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예거마이스터

last modified: 2014-11-14 12:37:07 by Contributors

Jägermeiſter[1]



1934년 독일의 마스트-예거마이스터(Mast-Jägermeister)사에서 개발된 전통 리큐르이다. 독일의 전통 리큐르로서 비터스의 일종인 크로이터리쾨르(Kräuterlikör)에서 유래되었다.

짙은 갈색의 액체로서 특유의 허브향과 강한 단맛이 특징이다. 덴마크헝가리, 체코 등에도 비슷한 술이 있지만 예거마이스터보다는 단맛이 약하다고 한다.

Jägermeister는 hunt-master라는 뜻인데, 독일의 산림 관리인 또는 사냥터 관리인을 부르는 말로서, 처음부터 이들을 위한 술로 출시되었다고 한다.

사슴 모양의 로고가 특징이며, 라벨 가장자리에 사냥꾼 겸 산림 관리인 겸 시인이었던 오스카 폰 리젠탈의 시가 새겨져 있다.

주정과 물을 혼합하여 56가지 허브 잎, 열매, 뿌리, 향료 등을 갈아넣은 뒤 걸러서 참나무통에 1년이상 숙성한 뒤 다시 걸러서 설탕을 첨가하여 단맛을 내고 캐러멜 색소로 색깔을 균일하게 맞춘 뒤 주정과 물을 적당량 첨가하여 도수를 맞취서 판매한다. 알코올은 35%(70proof)이다. 자세한 배합 비율은 기업비밀로 공개되지 않고 있다.

원래부터 독일 및 주변 나라들에서는 일반적인 리큐르가 아니라 리큐르였던 것으로, 천식완화, 소화제 및 감기약으로도 사용되었던 물건이다. 현재도 이 물건을 상비약으로 구매해 놓고 있는 가정이 많다고 한다. 맛이 매우 독특하여 감기약 맛 마치 우리나라의 까스활명수를 농축시켜 놓은듯한 맛이 난다.

e0063488_4b7e4d311db84.jpg
[JPG image (390.65 KB)]


영하 18도에서도 얼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며, 스트레이트(샷)으로 마실 경우 영하 15도의 온도로 제공하는 것이 원칙이다. 이러한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예거마이스터를 취급하는 바에는 전용 디스펜서(냉각기)를 함께 제공한다. 가정에서도 알코올 성분이 높아서 변질되지 않지만 냉동실에 보관하는 것이 원칙이다.

스트레이트로 마시거나 칵테일로 주로 마시는데, 주된 칵테일은 다음과 같다.

예거마이스터의 제조사는 이싱이나 축구, 콘서트를 많이 후원하여 그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특히 예거마이스터의 이름을 내건 락 페스티벌이 개최되기도 하는데, 그 후원 밴드 중에는 메탈리카, 머틀리 크루, 판테라, 슬레이어 등 굵직한 밴드들이 많이 들어 있다.

국내에서도 예거마이스터의 후원을 받은 락 공연이 종종 열리고 있어서, 홍대앞 라이브클럽에 가면 종종 볼 수 있다. 또한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넥스트플로어,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등에도 공식 후원사로 참가하기도 하였다.
----
  • [1] ſ는 과거에 s의 다른 형태로 쓰였던 문자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14 12:37:07
Processing time 0.110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