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오쿠다 히데오

last modified: 2015-04-10 20:36:07 by Contributors

TKY201105020087.jpg
[JPG image (89.19 KB)]


奥田英朗


1959년 일본 기후 현에서 태어났다. 기획자, 잡지 편집자, 카피라이터, 구성작가 등 다양한 직업을 거쳐, 1998년 40살의 나이에 <우람바나의 숲>으로 데뷔했다. 쉽고 간결한 문체로 인간을 유머러스하게, 때로는 잔혹할 만큼 리얼하게 그려내며, 작품마다 독특하고 매력적인 인물을 등장시켜 독자들을 매료시킨다.주로 일본사회의 부조리나 모순을 배경삼아 이야기를 전개시킨다.

단편으로는 이라부 시리즈가 유명하다. 단편은 각 단편집에 제목에 어울리는 남녀 회사원(마돈나, 걸)이나 주인공이 황당한 곤란에 처하게 되는 상황(이라부 시리즈)으로 유명하다.

보통 3명 이상의 주인공이라 할만한 인물을 등장시켜 각각의 시점에서 이야기를 진행시키고 어느순간 접점을 만들어서 서로 꼬이게 만드는 전개 방식이 일품이다. 최악, 한밤중의 행진, 올림픽의 몸값, 꿈의 도시, 방해자 등 초기를 제외한 대부분의 장편이 이에 속한다. 단편은 별로 스토리를 꼬지 않는고 주인공 한 명의 당황스러운 상황과 유머에 초점을 맞추는 편.

독특한 스타일과 소재로 일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상당한 인기가 있는 작가이며 버스나 지하철에서 읽을때 웃음을 참느라 낄낄거리는 자신을 자주 발견할수 있는 작가이기도 하다. 이런 유머는 특히 단편과 단편의 리듬감과 유머를 유지하는 활극형식의 길지 않은 장편에서 발견할 수 있다.(남쪽으로 튀어, 한밤중의 행진)

그러나 두꺼운 장편의 경우는 심각한 상황으로 가는 경우도 많다.(최악, 방해자, 꿈의 도시, 올림픽의 몸값)

책을 읽어보면 알겠지만 사전조사가 상당히 철저한 편이다. 최악, 꿈의 도시에서는 주로 도시의 하층민 혹은 저소득층들이 다수 등장하는데, 구체적인 상황이나 소득에 대한 설명이 상당히 자세하다. 하청공장이 볼트 하나 조립할 때 몇 엔 받는 것이나 마트의 비정규직 사원의 월급을 세세히 적어놓을 정도.

저자에 따르면, 자신은 플롯을 미리 잡지 않고 주인공들을 생각해놓고 마음대로 날뛰게 한단다. 천재냐...

특이한 이력과 관점을 가진 사람인데, 자신의 이야기를 각색하고 당대 일본의 사회문화적 흐름을 세세히 묘사하고 있는 스무살 도쿄를 참고할 수 있겠다.

몇몇 책제목, 등장인물들의 이름 등을 보면 알겠지만 굉장한 야구팬이다. 주니치 드래곤즈의 팬이라고 하며, 소설을 쓰면서 틈틈히 야구 에세이를 출간하기도 했다. 아테네 올림픽 기행을 적으러 갔을때도 올림픽 야구만 줄창 봤다고.

장편 단편을 가리지 않고 플롯 상의 공통점을 지적하면, 웃기든 심각하든 주인공들이 점차 미묘한 곤경(위기)에 처하게 되고 이를 다양한 방식으로 해소하는 방식이라 할 수 있다. 이 해소방식에 따라서 웃길 수도 있고, 심각할 수도 있고, 꿈도 희망도 없어일 수 있다.

작품 목록

  • 이라부 시리즈
  • 최악
  • 마돈나
  • 오! 수다
  • 라라피포[1]
  • 스무살 도쿄
  • 오 해피 데이
  • 한밤중에 행진
  • 야구장 습격사건
  • 방해자
  • 올림픽의 몸값
  • 연장전에 들어갔습니다
  • 남쪽으로 튀어[2]
  • 꿈의 도시
  • 쥰페이 다시 생각해!
  • GIRL
  • 침묵의 거리에서
  • 소문의 여자
----
  • [1] "내 인생, 니가 알아?"라는 제목으로 재출간
  • [2] 참고로 한국에서 2013년 2월에 김윤석 주연 영화로 개봉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0 20:36:07
Processing time 0.081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