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오그리마

last modified: 2015-01-31 09:13:28 by Contributors

MMORPG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지역 일람
대도시
스톰윈드 아이언포지 샤트라스 오그리마 언더시티
다르나서스 엑소다르 달라란 썬더 블러프 실버문
일곱 별의 제단 폭풍방패 전쟁의 창 두 달의 제단
칼림도어
듀로타 멀고어 북부 불모의 땅 남부 불모의 땅 돌발톱 산맥
잿빛 골짜기 잊혀진 땅 버섯구름 봉우리 페랄라스 타나리스
안퀴라즈 여명의 설원 악령숲 어둠해안 실리더스
운고로 분화구 먼지진흙 습지대 아즈샤라 달숲 텔드랏실
하늘안개 섬 핏빛안개 섬 하이잘 산 울둠
동부 왕국
엘윈 숲 서부 몰락지대 던 모로 저습지 모단 호수
아라시 고원 티리스팔 숲 언덕마루 구릉지 은빛소나무 숲 동부 내륙지
서부 역병지대 동부 역병지대 영원노래 숲 유령의 땅 쿠엘다나스 섬
저주받은 땅 슬픔의 늪 가시덤불 골짜기 저승바람 고개 이글거리는 협곡
불타는 평원 그늘숲 붉은마루 산맥 황야의 땅 길니아스
무법항 황혼의 고원 톨 바라드
아웃랜드
지옥불 반도 장가르 습지대 테로카르 숲 나그란드 칼날 산맥
어둠달 골짜기 황천의 폭풍
노스렌드
북풍의 땅 울부짖는 협만 용의 안식처 회색 구릉지 수정노래 숲
줄드락 숄라자르 분지 폭풍우 봉우리 얼음왕관
판다리아
비취 숲 네 바람의 계곡 크라사랑 밀림 장막의 계단 쿤라이 봉우리
탕랑 평원 공포의 황무지 영원꽃 골짜기 천둥의 섬 괴수의 섬
영원의 섬
드레노어
서리불꽃 마루 어둠달 골짜기 고르그론드 탈라도르 아라크 첨탑
나그란드 타나안 밀림 아쉬란
기타 지역
케잔 잃어버린 섬 바쉬르 심원의 영지 혼돈의 소용돌이
불의 땅 유랑도


Contents

1. 개요
2. 대격변 이전
2.1. 대격변 이후
3. 판다리아의 안개
4. 드레노어의 전쟁군주


1. 개요

Orgrimmar.[1] 워크래프트 시리즈의 지명. 불모의 땅 옆에 붙어있는 듀로타 북쪽에 위치해 있다.

스랄이 창설한 신생 호드수도이며[2], 오크영웅 중 하나인 오그림 둠해머의 이름을 따 오그리마로 명명되었다.

화려한 스톰윈드에 비해서 다소 원시적인 느낌이 나며, 거칠고 야성적인 호드다운 매력이 있다. 반면에 급하게 도시를 만들었는지 난개발의 폐해라고 까이기도 한다.

4개의 골짜기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혜의 골짜기, 힘의 골짜기, 정기의 골짜기, 명예의 골짜기로 나뉘어 있다. 대격변 이전까지 스랄은 지혜의 골짜기에 위치한 그롬마쉬 요새에서 호드의 모든 것을 통치하고 있었다.

인구는 16000명으로 예상외로 인구가 매우 적은편, 얼라이언스의 오그리마에 해당하는 스톰윈드가 20만명인걸 보면 많이 적은 수치,하지만 대부분이 민간인인 스톰윈드와 달리 모두가 전사(...)이기 때문에 경비는 탄탄하다는 모양.

2. 대격변 이전

b0089137_4c1e1f6912ba0.png
[PNG image (684.59 KB)]


영상으로는 여기...가 아니고 여기서 확인할 수 있다.

은행과 경매장의 위치가 매우 가까워 호드의 수도 역할을 톡톡히 한다. 또한 아이언포지와 더불어 정식 서비스 전까지 경매장이 있던 두 도시 중 하나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상업의 중심지가 되었고 이는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오그은행은 얼라이언스로 치자면 아포다리 쯤에 해당하는 번화가.

앞마당에서는 허구한 날 투게들이 몰려 결투를 벌인다. 앞마당 죽돌이도 많지만 투기장 입성 전에 시험삼아 오그 앞마당을 도는 사람도 있다. 견습 검투사 양성소 같은 느낌. 워크래프트 코믹스 버전을 보면 실제로 오그리마에도 견습 검투사 양성소가 있다.

스톰윈드처럼 인스턴스 던전 성난불길 협곡이 위치한다. 스톰윈드 지하감옥처럼 대도시 내부에 있어서 얼라이언스 유저는 공략 불가능이라는 의견이 많았으나, 스톰윈드 지하감옥처럼 수많은 NPC와 유저만 뚫으면 들어갈 수는 있긴 하다. 리치 왕의 분노에서 퀘스트를 진행하는 중에 공략할 수도 있다.

분노의 관문 퀘스트 후, 퀘스트 내용 중 오그리마로 워프시켜 주는 내용이 있다. 이 오그리마는 일종의 필드 인스턴스로 해당 퀘스트를 진행하는 사람 외엔 존재하지 않으며, 경비병 NPC도 얼라이언스 플레이어를 공격하지 않는다. 그래서 성난불길 협곡은 물론이고 오그리마에서 물고기를 낚는 업적도 안전하게 할수 있었는데, 패치된 후 분노의 관문 퀘스트 도중에는 성난불길 협곡으로 들어가는 것이 막혔다. 업적 - 늙은 재주꾼 낚기도 이제는 물고기가 잡히지 않아서 안 된다.

정문에 서있 사울팽,[3] 굴곡이 심한 지형, 구불구불한 길, 곳곳에 산재한 뒷골목 등 구조가 매우 복잡하다. 특히 수장인 스랄까지의 접근성이 최악이기 때문에 얼라이언스가 공략하기에 어려움이 많았다. 경비병의 배치도 빽빽하고 지혜의 전당에는 볼진 등 네임드들이 코르크론 정예병과 함께 수장을 호위했다.[4] 게다가 스랄이 있는 지혜의 골짜기보다도 명예의 골짜기의 배럭이 훨씬 더 거대하고 웅장하기 때문에 초반에는 위치를 헷갈리고 명예의 골짜기에 헤딩한 공대가 많았다. 그나마 약점인 것은 뒷문이 존재한다는 것인데, 경비 배치도 듬성듬성하고 사람들도 별로 안 찾는다. 접근성은 그저 그렇지만, 앞마당에 상주하는 병력을 피해 갈 수 있다는 것만이 장점. 만일 이 뒷문이 없었다면 척 노리스사울팽은 둘째 치더라도 앞마당에 상주하는 투기장 게이들 때문에 공략이 불가능했을 것이다.

오그리마 경매장 위의 지붕에는 '트롤 지붕 추적자'라는 은신 NPC가 돌아다닌다. 이게 있는 이유는 얼라이언스 유저들이 가끔 오그리마에 침입하여 경매장 지붕 위에서 꼬장을 부리던 걸 호드 유저들이 건의해서라고 한다. 체력 50만에 해골레벨 정예 NPC로 혼자 잡을 생각은 버리는 게 좋다. 거기다가 한 다섯 명 정도가 돌아다닌다. 다만 지붕 아래의 얼라는 인식을 못하는 듯.

모루가 명예의 골짜기 최심부에 위치해 있었다. 경매장과의 거리는 천릿길. 따라서 대장기술, 기계공학, 채광 유저에겐 지옥과 같은 도시였으나, 3.22 패치로 힘의 골짜기 일용품점에 모루가 추가되었다. 오오!

오리지널 알파 버전에서 오그리마는 건물은 적고 길은 크고 여백이 큰, 워크래프트 3의 오그리마와 똑같은 모습이었다.

오그리마의 테마곡은 육군 정신교육 비디오에서 북한군이 제식하는 장면에 나오기도 한다.

2.1. 대격변 이후

b0106898_4c68c693a9864.jpg
[JPG image (332.37 KB)]


모 철덕후가 도시를 전쟁노래 요새마냥 철로 모조리 때워버리는 리모델링을 하여 공사중인 모습으로 등장한다. 비행선 승강장도 도시 내부로 이동했으며, 허수아비가 있던 명예의 골짜기 뒷편으로 아즈샤라로 통하는 뒷길이 뚫렸다. 신난다! 엄마, 우리 도시에 얼라들 뒷길이 2개예요![5] 힘의 골짜기의 은행 자리에 은행을 옆의 구석으로 밀어내고 대신 가로쉬의 요새가 들어섰다. 이제 은행 지붕에서 시간을 보내던 3천만 호드 실업자들은 망했다. 이전 스랄의 요새가 있던 곳은 헐리고 타우렌 지구가 만들어졌으며, 정기의 골짜기는 고블린 소굴이 되었는데 여기서는 석유도 난다. 산유국!? 트롤들은 더러워서 가로쉬의 영향인지 불모의 땅쪽 뒷문 근처로 옮겨갔다.

대격변에서 아제로스에서도 날틀을 탈 수 있게 된 관계로 와이번을 탄 경비병들이 날아다니게 되었다. 강제로 탈것에서 내리게 하는 공격을 가진 NPC들이라 잘 피해다녀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약간 길이 변경되고 NPC 배치도 바뀌긴 했지만 전체적으로는 동선이 짧아진 편이다. 대부분의 편의시설과 상점은 정문쪽으로 전진배치(?)되었다.

동선은 짧아졌지만 도시 구조는 한층 복잡해졌다. 와이번을 타려면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야 하는지라 초보들이나 길치가 오면 길 잃어버리기 딱 좋다.

하지만 익숙해지면 이만큼 편리한 도시도 또 없을 정도로 편하다. 가운데 비행장은 와이번 조련사, 탑승 기술 전문가, 각지로 가는 비행선이 다 모여있고, 여기에서 지혜의 골짜기나 힘의 골짜기 방향으로 승강기를 탈 수 있다. 거기에, 힘의 골짜기, 지혜의 골짜기, 고블린 뒷골목, 명예의 골짜기, 정기의 골짜기에 제각각 여관, 은행, 경매장이 들어섰다! 특히 지혜의 골짜기나 고블린 뒷골목은 아예 은행원과 경매인이 밖에 드러나 있어서 탈 것을 탄 채로 이용할 수도 있고 지혜의 골짜기는 옆에 모루, 가열로, 전문 대장장이가 있어서 대장 기술 올리기도 세상 편하다. 거기에 경매장에서 우체통까지의 거리도 무척 가까울 뿐더러 대격변 신규 지역 포탈과도 가장 가까운 곳이다. 오오 가로쉬 오오...

가로쉬가 있는 건물이 가장 인구수가 많은 은행과 경매장 옆에 있기에 가로쉬 팟은 아주 어려워졌다. 또한 이 지역의 여관에 있는 가느님께서 "얼라다! 얼라가 이 도시에 나타났다! 모두 피하시오! 가몬이 모두를 지키겠소!"라고 하실 거다. 그런데 얼라가 가몬 레이드를 오면 호드가 합세해서 같이 잡을 듯.

대격변에서 새로 BGM들이 추가되었는데, 이 중 오그리마 또는 듀로타에서 들을 수 있는 BGM은 정말 말 그대로 호드의 위용을 느낄 수 있는, 스톰윈드 BGM의 웅장함과는 또 색다른 웅장한 BGM이다.

3. 판다리아의 안개

5.1 패치에서 스톰윈드와 함께 BGM이 추가되었다.

5.4 패치 오그리마 공성전으로 인해 경사스럽게도(...) 판다리아의 안개의 최종 결전지로 떠오르게 되었다. 가로쉬 헬스크림을 대족장 자리에서 끌어내리기 위해 얼라이언스와 호드가 또다시 한마음이 되었다. 흠좀무. 도시가 레이드 던전이 되는 건 사상 최초이다. 상세 정보는 오그리마 공성전 항목 참조. 여기서 오크NPC들과 가족들이 인질로 잡혀서 플레이어들에게 덤빌 수밖에 없었던 저렙 테라모어 피난민 등이 죽는다. 다음 확장팩이 나오면 오그리마 NPC 상당수가 물갈이 될것으로 보인다. 이들 중 일부를 살리는 업적도 있기 때문에 스토리 상 일부는 사는 걸로 진행할지도 모르지만.

투게들은 뒷마당으로 이주했다.

4. 드레노어의 전쟁군주

오그리마 공성전에서 가로쉬와 그를 따르던 코르크론들이 패퇴하고, 호드의 새 대족장이 트롤인 볼진으로 추대됨에 따라 오그리마 내에서 경비를 보는 NPC들이 코르크론에서 검은창 트롤, 타우렌, 일반 오크 그런트들로 바뀌었다. 5.3 ~ 5.4 사이 가로쉬의 막장행각이 정점을 찍을 때쯤 도시 분위기도 그에 맞게 사방팔방에 코르크론들이 행패를 부리는 등 거의 계엄령이 내려진 모습이었는데 상황이 종료되었으니 이것들도 모두 사라져 이전의 평화로운 모습을 되찾은 것.

이외에 오그리마 공성전 진행중 플레이어에 의해 죽임을 당하거나, 가로쉬가 숙청해버린 NPC들은 새로운 NPC로 교체되었다. 예를들어 나즈그림전에 만나볼 수 있는 대군주 룬탁의 빈자리를 트롤 대군주가 차지.[6]

----
  • [1] Ogrimmar가 아니라 Orgrimmar다.
  • [2] 썬더블러프가 대도시라고는 하나 자세히보면 큰 마을 수준에 불과하다. 게다가 인구도 오그리마보다 많지 않아, 호드의 수도는 오그리마가 맞다.
  • [3] 사울팽이 노스렌드로 떠난 뒤로는 대군주 룬탁이 대신하고 있었는데, 룬탁은 가로쉬의 편이 되어 오그리마 공성전에서 중간보스로 나와 전사한다.(...)
  • [4] 정작 스랄은 케른이나 실바나스보다 약하다.
  • [5] 어차피 비행 탈것을 타고 들어오니 의미 없다.
  • [6] 참고로 룬탁은 오리지널 시절부터 오그리마 정문을 지키던 NPC로 오닉시아 머리를 정문에 효수하는 퀘스트의 보상템을 주던 녀석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31 09:13:28
Processing time 0.203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