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올랜도 매직

last modified: 2015-03-16 16:47:46 by Contributors

NBA 동부 컨퍼런스
사우스이스트 디비전
© from
애틀랜타 호크스
(Atlanta Hawks)
© from
샬럿 호네츠
(Charlotte Hornets)
© from
마이애미 히트
(Miami Heat)
© from
올랜도 매직
(Orlando Magic)
© from
워싱턴 위저즈
(Washington Wizards)
­

© from
올랜도 매직
Orlando Magic
창단년도1989년
연고지플로리다올랜도
컨퍼런스동부 컨퍼런스
디비전사우스이스트
구단주RDV 스포츠
단장랍 헤니건
감독제임스 보레고(대행)
통합 우승
(0회)
-
컨퍼런스 우승
(2회)
1995, 2009
디비전 우승
(5회)
1995, 1996, 2008, 2009, 2010
홈구장암웨이 아레나(2010년 건립)
홈페이지
유니폼
원정얼터네이트

올랜도 블룸참여한 작품이 일으키는 매직이 아니다.

Contents

1. 개요
2. 역사
2.1. 샤크&페니 듀오
2.2. 트레이시 맥그레디
2.3. 드와이트 하워드 시대
2.4. 리빌딩
3. 영구 결번
4. 2014~2015 선수명단


1. 개요

NBA의 프로농구팀. 동부 컨퍼런스 사우스이스트 디비전 소속.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좋은 선수들과 함께 NBA 정상에 도전했던 팀이다. 팀 명칭인 매직은 지역 주민의 공모를 통해 정해진 이름. 근처의 디즈니랜드 때문에 '마법'이라는 뜻이 잘 어울린다는 평가다.

2. 역사

2.1. 샤크&페니 듀오

1980년대 후반 NBA의 확장 당시 가입한 팀이다. 초기에는 닉 앤더슨, 스캇 스카일스, 데니스 스캇이 중심이 되어 뛰었는데, 신생팀이 늘 그렇듯이 처음에는 완벽하게 망했지만, 올랜도 매직은 비교적 행운을 일찍 잡았다. 바로 1992년 NBA 드래프트에서 전체 1번을 잡는 행운을 얻은 것. 이 '마법'같은 행운을 통해 얻은 선수는 대학 무대 최고의 괴물이었던 샤킬 오닐이었다. 오닐의 등장과 함께 올랜도는 단숨에 PO를 노리는 팀으로 변모했다. 여기에 또 하나의 행운이 찾아왔는데, 1993년 NBA 드래프트에서도 또 1번 픽에 당첨된 것. 이 때 올랜도는 1번으로 크리스 웨버를 지명했다. 그러나 어차피 오닐이 있는 상황에서 웨버와 오닐의 공존보다 확실한 가드의 보강을 원했고, 결국 드래프트 종료와 동시에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상대로 크리스 웨버와 앤퍼니 하더웨이의 트레이드를 단행하며 팀의 주축 가드를 얻었다.

오닐과 하더웨이를 축으로 함과 동시에 초기 멤버인 닉 앤더슨과 데니스 스캇이 받쳐주고, 여기에 베테랑 호레이스 그랜트를 보강한 올랜도는 단숨에 강자로 도약했다. 1993-94 시즌 처음 PO에 오른 후, 1994-95 시즌에 마이클 조던이 막 복귀한 시카고 불스를 4승 2패로 무너뜨리더니, 컨퍼런스 파이널에서는 레지 밀러가 버틴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접전 끝에 4승 3패로 이기고 NBA 파이널에 올랐다. 그리고 상대는 하킴 올라주원과 클라이드 드렉슬러가 버틴 휴스턴 로켓츠. 정규시즌 57승을 거두면서, 정규시즌 6위로 턱걸이로 올라온 휴스턴보다 낫지 않을까 하는 예상이 있었지만, 결과는 올랜도의 0-4 완패. 무엇보다 아직 젊었던 오닐이 올라주원과의 매치업에서 완패하면서 승부의 추가 기울었다.

파이널의 패배에도 불구하고 굴하지 않고, 올랜도는 이듬해 1995-96 시즌에 역대급 시즌인 60승 22패로 프랜차이즈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다른 해였으면, 컨퍼런스 1위가 되었어야 했던 시즌에 그들은 콩라인을 타는데, 바로 이 해가 저 유명한 시카고 불스의 72승 시즌이었기 때문이다. 올랜도는 PO에 승승장구하며, 시카고에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이 때 시카고는 도저히 꺾을 팀이 안 보이던 상황이었다. 결국 컨퍼런스 파이널에서 0-4 완패.

2.2. 트레이시 맥그레디

그래도 젊은 선수들이기 때문에 시간이 그들의 편이라고 할 수도 있었겠지만, FA로 풀린 오닐을 잡지 못하면서 올랜도는 그저그런 PO 진출을 노리는 팀으로 전락했다. 여기에 팀의 주축이 될 줄 알았던 페니 하더웨이는 부상으로 무너지면서 팀을 떠났다.[1] 다행히 샐러리가 많이 비면서 FA 영입에 적극 나섰는데, 가장 원했던 팀 던컨의 영입에는 실패했지만, '코트의 신사' 그랜트 힐과 에이스의 자질이 충만한 트레이시 맥그레디를 영입하면서 다시금 정상 도전에 나섰다.

티맥은 2001년에 기량발전상을 수상하고 올랜도에서 득점왕도 2번 차지하는 등 리그 최고의 스윙맨으로 성장, '동티맥-서코비' 라 불릴 정도로 활약했으나 힐이 발목부상으로 완전히 망가지면서 플레이오프에서는 1라운드를 넘지 못하며 좌절, 정상도전의 꿈은 물거품이 되었다. 티맥은 징징을 시전하면서2004년에 휴스턴 로키츠로 이적, 올랜도는 다시 하위권 팀으로 추락한다.

2.3. 드와이트 하워드 시대

그러나 이 팀은 항상 죽으라는 법은 없는지, 이번에는 2004년 드래프트에서 전체 1번 픽에 걸리는 운이 따랐다. 여기서 뽑은 센터가 바로 드와이트 하워드. 그리고 하워드를 중심으로 팀을 재편했고, 그 결과 하워드가 성장한 2006-07 시즌부터 다시 PO 단골 손님이 되었다. 당시 올랜도의 전술은 네명의 선수가 외곽에서 3점 슛을 던져대고, 하워드가 막강한 운동능력으로 리바운드를 따내는 양궁농구였다. 이 전술로 2008-09 시즌에는 마침내 르브론 제임스가 버티던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격파하고, 파이널에 올랐다. 하지만 LA 레이커스와의 파이널에서 하워드가 묶이는 등 고전하면서 1승 4패로 패배. 창단 첫 파이널 1승에 만족해야 했다.

하워드 중심으로 꾸준히 왕좌에 도전했지만, 우승 도전하겠다고 수집한 선수들이 죄다 잉여가 되면서 팀 샐러리도 꼬이고, 전력도 꼬여버렸다. 대표적인 예가 무시무시한 먹튀 연봉조던 라샤드 루이스, 2009년 파이널 진출의 공신에서 먹튀가 된 히도 터콜루나 워싱턴에서 트레이드해 왔다가 실패한 길버트 아레나스 등등. 여기에 예전 샤킬 오닐처럼 드와이트 하워드도 팀과의 연장 계약 대신에 FA로 팀을 떠나려 하면서 하워드를 매개로 트레이드로 유망주를 챙기던가, 아니면 리빌딩에 돌입해야 하는 기로에 서게 된다.

2012년 8월, 변죽만 울리던 하워드 트레이드가 완료되었다. # 하워드의 행선지는 다름아닌 LA 레이커스. 무려 4팀이 개입된 4각딜로, 올랜도에 내려진 트레이드의 평가는 매우 처참하다. 기존의 브루클린 네츠가 제안한 트레이드 매물보다도 오히려 더 형편없이 떨어진다는 평가이며, 데려온 선수들 중 리빌딩의 주축이 될 선수는 한명도 없고, 여러 팀으로부터 얻어온 픽들도 관련팀들이 죄다 플레이오프 단골팀이라 사실상 의미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2.4. 리빌딩

...라는게 당시의 평가였고, 실제로 12-13 시즌 성적은 안습(리그 꼴등!)이지만 하워드 트레이드의 매물로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에서 온 뒤 더블-더블 머신으로 거듭난 몬테네그로 출신 센터 니콜라 부세비치와 밀워키 벅스에서 이적해와서 주전이 되자 스탯이 크게 상승한 포워드 토비아스 해리스 등 타팀에서 끌어모은 어린 선수들이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줘 의외로 미래는 밝을지도 모른다.필라델피아하고 레이커스가 예상외로 죽을 쑨건 덤이다

2013-14 시즌은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시즌이었고 실제로도 23승 59패를 기록하며 뒤에서 3번째 승률을 기록하였다.

그러나 베터랑 아론 아플라로가 괜찮은 득점기계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고 니콜라 부세비치 역시 평균 11개의 리바운드를 기록하는 스텟을 보여주었다. 전체 2픽이었던 빅터 올라디포는 시즌을 점점 치르면서 폼이 올라가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며 기대를 가지게 하였다. 무엇보다 덴버 너기츠로부터 받아올 드래프트 픽 역시 14번째 안에 들면서 2개의 14번째 안에 사용할 수 있는 픽을 가지게 되었고 기존 선수들도 모두 건제하기 때문에 드래프트에서 좋은 선택을 한다면 다시 올라갈 수 있는 희망을 가지게 되었다.

이후 팀의 넘버원 스코어러였지만 올라디포 육성을 위해 아플라로를 덴버 너기츠로 트레이드시켰는데, 받아온게 미숙한 가드 에반 포니에와 56픽뿐이라 아쉽다는 평. 드래프트에서는 4픽으로 애리조나 대학의 파워포워드 애런 고든을 지명하고, 12번 픽으로 다리오 사리치를 지명 후 필라델피아의 10픽인 루이지애나 대학 출신 포인트가드 엘프리드 페이튼과 트레이트시켰다. 고든 픽은 미묘하다는 말이 있었으나 올랜도 팬들은 모아놓고 보니 젊고 흥미로운 라인업이 되었다고 괜찮게 평가했다.

데뷔 후 10년동안 팀을 지켜왔으나 기량이 감쇠한 포인트가드 자미어 넬슨을 웨이브시켰다. 그러나 이후 퇴물 가드인 벤 고든 2년 $9M 영입이나, 고만고만한 포워드 채닝 프라이를 4년 $32M로 데려오는 등 이해할 수 없는 계약들을 하고 있어서 의문을 사는 중.

2015년 2월 자크 본 감독을 경질했다. 잔여시즌은 어시스턴트 코치인 제임스 보레고 대행으로 치르게 되었다.

3. 영구 결번

구단 역사는 짧은데도 스타성 높은 선수들이 제법 많이 뛰었으나 좋지 않게 헤어진 경우가 많기 때문에 언제 처음으로 영구결번 되는 선수가 나올지는 미지수.

6. 팬(Sixth Man) : 올랜도의 열성적인 팬들을 위해 비워둔 번호.

4. 2014~2015 선수명단

2014-15 시즌 올랜도 매직 선수단
감독 제임스 보레고
코치 제임스 보르레고, 웨스 운셀드 주니어, 브렛 거닝
가드 4.엘프리드 페이튼 5.빅터 올라디포 7.벤 고든 10.에반 포니에 13.루크 리드노어 34.윌리 그린
포워드 00.애런 고든 8.채닝 프라이 11.데빈 마블 12.토비아스 해리스 21.모리스 하클레스 44.앤드류 니콜슨
센터 3.드웨인 데드먼 9.니콜라 부세비치
포워드-센터 2.카일 오퀸
----
  • [1] 이 선수는 제 2의 조던이라는 말이 붙을 정도로 높은 기량과 잠재력을 보여주었다. 슬램덩크정우성의 모델도 이 선수.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6 16:47:46
Processing time 0.290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