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오우도

last modified: 2015-03-26 22:20:51 by Contributors

쿵후보이 친미의 등장인물.

쿵후보이 친미 시리즈의 세계관 최강자 후보 1순위. 친미가 상대한 적들 중 오우도와 비슷한 급이라고 할 수 있는 상대는 카난 자치구편의 최종보스인 볼 장군 정도이다.

대림사 출신의 권법가로 현 대림사 권법사범인 류가이, 친미의 동문선배다.

실력과 재능 모두 뛰어났으나 인격적으로 문제가 많아 트러블이 잦았고, 결국 동림사에 있던 요센도사의 밑에 들어간다. 그러나 요센도사 역시 오우도의 위험성을 간파하고 인격수양이 제대로 되지 않은 그에게 아무런 권법지도도 해주지 않았다. 참다 못한 오우도는 독학으로 통배권을 익힌 뒤 대림사를 뛰쳐 나갔고 결국 파문 당한다.

그리고 수년 뒤, 대승정이 병으로 쓰러져 대림사가 혼란스러운 틈을 타 류가이와 다른 권법가들을 몹시 가볍게(...) 쓰러뜨리고 대림사를 장악한다. 마을에 강제징수령을 내리고, 찾아온 무도가들을 하나하나 깨뜨리며 악명을 쌓던 중 수련여행에서 돌아온 친미와 조우하여 그와 대결한다. 첫 대결에서는 친미를 한방에 넉다운 시키고, 두번째 대결에서도 친미를 정말 불쌍할 정도로 탈탈 털어버리지만 대림사의 비전 뇌신에 의해 패배한다. 더러운 주인공 보정

강력한 기공권이 장기로 작중 오우도의 기공능력은 그야말로 넘사벽 수준으로 강하다.

흉폭한 식인호랑이를 기만으로 제압해 수족으로 부리고, 건장한 남자 10명의 동시 돌진을 손 대지 않고 기공파만으로 날려버리며, 뇌신에 의해 몇배로 증폭된 친미의 통배권조차 정면으로 튕겨내 버린다. 장풍이라고 할 수 있는 기공파를 손과 발, 어느 부위로도 날려보낼 수 있는데 다른 사람이라면 한두번 쓰고 탈진해버릴 엄청난 위력의 기공파를 무차별 난사할 수 있다. 또한 기공스킬에 대한 방어 능력도 엄청나서, 비록 간접적이지만 살생기인 뇌신의 점혈을 맞고도 죽지 않았으며, 뇌신으로 증폭된 통배권을 어깨에 정타로 맞고도 잠시 무릎을 꿇는 정도의 타격만을 받는 저력을 보여준다. 직후 친미의 증폭된 통배권을 정면에서 받아치면서 친미를 탈탈 털어버리기도 한다(...).[1] 또 다른 최강의 적 볼장군조차 친미의 보통 통배권을 팔꿈치에 한방 맞은 것만으로 팔 하나가 완전히 봉쇄당한걸 생각하면 흠좀무... 요센도사가 통배권은커녕 어떤 것도 가르쳐주지 않았는데도 독학으로 통배권을 습득하는가 하면, 요센도사가 기공의 힘으로 머리카락을 똑바로 세운 것과 달리 무거운 가죽채칙을 칼처럼 똑바로 세우는 엄청난 기공력을 보여준다. 재능이나 기공의 힘이나 작중 넘사벽. 친미의 통배권을 되돌려 보낸 후에는 힘이 빠진 상태인 친미라지만 그냥 주먹질과 발차기로 말 그대로 저만치 날려보내는 물리적 힘을 보여주기도 했다.

친미에게 패하고 기공치료중 요센도사의 꿈을 꾸고는 뭔가 깨달음을 얻었는지 다른 사람이 된 얼굴이 되서 그 뒤 몰래 어디론가 떠난다. 같은 급으로 묘사되는 볼 장군이 요단강 건넌 이상 작중 친미를 능가한다고 할만한 유일한 인물이므로 팬들이 다시 등장시켜 주기를 바라고 있으나 어찌 될지는 작가 마음.

유일한 제자로 마우론 십인단인 하쿠신이 있다. 솔직히 개차반 같은 오우도 성격에 제대로 가르쳐 줬을리도 없을거 같긴 한데, 어쨌든 반 죽도록 고생[2]한 끝에[3] 통배권을 익힌 모양. 나중에 레전즈에서 하쿠신은 친미와 통배권 대결을 벌였고 고전 끝에 친미가 겨우 이겼다. 친미가 하쿠신을 이기면서 대체 어디서 배웠냐고 하자 하쿠신은 오우도 이름을 대는데 친미가 놀라워하며 오우도에 대하여 고전 끝에 이긴 걸 이야기하자 하쿠신은 "그래...그렇겠지.. 그토록 강한 사람은 좀처럼 없을테니까."라는 말을 하고 기절했었다.
----
  • [1] 통배권은 일격필살의 실전무술을 신조로 하는 요센도사의 장기인만큼 한 방 맞으면 승부가 끝나는 위력을 자랑한다. 어전 무술대회에서 꽤나 근성을 보여준 이류우도 약화된 버전이지만 통배권을 두 방째 맞자 뻗어버렸고, 친미는 약화되었다지만 통배권을 같은 상대에게 두 방이나 쓰게 된 것에 내심 놀라한다. 그런 통배권을 증폭된 위력으로 얻어맞고도 즉시 뻗어버리지 않은 것이 오우도의 체내에 기공이 충만하다는 증거 되겠다(...). 참고로 친미가 통배권을 증폭시킨 것과 같은 수법으로 기공을 증폭시킨 볼 장군의 섬공파는 성벽을 박살내버렸다!
  • [2] 친미가 하쿠신을 처음 보면서 통배권을 어디서 배운거지? 그건 터득할려면 보통 어려운 게 아닌데? 라고 하자 "그래,정말 죽도록 고생해야지 터득하는 권법이지.생각만 해도 지겨울 정도로."라고 즉답했었다.
  • [3] 얼굴에 큼직한 상처까지 입었는데 이건 수련하다가 당한 게 아니라 대림사를 조지러 간다고 하던 오우도에게 같이 가겠다고 하다가 오우도가 가차없이 그 상처를 입히고 '나 혼자 가도 충분해'라고 차겁게 말한 거였다. 하지만 이런 상처를 입힌 것에 대하여 오우도를 전혀 원망하지 않고 스승으로서 그를 무척 존경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6 22:20:51
Processing time 0.071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