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예거 행진곡


Jääkärimarssi(야-카리마르시; 핀란드어)

작사 : 헤이키 누르미오(Heikki Nurmio)
작곡 : 장 시벨리우스(Jean Sibelius)

Contents

1. 개요
2. 가사 및 음원
3. 여러가지 영상들
4. 참고


1. 개요


1917년에 작곡된 핀란드의 대표적인 군가.

작사가는 독일 제국 프로이센 왕립 27대대에서 복무하던 헤이키 누르미오, 작곡가는 장 시벨리우스. 음악 시간에 한 번쯤 들어본 묘한 이름의 국민악파의 바로 그 분이시다. 작곡가 버프로 인해 군가와 전혀 관련없어 보이는 클래식 분야에서도 본 곡이 알려져있기도 하다.

1918년, 적백내전의 영향으로 독립을 선언한 핀란드에서 벌어진 핀란드 내전에서 백군 측의 군가로 사용된 곡이다. 핀란드도 다른 구 러시아 제국 영토들처럼 적군과 백군이 내전을 치뤘는데, 러시아와는 달리 백군의 승리로 끝나 독립 핀란드 공화국이 수립되었기에 이 곡이 계속 전해내려오고 있다. 1차 세계대전 당시 동맹국이었던 독일 제국은 적국인 러시아 제국 내에서 독립투쟁을 벌이던 핀란드인들을 독일에서 예거(경보병) 훈련을 받게 해주어 지원해주었다. 예거 행진곡은 바로 이 예거 부대의 군가였는데, 예거 부대가 훗날 핀란드 내전에 백군으로 참전하면서 본 곡이 백군의 대표 군가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현재의 핀란드에서도 이 곡의 위상은 대단하여, 단순한 군가가 아니라 대중적인 곡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유튜브에서 곡명으로 검색해보면 꽤 많은 수의 영상들을 접할 수 있으며, 여러가지 리메이크도 많다.

2. 가사 및 음원



핀란드어 한국어 번역
1 Syvä iskumme on, viha voittamaton,
meill' armoa ei, kotimaata.
Koko onnemme kalpamme kärjessä on,
ei rintamme heltyä saata.
Sotahuutomme hurmaten maalle soi,
mi katkovi kahleitansa.
Ei ennen uhmamme uupua voi,
kuin vapaa on Suomen kansa.
Ei ennen uhmamme uupua voi,
kuin vapaa on Suomen kansa.
우리의 타격은 깊고, 분노는 무적이며,
우리는 자비도, 조국도 없다.
우리 모든 행복은 검 끝에 있으며
우리 마음은 절대 굴복하지 않으리라.
우리의 돌격 함성이 울리어,
족쇄를 끊는 그녀(핀란드)를 매혹시킨다.
우리의 과감한 저항은 핀란드 인민들이
해방될 때까지 지치지 않으리라.
우리의 과감한 저항은 핀란드 인민들이
해방될 때까지 지치지 않으리라.
2 Kun painui päät muun kansan, maan,
me jääkärit uskoimme yhä.
Oli rinnassa yö, tuhat tuskaa, vaan
yks aatos ylpeä pyhä.
Me nousemme kostona Kullervon,
soma on sodan kohtalot koittaa.
Satu uusi nyt Suomessa syntyvä on,
se kasvaa, se ryntää, se voittaa.
Satu uusi nyt Suomessa syntyvä on,
se kasvaa, se ryntää, se voittaa.
시민들과 고국이 절망으로 고개를 떨구고 있을 때도
우리 예거들은 여전히 믿었다.
마음에는 어두운 밤이 왔고, 기천(幾千)의 아픔이 있었지만
자랑스럽고 신성한 한 가지,
우리는 쿨레르보[1]의 복수처럼 떠오르리라.
그리고 전쟁의 숙명으로 나아가는 일은 달콤하다.
핀란드의 새로운 전설이 태어나,
그것이 자라고, 돌격하여, 승리한다!
핀란드의 새로운 전설이 태어나,
그것이 자라고, 돌격하여, 승리한다!
3 Häme, Karjala, Vienan rannat ja maa,
yks suuri on Suomen valta.
Sen aatetta ei väkivoimat saa
pois Pohjan taivahan alta.
Sen leijonalippua jääkärien
käsivarret jäntevät kantaa
yli pauhun, kenttien hurmeisten
päin nousevan Suomen rantaa.
yli pauhun, kenttien hurmeisten
päin nousevan Suomen rantaa.

하메, 카렐리아, 비에나[2]의 국토와 해안은
핀란드의 통치 아래 위대하다.
그들의 이념은 폭력에 떠밀려
북녘 하늘 아래로 내몰릴 수 없다.
그들의 사자 깃발[3]
우레치는 피바다의 벌판을 넘어
솟아오르는 핀란드의 연안을 향하여
우레치는 피바다의 벌판을 넘어
솟아오르는 핀란드의 연안을 향하여
예거들의 강인한 손으로 옮겨진다.


3. 여러가지 영상들


헬싱키 시가 행진 중에.

5중주단의 리메이크.

메탈 버전 리메이크(…) 역시 핀란드

4. 참고


작성자가 핀란드어를 모르기 때문에 원어 번역본과 영역본 중역을 중첩시킨 뒤 윤문하였다. 핀란드어 능력자 분 계시면 수정바람.

이 문서에 사용된 정보들은 '20세기 전장의 군가들' 카페 회원인 네이버 블로거 'Mannerheim General (chajunho74)', '데데에르(1949_10_07)'의 글을 바탕으로 하였다. 이 문서를 작성하면서 참고한 글들 : # ## ###
----
  • [1] 핀란드의 민족서사시 '칼레발라'에 등장하는 인물.
  • [2] 핀란드의 지명들.
  • [3] 핀란드 군기.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8-23 22:40:09
Processing time 0.028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