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영월역

last modified: 2015-02-14 17:12:45 by Contributors

태백선 개통일 : 1956년 1월 17일
소속 : 한국철도공사 충북본부
역 종류 및 등급 : 그룹대표역(2급)
제 천 방면
청령포 3.1km
영 월 백 산 방면
탄 부 2.7km
태백선 무궁화호 무궁화호 영업 개시일: 1984년 1월 1일
청량리 방면
쌍 룡 16.4km
영 월 정동진 방면
예 미 17.4km

寧越驛 / Yeongwol Station

yeongwol.jpg
[JPG image (90.52 KB)]

한자 현판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읽는다는 암묵의 룰에 따라 역월영

Contents

1. 개요
2. 영월화력발전소와 정양선의 존재
3. 기타

1. 개요

태백선철도역.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영월로 2106 (舊 덕포리 507번지)에 위치해 있다.

태백선을 경유하는 모든 여객열차, 중부내륙순환열차가 정차하는 역이며, 한국철도 100주년 기념 스탬프가 비치되어 있는 역이기도 하다. 1955년 12월 30일에 만든 역사는 한옥 스타일의 역으로 유명하며, 역명판 역시 광화문의 명판처럼 한자새겨져 있다. 한글역명은 처마에 궁서체로 써 있는 수준.

굉장히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철도 동호인이 아니라도 이 역에는 한 번쯤 가 보는 것이 커플 사귀는 데좋다.

2. 영월화력발전소와 정양선의 존재

이 역을 기점으로 해서, 동남쪽으로 3.4km 뻗어있는 철길이 있는데 한국남부발전 소속 영월화력발전소에 필요한 연료(석탄이라든지 경유라든지)를 공급하는 전용지선이다. 발전소 자체는 1943년 일제 당시부터 본격적으로 발전을 시작했지만 6.25 전쟁으로 파괴되었고 이후 1965년에 새로 준공하여 운용함에 따라 여기에 조달할 석탄, 경유 등의 자원 수송의 필요성이 생겨나 영월역에서 발전소까지 잇는 노선이 신설되었다. 하지만 묘하게도 정양선에 관련된 기록이 별반 발견되지 않아 정확한 노선 운용 현황, 역의 존재 유무나 화물착발현황 등에 대한 자료가 전무한 상황이다. 영월화력발전소가 아직 존치되고 있을 당시의 사진의 가운데 웅장한 건물(..) 뒤편에 조그맣게 하얀 간판을 올리고 있는 듯한 모습에서 정양역의 존재를 추정할 수 있을 뿐.

하지만 1998년 12월에 발전소가 폐쇄되어 더 이상의 용도는 없어진데다, 그마저도 2007년 초에는 남아있던 일련의 건물마저 폭파해체되어 사라졌다. 더욱이 그 자리에 새로 건설된 발전소는 천연가스 등을 쓰기 때문에 더 이상 쓸 일이 없어졌으며, 최근에는 하술할 관광자원화 계획과 맞물려 부분적으로 계속 철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5년 간격을 둔 두 답사기에서 여하한 상황을 대강 짐작할 수 있다. 2007년, 어느 철덕의 답사기, 2012년, 어느 철덕의 답사기

영월군의 태양에너지 발전단지 계획과 맞물려 이 구간의 공원화가 2008년에 결정되어 계속 추진되어 왔다. 레일바이크 아니면 자전거도로 등으로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하여 도로, 공원화할 계획이 있었지만 2012년 영월군수 신년사에서도 계속 떡밥으로 언급될만큼 지지부진했었지만...... 2015년 1월 22일자 강원일보 기사에 보면 기왕 개발하는 김에 바로 옆에 붙어 있던 군사용지와 덤으로 묶어서 개발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고 현재도 추진중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국방부로부터 토지매입 과정을 거치느라 많이 늦어진 듯. 올해 6월에 매입 과정을 끝내고 본격적으로 시작할 듯하다.

3. 기타

청령포역에서 이 역까지의 철교는 최신식 공법으로 지어졌으며 밑에가 뻥 뚫려 있지 않다. 비교적 최근에 지어지는 모습으로 지어져 있다. 1990년 9월 11일 홍수로 기존 철교가 떠내려가서 새로 짓는 김에 튼튼하게 지은 것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4 17:12:45
Processing time 0.099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