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염도 쥬

last modified: 2015-03-22 06:59:01 by Contributors

炎刀 銃

entou_juu.jpg
[JPG image (6.19 KB)]
[1]

라이트 노벨칼 이야기》에 등장하는 일본도... 아니 권총.

Contents

1. 개요
2. 행방
3. 기타


1. 개요



시키자키 키키가 제작한 열 두 자루의 완성형 변체도 최후의 한 자루. 생김새에서 느낄 수 있듯이 이름의 유래는 당연히 이다[3]. 그나마 검이라는 정체성은 지키려고 노력하던 다른 변체도의 노력이 무색하게 이젠 아예 검조차도 아니다(...).

작중에서의 묘사는 보통 '쇳덩어리'. 두 자루 총이 한 세트로서 한쪽은 리볼버(회전식 연발권총), 다른 쪽은 오토매틱(자동식 연발권총)이라고 한다. 탄환은 별도 보관 그리고 리볼버 쪽은 장탄수 6발, 오토매틱 쪽은 장탄수 11발이라고 한다. 애니메이션에서는 딱히 탄창을 갈아끼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화승총이 겨우 나돌던 때에 튀어나온 시대를 초월한 연사가능 무기소우다 에몬자에몬을 만나는 네임드급 인물은 마니와 우미가메를 제외하곤 죄다 염도 쥬에 사망했다. 멀리서 염도를 "저게 뭐지..." 하고 멍 때리며 보다 빵야빵야 맞고 죽는 것이 일반적. 연사력도 빠른데다 정밀성도 좋으니 에몬자에몬 스스로도 이걸 쓰면 검법이고 인법이고 대항할 방도가 없다.라고 말할 정도이다. 물론 나중에 인법 운명 무너뜨리기로 어느정도 대항이 가능하긴 했지만, 결국 염도 쥬의 우월한 기술력 세월의 힘에 밀려버렸다.

한정 오의는 단죄염도. 에몬자에몬의 불인법 불생불사[4]을 염도 버전으로 개조한 것이다. 애니메이션에서는 쥬를 칼처럼 휘두르는 형태이고건 카타?, 염도(炎刀)라는 이름을 반영하였는지 총신 끝에 불이 붙은 듯한 연출을 썼다.

2. 행방


작중 소유자는 히테이 공주소우다 에몬자에몬. 의외로 등장 자체는 8권 미도 칸자시 편 시점에서 첫 등장했으므로 꽤나 일찍 등장했지만 그 때는 아무도 그 실체를 몰랐기 때문에 시치카 일행은 그저 철뭉치 장식 정도로 알고 넘어갔다.

자신이 반역죄인 히다 타카히토의 딸인 요우샤 공주라는 것을 성도 하카리 수집 성공 당시에 들킨 토가메독도 멧키를 수집하고 오와리에 돌아오는 길에 이 염도에게 살해당한다. 그리고 죽으러 야나리 쇼군가에 침임해온 시치카가 앞서 를 박살내고, 마침내 12번째, 마지막 변체도인 염도와 에몬자에몬을 상대하게 된다. 시치카는 염도의 정체를 알고 있었기 때문에 몇 발 맞는 걸 전제로 닥돌하는 전법을 쓰고[5], 이후 근접전으로 이어져 소우다 에몬자에몬이 불인법 불생불사를 염도 쥬 버전으로 사용한 한정 오의 단죄염도칠화팔열 改에 패배하고 이 과정에서 총신이 구부러져 무용지물이 된다. 애니메이션에서는 아예 염도 자체가 산산조각으로 박살나버렸다.

3. 기타


칼 이야기에서 유일하게 수집하지 못한 변체도이며, 이 당시의 시치카는 염도를 수집할 생각 자체가 없었던데다가 다른 변체도들도 보존할 생각조차 없이 다 때려부쉈기 때문에 각권의 결말에 변체도 - 수집 완료. 라 적혀있던 문구가 염도 쥬는 유일하게 - 수집 실패. 라고 적혀 있다.

작중에 등장한 열 두 자루의 변체도 중에서 아마 이것을 막을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것은 더 없이 튼튼한 갑옷적도 요로이 정도 뿐이리라 짐작된다. 그러나 작중에서 거론되는 절도 칸나참도 나마쿠라에 대한 이야기를 볼 때[6] 염도 쥬는 시키자키 키키가 만든 변체도 중 가장 마지막으로 완성된 것이므로 적도 요로이 쪽이 역시 파괴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염도 쥬에겐 '무엇이든 뚫는다'라는 표현이 없으므로 요로이 쪽이 버틸 가능성도 있으며 칸나와 나마쿠라의 이야기에서 토가메가 말했듯 애시당초 시험해보지 않으면 알 수도 없고 시험해 볼 수도 없다.

작중에서 쌍도 카나즈치와 더불어 시치카에게 부상을 입힌 오직 둘 뿐인 변체도이다.
----
  • [1] 무지 화려한 컬러링 이외에도 총 손잡이 끝에 스트랩처럼 장식 술도 달려 있다.
  • [2] 그 전까지 나온 변체도들은 전부 '이 세상에서 가장 무엇한 칼'이란 설정이 각각 붙어 있었지만, 이 쥬만은 그런 명칭이 나오지 않았다. 원작 제일 마지막 권에서 12자루를 쇼군에게 설명해 줄 때도 그저 '원거리 무기로서의 칼'이라는 명칭으로만 나왔다. 다만 팬들이 붙인 별명으로서 "이 세상에서 가장 '유리'한 칼"이 있으며, 또한 "속사성과 연사성과 정밀성"에 주안점을 둔 칼, 이라는 언급도 있다.
  • [3] 총의 일본어 독음이 '쥬'이다. "염도"라는 부분에서도 말장난이 들어간 것으로 보이는데, 염도의 염(炎)과 원거리의 원(遠)은 발음이 같다.
  • [4] 마니와 호우오우에게 있어선 단죄원이라 불리던 그 인법이다.
  • [5] 그리고 운 좋게도 그때 시치카가 걸치고 있었던 토가메의 12겹 겉옷이 일종의 방탄 효과를 내줘서 다소나마 치명상을 막아줬다. 토가메도 총상 자체보다는 과다출혈로 사망한 거지만 이 옷 덕분에 그나마 할 말은 다 하고 눈을 감았다.
  • [6] 시치카가 '절대로 부러지지 않는 절도'와 '일격에 어떤 것이라도 일도양단해버린다는 참도'가 부딪히면 어떻게 되냐고 토가메에게 묻자 토가메는 '아마도 시키자키 키키의 변체도로서 완성도가 낮은 쪽이 모순없이 질 것이다.'라고 대답한다. 동시에 참도쪽이 나중에 완성되었으니 참도가 이길 확률이 높다고도. 이론상으로는 칼날이 닿은 물체의 분자구조를 파괴하는 참도의 특성상 베지 못할 물건이 없긴 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2 06:59:01
Processing time 0.078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