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영원의 숲

last modified: 2014-03-30 06:03:05 by Contributors

Contents

1. 포켓몬스터 DP에 등장하는 지명
2.드래곤 라자》의 지명
2.1. 1권에 나왔던 자아정체성에 대한 칼의 설명


1. 포켓몬스터 DP에 등장하는 지명

ハクタイのもり Eterna Forest

© Uploaded by Sakuhiko21 from Wikia

꽃향기마을에서 나와 205번 도로를 따라 위로 올라가면 나오는 숲. 이 숲을 통과해 205번 도로를 지나 영원시티로 갈 수 있다. 풀베기가 있으면 숲을 굳이 통과하지 않아도 된다.

처음 들어오면 모미라는 아가씨와 함께 2:2 배틀로 진행하며, 전투후 포켓몬을 회복시켜준다. 즉 초반의 레벨업에 있어 절호의 기회. 숲을 빠져나가면 헤어지고, 클리어 이후의 배틀타워에서 더블 배틀의 파트너중 한 사람으로 참가한다. 또한 플라티나 버전에서는 아예 승부장에서 직접 대결해 볼 수도 있다.

중요한 것 중 하나라면, 이 곳 어딘가에는 이끼가 낀 특이하게 생긴 바위가 있는데, 이 바위 근처에서 이브이의 레벨을 올릴 경우, 이브이는 바로 리피아로 진화한다.[1]

이곳은 숲 그 자체보다는 4세대의 본격 호러스팟(...)인 숲의양옥집이라는 건물로 더 유명하다.

----


2. 드래곤 라자》의 지명

일스의 북쪽으로 헤게모니아 사이에 두는 거대한 숲. 이 속에 대미궁이 존재한다.

대마법사 핸드레이크드래곤 로드를 만나고 난 이후 이 숲에 저주를 걸었고, 이후 여기에 들어갔다 나온 사람은 존재가 잊혀진다고 알려져 있다.

사실은 이 숲에 들어선 사람들은 말 그대로 나뉘어진다. 복제나 분신같은 간단한 것이 아니라, 인물의 기억이나 능력을 가른다. 작중에서 밝혀진 바로는 스스로의 존재에 대해서 의문을 가졌을 때 나뉘어진다고 한다. 이 사실을 깨달으면 도로 붙는 모양.

이 숲이 무서운 이유는 분리된 자신을 보게 되면 자아정체성에 커다란 위기를 느껴서, 인간이라면 거의 본능적으로 혐오감을 느껴 서로를 공격하려고 한다 파티내에 조화로운 엘프나 매우 이성적인 사람이 없는한 도플갱어라고 착각해 서로 죽이려 들수 있다.하지만 이성적인 방안으로 서로의 기억을 확인하려고 해도, 자기 자신을 확인 한다는 행위떄문에 분열이 증가할뿐이다,

그리고 끔찍하게도 만약 분신이 죽을 경우, 나중에 다시 합쳐진다고 해도 죽은 분신이 가지고 있던 기억과 능력은 고스란히 사라져버린다. 최악의 경우에는 죽이는 동안에도 서로의 존재에 대해 의문을 갖게 되고, 계속 분리되다가 자아정체성을 완전히 상실하고 생각하는 것을 그만두는 듯. 아니, 생각이 불가능하게 되는 걸까.

단지 자기 자신만이 기억을 잃게 되는 것이 아니라, 다른 모든 사람들 역시 그 사람의 존재를 마찬가지로 잊게 된다. 이 때문에 계속 나누어져서 서로 죽이다 보면 모든 사람들로부터 완전히 잊혀지는 것. 다만 그 사람에 대한 기록은 사라지지 않고 그대로 남는다고 한다.

후치 일행은 어떻게든 제 정신을 차리고 돌아왔지만, 이 숲 때문에 단순한 치졸한 악역이었던 넥슨 휴리첼이 자신의 기억을 상당 부분 손실하고 그저 복수만을 꿈꾸는 처절한 남자가 되었다. 5명으로 분리되었다가 2명만 살아남아서 합쳐졌으며, 넥슨은 자신의 5분의 3을 상실하게 된다.[2] 그나마 넥슨은 저중에서 양반이었던것으로 나머지 다른 부하들은 서로 자기 자신들을 죽이다가 2명빼고 전멸했다.

의외로 자크군과 그란 하슬러 씨는 이성적인 인간[3]이었던 모양인지 아무 피해없이 다시 하나로 합쳐졌다. 엘프인 이루릴도 종족 특성상 분리되었음에도 서로 죽이려 하지는 않았다.

참고로 이론상으로는 돈복사&아이템 버그현상이[4] 생기는 반칙스런 장소.(…)

방법은 간단. 일단 돈이 되는 물건과, 자신에 대해 의문을 가질 정도로 자기 확신이 없는 사람을 데리고 간다. 이후 일행이 나누어 지는 것을 반복하게 한 후 해당 물건의 소지자를 몰살한다. 이후 이외의 사람들이 확신을 가지고 돌아간다.

자아가 계속해서 나뉘니 이 현상을 잊지 않는다는 가정을 한다해도, 위와같은 평화로운(?) 방법을 사용할 수 있을지는 확신할 수 없다. 만일 사악한 대장이 부하들에게 값비싼 물건을 들려서 들어와서 분리시킨 후, 부하들(과 그 분신들)을 모두 죽여버리고 나면 부하들의 소지품은 모두 분신 수 만큼 복제되어 있다는 말이 작가 후기에서 등장한 바 있다.

의도한 것은 아니었지만 OPG가 이런 식으로 복제된다. 놀라운 점은 복제된 것 모두 원래의 위력이라는 점.(…)[5]

사실 이 숲은 페어리퀸 다레니안의 실책으로 여덟 별이 드래곤의 것만 남게 되었을 때, 핸드레이크 휴리첼이 이 현상을 이용해서 나머지 7개의 별을 복제하기 위해 만든 장소. 그런데 드래곤 라자가 있는 걸 보면 결국 실패한듯.

드래곤 라자의 후속편 그림자 자국에서, 아프나이델이 이 마법을 연구, 더욱 발전시켜 먼치킨 마법무기 "그림자 지우개" 를 만들어낸다. 숲 자체가 남아 있는지 아닌지는 알 수 없다. 카르 앤 드래고니안 근처에 있는 거니 아마 남아 있을지도.

2.1. 1권에 나왔던 자아정체성에 대한 칼의 설명

"네드발군. 몬스터와 인간은 자기 정체성 구현에서조차 차이가 나요. 인간, 자네를 볼까? 어느날 자네가 대로를 걷는데 자네와 똑같이 생겼고 똑같은 말투를 구사하는 남자가 걸어오는 모습을 봤다고 생각해봐. 그리곤 자넬 보고는 놀라서 너 누구냐는 식으로 물어온다면, 기분이 어떨까? 미쳐버릴지도 몰라.하지만 대마법사는 미치지 않았다(...). 하지만 인간의 정신은 탄력적이기 때문에 놀람이 사라지면 먼저 이게 어떻게 해서 일어난 일인지 생각하게 될 거야. 자네에게 자네도 모르는 쌍동이가 있었다거나 하는 식으로. 하지만 몬스터는 정신이 인간만큼 탄력적이지 못해요. 그래서 그렇게 자기 정체성을 위협당하면 상대를 맹목적으로 죽이려들어. 그래서 몬스터의 능력을 가진 물건을 소유하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동시에 위험한 일이야.'샐러맨더(Salamander)의 심장'을 가진 자는 레드 드래곤브레스 속에서도 안심이지만 샐러맨더를 만나면 위험하지. 그리고 '오우거 파워 건틀렛'을 가진 자는 고렘과 힘을 겨룰 수도 있지만 오우거를 만났다면 둘 중 하나가 죽을 때까지 싸워야 된다네."

그런데 하필이면 타이번이 OPG를 후치에게 준 다음에 오거와 싸우게 한다 (...) 물론 진품이 아니라 일루전이었지만 이 때 후치는 인생의 위기를 느꼈던듯.
----
  • [2] 그러나 넥슨에 대한 기억을 잃은 것은 넥슨 자신 뿐인 듯하다. 존재가 잊혀진다는 설명과는 달리 후치 일행은 넥슨 휴리첼에 대한 기억을 전혀 잃어버리지 않았고, 시오네 역시 기억을 잃은 듯한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설정오류? 다만 기억이 누락된 부분이 묘사되지 않았거나 최후에 합쳐졌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에겐 마법이 적용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
  • [3] 그란의 경우는 넥슨의 일부가 자신의 이름을 기억하고 있다는 이유로 다른 넥슨의 파편을 다 죽일 정도로 냉정침착한 남자였기도 하고 핫소드 그란이라고 불릴 정도니 마지막까지 살아남은걸지도, 자크의 경우는 자기 자신을 죽일 수 없을 정도로 성격이 의외로 여린사람인듯 평소에 모습도 그렇고.
  • [4] 이 현상 자체가 이 숲을 만든 핸드레이크의 의도였으니 버그는 아니다.
  • [5] 복사된 OPG를 끼고 있던 것은 모두 넥슨의 시체였다. 후치가 얻은 OPG는 도망치던 도중 외딴 곳에서 화살을 맞아 죽어버린 탓에 발견되지않은 넥슨의 것.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3-30 06:03:05
Processing time 0.104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