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영화화

last modified: 2015-04-12 19:48:49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1.1. 성공한 작품의 예
1.2. 실패한 영화화의 예


1. 개요

게임, 소설, 등이 극장용으로 영상화되는 것을 말한다. 미국에선 드라마가 영화화되기도 한다. 미디어 믹스 참조.

소설이 애니메이션화가 되거나, 게임이 소설화 되는 등 대중문화 매체들간의 변환은 항상 있어왔지만, 영화화의 경우 다소 특별하다고 볼 수 있다. 우선 영화 답게 엄청난 스케일의 장비와 인력이 동원되어서 만들어지며, 게임이나 소설 등의 매체가 천성적으로 해내기 힘든 시각적 묘사를 세밀하게 잡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극장판과는 비슷하면서도 다른 개념인데, 극장판은 이미 있는 영상물을 영화 스케일로 제작한다는 의미가 강한 반면, 영화화는 비 영상물을 영화 스케일로 제작하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

다만 영상화 함에 있어 현실의 한계라는 것이 있기 때문에 팬들이 다수 실망하곤 한다. 특히 게임이나 애니메이션의 영화화에서 대부분 원작 팬들이 실망하며 눈을 돌리거나 애써 잊으려한다. 특히 미국 등 서양에서 일본의 게임/애니를 영화화 할 경우 그 기분을 맛볼수 있으며 무엇보다 우베 볼이 감독이면 백프롬돠.

옹호(?)를 좀 하자면 일본의 게임/애니가 가지고 있는 특유의 정서 중엔 서구 출신의 제작자들이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으며(수준이 높은 것과는 다른 문제) 제작자들 중엔 그 내용을 서구 대중의 입맛에 맞게 새로 재해석하는 경우도 많이 있다. 그렇다 보니 웬만큼 잘 만든다고 해도 원작을 잘 알고 있는 팬들에겐 저평가 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문화적 상대성에서 오는 거부감만이 영화화를 꺼려게 되는 이유의 전부가 아니다. 영화화의 특징 중 하나로는 바로 창작 설정이 많이 생긴다는 것. 단순한 설정충돌에서 시작해서 아예 원작과는 딴판인 설정으로 만들기도 한다. 심하면 그냥 주인공 이름만 따온 물건이 되기도. 단적인 예가 홍상수 감독의 돼지가 우물에 빠진날. 감독이 직접 작가에게 찾아와서 영화화한다길레 줬더니 소설하고는 완전히 다른 얘기가 나왔다고 말했다. 그 밖에도 솔라리스라든지 많은 소설이나 여러 작품들이 영화로 나와서 원작자를 기겁하게 만들 정도로 확 달라진 게 많다. 스티븐 킹은 단편 론머맨 영화를 보고 분노하여 소송까지 제기하여 론머맨이란 제목을 쓰게 하지 말아달라고 했으나 패소했다. 영화에선 딱 하나 잔디 제초기로 사람을 공격하는 설정 딱 하나만 원작에 나오던 장면이고 나머진 완전 창작이다. 원작에선 사이버 세계로 들어가는 것은 일절 없다. 그런데 킹은 불쾌해했을지 몰라도 꽤 흥행에 성공하면서 영화를 보고 원작을 본 이들이 실망하는 경우도 있었다... 코폴라 감독의 드라큘라도, 원작의 드라큘라가 그냥 마귀라면 코폴라의 드라큘라는 비극적 사랑의 주인공이다.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 까닭은 바로 영화판 감독이 원작 제조자와 다른 사람이기 때문이다. 영화화 제작팀이 원작의 팬이라면 모를까, 대부분은 원작에 대한 이해도가 부족하고, 그냥 제작진이 보기에 영화용으로 써먹기 그럴싸한 재미난 알맹이만 뽑아다 쓰는 경우가 많기 때문. 여기에 제작진의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이 더해지기도 하기 때문에, 영화화된 작품은 원작과는 다른 작품이 될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리고 가끔 모르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은데, 일본 게임이나 만화/애니메이션의 경우 미국과 같은 서구 제작자들의 영화화보다 일본에서의 영화화가 더 쓰레기인 경우도 있다.(...) 최종병기 그녀를 생각해보자

1.1. 성공한 작품의 예

아버지 이런 걸론(영화화) 돈 벌 수 없다고 했죠?.. 이것 보세요!

1.2. 실패한 영화화의 예

----
  • [1] 다만 원작에 새로운 해석이 대거 추가되었다.작품성은 괜찮지만 원작과의 연관성은 많이 떨어진다.
  • [2] 그나마 툼레이더 정도가 중박. 그 나머지는 죄다 쪽박 크리.
  • [3] 웃긴것은 이 작품의 경우 게임을 영화화시키고 그 영화를 다시 게임화시켰는데 이렇게 나온 게임이 원작 게임과는 아무 상관없는 게임이 되고 말았다.
  • [4] 원작자인 토리야마 아키라가 공식적으로 '원작과 전혀 별개인 작품으로 봐달라'라고 말했을 정도다.
  • [5] 그나마조차도 주윤발이 나왔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최소한의 관객동원을 했을 뿐 주윤발조차 출연하지 않았더라면 이렇게 될 뻔했다.
  • [6] OCN에서 방영한 드라마판은 평작이었지만 크게 인기를 얻지는 못했다.
  • [7] 한국에서는 '블러드'라는 제목으로 개봉. 심지어는 원작이 존재하는 일본에서조차도 원작과 엮이는 게 싫었는지'라스트 블러드'라는 제목으로 개봉하였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2 19:48:49
Processing time 0.110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