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오메가 트라이브

last modified: 2015-01-16 19:48:50 by Contributors

オメガトライブ

Contents

1. 일본능력자 배틀 만화
1.1. 개요
1.2. 비판
1.3. 등장인물
2. 일본의 프로젝트 밴드

1.1. 개요

작가는 마이 유키오. 오메가 트라이브 본편 14권과 오메가 트라이브 킹덤 11권해서 합 25권 완결. 대원씨아이에서 정발해주었으나 지금은 구하기 힘들다.

인류라는 종의 존망을 걸고 종과의 혈투를 그리는걸로 보아 세카이계에 포함되기도 하다. 전개의 중심에 진화라는 소재가 사용되는데 각종 진화론 중에서도 이러스 진화론을 기본바탕에 깔고 있다.

첫 화부터 아버지에게 아프리카 케냐에서 살해당하는 주인공이 등장하는 꽤나 막장 테크를 달리는 만화...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나름대로 진지한 스토리라인과 설정을 가지고 있다.

연재 초기엔 신인류의 시조로 선택되어 한 종족의 운명을 손에 쥐게된 소년의 내면적 갈등과 외로움, 공포 등을 묘사하며 그의 성장 과정을 그려 나가는 내용이었다. 특별한 능력이라고 해봤자 신인류로의 진화를 일으키는 체내 바이러스와, 두뇌 활동을 증가시켜 잠시동안 빠르게 움직이고 생각하는 기술인 클락 업 정도만 있었다.

1.2. 비판

허나 작가가 뭘 잘못먹었는지 처음엔 찌질이여서 초반엔 뭘 할까 우물쭈물 거리던 주인공이 자신과 같은 찌질이들을 각성(...)시키면서 스토리가 급 반전, 한 나라를 주물럭 거리는 스케일로 바뀌었고, 주인공은 결국 후반부에 가니 꿍꿍이 속이 가득한 두뇌파가 되어버린다. 갈수록 신인류가 우수수 쏟아져 나오는데다 각자 신비한 초능력[1]까지 가지고 있다는 설정이 붙어 사실상 능력자배틀물로 전환.

소외된 나홀로족 소년 + 선택받은 인류 + 신비한 초능력의 3요소를 결합해 이것이 소년만화인지, 청년만화인지 구분이 가지 않을정도로 미묘한 수위를 자랑한다. 내용전개상 중2병이 보통 심한게 아니다.

작화는 극화체로, 그다지 좋지 못한 편이다. 얼굴 표정도 부스스하고 인체비례도 조금씩 맞지 않는모습을 군데군데 보여준다. 언뜻 보기에 김화백 만화의 순화버전 같기도. 하지만 후반에 가면 갈수록 작화력이 상승한다. 가끔 묘한 3D 모델을 사용하기도(...)

각 오메가(...) 종족마다 하나씩 죠죠의 기묘한 모험의 영향을 받은 듯 스탠드(...) 비전이 존재한다. 실은 각 종족이 가진 바이러스의 화신들이긴 하지만. 심지어 중국 오메가는 파문이라는 설정을 들고 나오질 않나...

오메가 트라이브(14권)와 오메가 트라이브 킹덤(11권)으로 나뉜다. 사실 1,2부로 나눈것으로 스토리는 그대로 연결되고, 2부 들어 작화력이 보고 놀랄 정도로 감퇴된다. 마지막엔 개그만화 보기 좋은 날소드마스터 야마토를 연상시킬 만큼 "그동안 애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급으로 설정만 급하게 던지고 한권만에 마무리 시켜버렸다. 떡밥도 이것저것 묻히고...덕분에 20권 이상 모은 사람들만 바보가 되어 뒷목을 잡았다. 갑자기 강제종료 당한 이면을 보면 소학관 이사진에서 소학관 산하 만화잡지에 실린 장기 연재작 중 인기가 하락해 고료값을 못하는 작품들을 쳐내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한다.

참고로 재일교포인 나기 영희라는 인물이나, 북한에 간 주인공 등 한국 관련 내용이 종종 나와준다. 심하지는 않지만 미묘하게 부정적인 부분들이 있다. 영희가 오메가가 된 과정이나 북한 잠입 장면 첩보원이라든지.

1.3. 등장인물

----
  • [1] 이 초능력이라는게, 그야말로 나루토원피스를 연상시킬 정도의 적나라한 능력이라서 기존의 사실주의적인 전개와는 거리감이 있었다.


2. 일본의 프로젝트 밴드

항목 참조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16 19:48:50
Processing time 0.059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