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영선

last modified: 2015-03-30 20:14:25 by Contributors

Youngsun.jpg
[JPG image (93.39 KB)]


영화 구타유발자들의 등장인물. 왕비호에 따르면 영화 구타유발자들에 나오는 변태. 후에 이 역을 맡은 이병준공부의 신에서 앤써니 양을 연기해 인기를 얻게 된다.

대학교 교수TV에도 나올 정도로 유명한 인물이다. 하지만 옛 제자 인정강원도 산골 개울가로 데려가 겁탈하려다가 실패하고 인정은 도망쳐 버린다. 영선은 자신이 몰고 온 벤츠안에서 멍하니 인정을 기다리고 있다가[1] 갑작스레 출현해 사냥을 하는 오근에 놀라 죽은 척을 한다. 이때 오토바이 굉음을 울리며 동네 건달 원룡 등이 나타나고 선팅이 되어 있는 창문 안을 요리저리 살펴본다. 그들은 영선이 진짜로 죽은 줄 알고 돌로 벤츠 유리를 깨서 구하려 하지만 영선이 이거 안되겠다 싶어서 죽은 척을 그만두고 도망친다. 하지만 액셀을 밟아 사고가 나고 벤츠는 자갈밭에 쳐박혀 옴짝달싹 못하게 된다.

영선은 쳐박힌 벤츠에서 당당하게 나와 나름 어른스러운 태도로 분위기를 장악한 뒤 담배를 꺼내어 피우려 하지만 하필 라이터를 꺼내든 손이 덜덜덜 떨렸고[2] 이를 꼬투리 잡혀 홍배와 원룡에게 얕보인다. 원룡이 무서운 태도로 들이대자 "왜...왜요"하면서 존댓말도 해버린다(...) 결국 실랑이가 벌어지고 오근이 "동작 그만~~~!!!"하면서 휘두른 야구방망이에 맞아 기절한다.

깨어나 보니 어느새 동네 건달들은 넓적한 돌을 구해 삼겹살 파티를 준비하고 있었고 곧이어 봉연이 인정을 데리고 나타나 본격적으로 삼겹살 파티가 시작된다. 처음에는 인정과는 서로 모르는 사이인 척 대했으나, 영선의 벤츠를 타고 갈거냐, 봉연의 오토바이를 타고 갈거냐는 질문에서 인정이 영선을 택해 결국 그 관계를 들켜버린다. 이에 분노한 봉연은 자루 속에 들어있던 현재를 꺼내 한동안 괴롭힌 다음에 현재와 영선을 싸우게 한다.

현재와의 싸움에서 패한 뒤, 현재가 무쌍을 벌이며 봉연 패거리들을 물리치는 틈을 타서 겨우겨우 탈출해 경운기를 얻어타고 몇 시간 전에 영선이 욕을 한 적 있는 경찰 문재를 찾아가[3] 신고를 하고 현장에 돌아오지만 이미 봉연 패거리들은 영선의 벤츠를 타고 도망간 후였다. 이에 허위 신고인줄 알고 화가 난 문재에게 폭행을 당하다가 근처에서 총성과 함께 벤츠가 뒤집히는 소리를 듣고 문재와 함께 사고현장으로 간다.

현장에 도착한 문재에 의해 사건이 종결되고 문재한테 인생망치고 싶지 않으면 젊은 여자들 건드리지 말라는 충고를 들은 뒤 견인차를 불러 완전히 찌그러져버린 자신의 벤츠에 몸을 싣고 인정과 함께 그 자리를 떠나며 영화는 끝이 난다...

사실 원작 대본에 따르면 영선이 들고 다니던 용각산이 실은 마약이었다. 사건이 끝난 후 인정과 함께 돌아가면서 영선이 이 마약을 권하고 지친 인정도 이에 응하여 가루를 흡입한다. 근데 용각산 통에 들어있는 가루는 영선이 기절해 있던 사이 이를 빼았은 오근이 꿩사냥 미끼에 넣을 농약을 담아 두었던 것으로 결국 마약인줄 알고 가루를 들이킨 영선과 인정은 사망한다는 전개. 틀렸어 이제 꿈이고 희망이고 없어. 참고로 문재도 오근에게 뻇은 용각산 통에 있던 농약을 먹어서 결말 부분에 가면 냇가에 죽어 있다. 무엇보다 DVD에는 이 용각산 먹고 영선과 인정이 죽는 엔딩이 부가 영상으로 들어 있다.
----
  • [1] 상식적으로 자신을 겁탈을 할려던 영선에게 인정이 올 리가 없다. 하지만 걱정이 되서 기다렸을지도?
  • [2] 나름 허세를 부렸는데 숫적으로도 밀리고 건달 패거리를 보고는 겁에 질린 듯 하다.
  • [3] 교통 법규를 어겨서 시비가 붙었는데 거기에 대고 욕을 했다. 물론 영선 입장에서는 경찰을 찾아간다는게 하필 문재를 찾아가게 된 것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30 20:14:25
Processing time 0.064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