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오쓰 사건

last modified: 2015-03-10 12:22:07 by Contributors

大津事件 (おおつじけん)
오츠 사건이라고도 표기한다.


Contents

1. 개요
2. 배경
3. 사건 발생
4. 사건 경과
4.1. 범행의 동기
4.2. 사죄와 배상
4.3. 재판
5. 결과


1. 개요

1891년 5월 11일, 일본을 방문중이던 러시아 제국 황태자 니콜라이(후의 니콜라이 2세)를 시가 현 시가 군 오쓰 정(滋賀縣滋賀郡大津町), 현재의 오쓰 시의 경비를 맡고 있던 경찰관 쓰다 산조(津田三藏)가 칼을 휘두르며 습격하여 중상을 입힌 암살 미수 사건.

2. 배경

1891년, 니콜라이 황태자는 시베리아 철도의 기공식에 참석하기 위해서 러시아 해군 함대를 이끌고 블라디보스토크로 가던 길에 일본에 들리게 된다. 나가사키, 가고시마를 들른 다음 고베에 상륙, 사건 당시에는 교토로 향하고 있었으며 요코하마, 도쿄를 방문할 예정이었다.

당시 서구화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아직 약소국이었던 일본은 서구 열강 대국 러시아의 황태자를 극진한 예우로 환영했다. 황족인 아리스가와미야 다케히토 친왕(有栖川宮威仁親王)이 방일 접대원을 맡아 황태자를 환대하였다. 니콜라이 황태자의 일정은 비교적 느긋하게 일본 관광을 즐기는 것이었는데, 교토에서는 시기가 아닌대도 황태자 환영 행사로서 교토의 명물인 큰 대(大)자 태우기를 벌였다.

5월 11일 오후, 비와호를 구경하는 당일치기 관광을 마친 니콜라이 황태자는 역시 일본에 와 있던 그리스 왕자 요르요스(요르요스 1세의 삼남이자 니콜라이 황태자의 외사촌), 다케히토 친왕과 함께 인력거를 타고 오쓰 마을을 지나고 있었다. 그런데 그 때….

3. 사건 발생

통과하는 길에서 경비를 담당하고 있던 쓰다 산조가 갑자기 경찰도를 뽑아들어서는 니콜라이에게 중상을 입혔다. 니콜라이 황태자는 인력거에서 뛰어내려 골목으로 숨었는데, 쓰다는 니콜라이를 쫓아가 칼로 베려고 했다. 게오르기우스 왕자는 대나무 지팡이를 휘둘러 쓰다의 등을 때리고, 니콜라이의 인력거를 끌던 인력거꾼 무카이하다 지사부로(向畑治三郞)는 쓰다의 다리를 걸어 넘어트렸다. 게오르기우스 왕자의 인력거꾼 기타가이치 이치타로(北賀市市太郞)는 쓰다가 떨어뜨린 샤벨을 휘둘러 쓰다의 목에 상처를 입혔다.

결국 쓰다는 경비 중이던 다른 순사에게 붙잡혔다. 니콜라이 황태자는 오른쪽 머리에 9cm 정도의 상처를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다케히토 친왕은 현장에 있었지만 구경꾼들이 몰려들어서 가까이 갈 수 없었고, 쓰다가 잡힌 뒤에야 현장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케히토 친왕은 이 사건이 자기 수준에서 해결할 수 없는 중대한 외교 문제라고 파악하여 메이지 덴노에게 전보를 보내 덴노가 직접 교토로 와서 러시아 측에 성의를 보여줄 것을 부탁했다.

메이지 덴노는 이 사건이 중대한 문제라고 파악하였고, 바로 다음날인 5월 12일 아침에 기차를 타고 저녁에 교토에 도착, 13일 니콜라이 황태자가 머물고 있던 토키와 호텔에서 황태자를 문병했다. 메이지 덴노는 세 명의 친왕과 함께 니콜라이를 고베까지 배웅했으며, 고베 항구에 정박하고 있던 러시아 군함에까지 문병을 갔다.[1]

니콜라이 황태자는 일정을 중지하여 도쿄 방문은 하지 않고 함대를 이끌고 5월 20일에 블라디보스토크로 돌아갔다.

4. 사건 경과

4.1. 범행의 동기

일본은 이전부터 러시아와 영토 문제로 대립을 하고 있었고 지금도 여전히 계속 되고 있으며, 시베리아 철도도 러시아의 극동 진출을 상징하는 것이라 일본 내에서는 반발이 있었다. 쓰다는 이런 분위기 때문에 이전부터 러시아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았다. 또 이 무렵에 세이난 전쟁에서 전사사이고 다카모리가 러시아에 망명해 있다가 돌아온다는 헛소문이 퍼져 있었는데, 세이난 전쟁에서 훈장을 수여받은 쓰다는 사이고가 돌아오면 자신의 훈장이 박탈되는 것이 아닌지 걱정하고 있었다고 한다.

4.2. 사죄와 배상

일본은 국가적인 위기를 앞두게 되었다. 사라예보 사건에서 보듯이, 당시 국제정세상 이러한 사건은 충분히 전쟁의 명분이 될 수 있었다. 러일전쟁이 훨씬 일찍 터질 수도 있었던 사건이었던 것이다.

일본에선 분노한 러시아가 자신들을 공격해서 식민지로 삼을지도 모른다는 걱정 때문에 그야말로 '공러증(恐露病)' 상태가 되었다. 실제로 당시 일본은 러시아에 대항할 수 있는 준비가 전혀 되어 있지 않았다. 이 당시 근대화가 덜 된 일본의 국력은 러시아와는 도저히 상대가 되지 않는 수준이었으므로 이 사건을 명분으로 전쟁이 터진다면 절망적이었다.

일본인들은 민·관을 가리지 않고 온갖 수단을 동원해서 필사적으로 러시아에 사죄와 배상을 했는데, 당시 빌고 또 빌어대는 비참한 모습은 눈물이 날 정도로 애처로울 지경이었다.

학교는 휴교를 하고 신사, , 교회에서는 황태자의 회복을 비는 기도를 했다. 황태자 앞으로 보내진 문안 전보는 1만통을 넘었고, 야마가타 현 모가미 군 가네야마 촌(山形縣 最上郡 金山村, 현재의 가네야마 정)에서는 '쓰다'와 '산조'라는 이름을 금지하기로 결의했다.(…)

5월 20일에는 하타케야마 유코(畠山勇子)라는 여성이 교토에 가서 목숨을 끊어 니콜라이 황태자에게 사죄를 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물론 일본 언론에서는 이 여성을 매우 찬양했다.

당시 러시아 지식인이던 표트르 메치니코프[2]가 일본의 이러한 사죄 잘하는 점을 찬양했던 적도 있다. 요즘 들어서는 전혀 안 그러지만

4.3. 재판

오쓰 사건의 재판은 또 다른 논쟁거리가 되었다. 당시 일본은 '덴노나 황족에게 위해를 입힌 범죄'를 대역죄로 규정하여 사형까지 가능하게 하고 있었는데, 이것은 일본의 황족에만 적용되는 것으로 외국의 황족에게는 적용되지 않았다. 즉 일반 살인죄를 적용할 수 밖에 없었는데 이 경우 니콜라이 황태자가 사망했다면 사형이 가능하지만 부상만 입은 상황이라 사형 선고는 절대로 불가능했다.

일본 정부는 쓰다를 사형에 처하고 싶었지만 대심원(大審院)[3] 원장 고지마 고레가타(兒島惟謙)는 이에 반발하였다. 쓰다를 사형시키라는 압력이 내려왔지만 고지마는 근대적인 독립된 사법 체계를 열망했고, 만약 서구열강이 일본의 법제도의 미숙함을 트집잡아 불평등 조약을 계속 강요하고 경멸한다면 서양 열강의 경멸을 영원히 떨쳐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결국 고지마의 고집에 의해 사법부의 독립은 지켜지고 압력에 굴하지 않는 판결을 내린다. 쓰다는 사건 발생 16일 뒤인 5월 27일 인미수무기징역의 형벌을 받았다. 러시아 정부는 황태자가 살해당하지 않은 이상 무기징역도 충분하다고 판단했는지 별다른 반발 없이 사건을 마무리했다.

쓰다는 면직되고, 훈장을 박탈당했으며 홋카이도에 있는 감옥에 갇혔다. 그리고 9월 29일 급성 폐렴으로 감옥에서 병사하였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보다 일찍 사망했는데 이 때문에 일본 정부가 의도적으로 가혹하게 대하여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음모론도 존재하지만 증거는 없다.

5. 결과

러시아가 어떤 생각을 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4] 결과적으로 보면 무기징역으로도 만족했고, 따라서 일본이 우려하고 있던 배상금 요구나 무력 보복 역시 일어나지 않았다. 애시당초 누가 봐도 특정 개인이 비상식적인 사고 방식으로 저지른 범죄였을 뿐 일본 정부와 연관성이 전혀 없다는 점도 고려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니콜라이 2세는 일본의 신속한 사건 해결에 비교적 우호적이고 관용적인 태도로 대했으며, 니콜라이 2세의 일기에서 이후로도 일본에 혐오감을 품는 일은 없었다고 확인되고 있다.

이 때 쓰다를 제압하는데 도움을 줬던 무카이하다와 기타가이치는 러시아로부터 상금을 받아 한 살림 차렸으나 그리 행복하게 살지는 못했다. 당초에는 큰 사건을 막은 영웅으로 여겨졌으나, 러일전쟁이 벌어지자 상황이 뒤집혀서 '러시아를 도운 매국노'로 취급받아 주변에서 집단괴롭힘을 당했기 때문이다.(…)

한편 일본에서는 고지마와 그의 사법권 독립에 관한 신념은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쓰다 사건을 통해 일본이 전근대적인 체계에서 벗어나 계속 근대적이며 독립적인 사법체계를 가지게 되었다고 평가하는 것. 그러나 이를 계기로 일본 사법부는 정부와 군부의 미움을 받게 되고, 이후 홍장 저격사건의 범인에 대해서는 덴노의 이름을 내세운 정부의 압력에 굴복하여 사형을 선고, 집행하게 된다.

여담으로 당시 니콜라이 2세가 입고 있던 티셔츠는 훗날 그의 신원을 확인하는데 도움을 줬다.러시아 혁명 이후 피살되어 암매장되었다가 발굴된 니콜라이 2세와 그의 가족들의 신원을 확인하는데 도움이 됐던 것이다. 현재도 니콜라이 2세가 당시 입었던 티셔츠가 있는데 당시 입은 상처에서 나온 혈흔이 남아 있다. 여기서 추출한 유전자와 유해의 유전자를 대조했더니 일치했던 것이다. 거기다 로마노프 왕조의 방계 인물들과 대조해도 일치했으니 이 유해들은 니콜라이 2세의 가족으로 밝혀졌다.
----
  • [1] 이 때, 일본의 중신들은 덴노가 러시아에 납치되어버릴지도 모른다고 걱정했다.
  • [2] 1838~1888. 우리나라에선 유산균 요구르트 상표인 메치니코프로 유명한 일리야 메치니코프 형이다.
  • [3] 현재의 일본 최고재판소, 참고로 이때 대심원은 지금처럼 독립된 사법기관이 아니라 사법성의 산하기관이었다.
  • [4] 다만 러시아 당국은 일본이 쓰다에게 사형을 선고할 경우 선처를 호소하려 했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0 12:22:07
Processing time 0.076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