • 은천면(銀川面)
    배천지역의 중심지로 면소재지는 연남리이다. 치악산(361m) 아래 시가지가 전개되어 있으며 제2의 개성이라는 평이 있었다 한다. 배천향교, 문회서원 외에 영천리에 조선 세종 때에 발견된 배천온천이 있다. 배천온천은 온양온천과 함께 서울에서 많은 입욕객들이 왔었다. 토해선 철도 배천역이 있다.
  • 해룡면(海龍面)
    군 서쪽에 있으며 면소재지는 금천리이다. 토해선이 지나가며 풍천역이 있다.
  • 해성면(海城面)
    군 남단에 있으며 면소재지는 초양리이다. 한강을 건너 강화군 교동도와 마주한다. 몇 개의 아주 낮은 야산만 있을 뿐 전역이 평야이며, 이렇다 할 강도 없다. 이곳에 있는 연백염전은 한반도 최대 소금 산지였는데, 6.25전쟁이 끝나고 연백염전이 북한 수중으로 떨어진 후에 남한은 이태 동안 극심한 소금 부족을 겪을 정도였다고 한다.
  • 해월면(海月面)
    군 남동쪽에 있으며 면소재지는 금산리이다. 벽란리에 고려시대의 무역항인 란도가 있다.
  • 호남면(湖南面)
    연안읍 남쪽에 있으며 면소재지는 소정리이다.
  • 호동면(湖東面)
    연안읍 동쪽에 있으며 면소재지는 나진포리이다. 토해선이 지나며, 북한에서 온정역이라고 부르는 연안온천역이 있다.
  • 화성면(花城面)
    면소재지는 오봉리이며 예의저수지를 경계로 북쪽 금산면과 접한다. 면의 중남부를 38선이 지나간다.
----
  • [1] 한자로는 白川이지만, 읽을 때는 '백천'이 아니라 '배천'으로 읽는다.
  • [2] 재미있는 것은 '배천'은 '배'로 읽었으면서, 이 때는 '연배'가 아니라 '연백'으로 원음으로 읽는다는 것.
  • [3] 내성, 추화, 일신, 청룡면
  • [4] 당시에는 인구가 많아서 갑, 을 2개 선거구가 있었다.
  • [5] 이 문서의 "학 도래지"라고 하는 것은 실은 황새 도래지를 말한다.
  • [6] 참고로 북한에 있는 군들의 인구를 살펴보면 상대적으로 남한에 있는 , 심지어 들보다도 인구가 많은 것을 알 수 있는데, 가장 큰 이유는 북한에서 자신이 태어난 곳을 벗어나 살 수 없게 하여 도시 지역으로 이주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도시의 수도 적고, 인구도 평양, 함흥, 청진을 제외하면 50만 명을 넘는 곳이 없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06 04:35:33
Processing time 0.084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