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옹정제

last modified: 2015-04-13 16:06:08 by Contributors

청의 역대 황제
4대 성조 강희제 히오완예이 5대 세종 옹정제 아이신기오로 인전 6대 고종 건륭제 훙리

(ɔ) Unknown from
묘호 세종(世宗)
시호 만주식 텀거툴러허 황제
중국식 경천창운건중표정문무영명관인신의예성대효지성헌황제
(敬天昌運建中表正文武英明寬仁信毅睿聖大孝至誠憲皇帝)
한호[1] 후왈리야순 톱 한
(Hūwaliyasun Tob Han)
칸호[2] 나이랄트 토브 칸
(Nairalt Töv Khaan)
만주어 아이신기오로 인전
(愛新覺羅 胤禛, 애신각라 윤진)
연호
(청)
만주어 후왈리야순 톱
중국어 옹정(雍正)
몽골어 -
생몰기간 음력 1678년 10월 30일 ~ 1735년 10월 8일(58세)
재위기간 음력 1722년 12월 27일 ~ 1735년 10월 8일(12년 285일)

제국의 5대 황제. 강희제의 4남.

Contents

1. 소개
2. 후계자 다툼, 황제 즉위
3. 업적
3.1. 군기처
3.2. 숙청
3.3. 문자의 옥
3.4. 지정은제의 확립
3.5. 부정 부패의 근절
3.6. 농업의 강조
4. 워커홀릭
5. 평가
6. 작품 속에서의 옹정제

1. 소개


(황제란 느낌은 안드는 그림이지만 독서하는 옹정제. 묘하게 유희열 닮았다.독서라면 책을봐야지 어딜봐!)

중국사에서 제갈량과 쌍벽을 이루는 워커홀릭

중국사상 가장 위대한 군주 가운데 하나로 평가받는다. 강희제의 치세가 워낙 길었기 때문에 1722년 즉위했을 때 이미 44세였다. 이후 옹정제의 치세는 13년 동안 계속된다. 미야자키 이치사다는 자신의 책에서 이 치세기간이 옹정제 본인과 관료들이 버틸 수 있는 최대 한계의 시간으로 봤는데, 그럴 듯하다. 정말 그 정도로 관료들을 꽉 잡은 무시무시한 독재군주. 보통 한 나라가 오래가려면 3대에서 결판이 난다라 하고, 청나라가 순치제 때 중원에 들어온것을 생각하면 옹정제가 3대다. 청나라는 강희제가 전성기를 만들고, 옹정제가 다졌으며, 건륭제 때 절정을 누렸다고 보는 사람들이 많다.

2. 후계자 다툼, 황제 즉위

강희제 17년인 1678년 12월 13일, 강희제의 4남으로 후궁 우야씨자금성에서 그를 낳았다. 청나라 시절 황자들의 교육은 상서방(上書房)이 맡았는데, 강희제는 직접 나라의 특급 인재들을 뽑아 황자들에게 교육을 시켰다. 옹정제를 비롯한 황자들은 상서방에서 만주어, 몽골어, 한어 등 3가지의 언어를 배웠고 역사책과 여러 경사들을 익힘과 함께 말타기, 활쏘기, 심지어 수영까지 익히면서 시간을 보냈다.

나이가 들면서 옹정제는 아버지인 강희제의 일을 돕기 시작했다. 최후의 몽골 제국으로 불리는 준가르르단을 공격하는데 따라 나서기도 하고, 여러가지 일을 거들면서 자신의 입지를 키워 옹친왕(雍親王)에 올랐다.


옹정제가 살았던 옹친왕부, 옹화궁(용허궁 雍和宫 - 현재 북경 최대의 라마교 사원이다.)

유교를 매우 좋아하던 강희제는 장남인 윤잉을 빠르게 황태자로 만들고 후계자 수업을 시켰다. 혹독한 훈련을 받은 윤잉이지만 강희제의 기대는 지나치게 부담이었고, 다른 황자들도 후계자 자리에 욕심내 모함을 이었으며, 강희제는 윤잉을 아꼈지만 내색은 안해야 한다고 생각하여 일부러 냉정하게 굴기만 했다. 이러한 부담과 스트레스 속에 30살 무렵의 윤잉은 폭주하며 엽색행각을 벌이고 사치를 벌이는 등 서로의 반목이 극에 달했다가 끝내 폐위를 겪었다.

후계자 자리가 비자, 여러 황자들은 서로 자기가 후계자를 하려고 모함을 이으며 서로를 공격하고 협력하다가 다시 분열하기를 되풀이했다. 3황자, 8황자, 14황자가 치열하게 다투었고, 이 과정만 해도 괜찮은 주말드라마 소재일 법도 하지만 일단 이 항목에선 길게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옹정제와 관련된 책을 아무거나 봐도 이 부분은 굉장히 상세하니……. 흔히 이 소재를 중국판 용의 눈물로 부르는 때도 많다.

여하간 황자들이 이렇게 다투는 와중에, 옹정제는 아무 것도 안했다. 그러니까 퉁기야 롱코도(Tunggiya Longkodo, 佟佳 隆科多, 동가 융과다), 연갱요(年羹堯) 등 자신의 세력은 모았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견제받을 만큼 크게 파당을 만들지는 않고, 후계자 쟁탈전에도 전면에 나서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늙고 기력이 떨어진 강희제는 말년에 아들들의 이런 행각을 보고 진저리를 치던 바, 옹정제의 이런 태도는 강희제의 마음을 잘 공략했다. 더구나 마침 강희제는 옹정제의 아들이자 뒷날의 건륭제인 어린 손자 홍력의 귀여움과 똑똑함에 흠뻑 빠져있던 바, 손자에의 애정은 옹정제에게도 영향을 끼쳤다. 최후까지도 불분명했던 후계자 자리였지만 강희제는 죽기 전에 옹정제를 후계자로 만들어 놓았다. 다만 이 과정은 상당히 논란이라, 옹정제의 정적들은 그가 아버지를 살해하고 조서를 위조했다라고도 했다. 물론 옹정제는 마구 패서 이런 논란을 잠재웠다.

3. 업적

옹정제는 강희제가 문무가 비교적 균형을 이루었던 데 반해 철저할 만큼 문치(文治)에 비중을 두었으며, 아버지 강희제가 삼번(三藩)의 난 평정, 대만 정복, 러시아와의 분쟁, 외몽골 정복 등을 감행하고 준가르와 전쟁을 치렀던 것에 비해 볼 때 철저하게 평화주의나 부전(不戰)주의로 일관했다. 즉위 초기에는 연갱요가 서북에서 군사작전을 벌여 승리를 거두었지만, 1731년 티베트의 갈단 체링에게 청군이 대패한 뒤로는 군사적인 정복 활동을 벌이는 작업에서 거의 손을 놓았다.

이외에 팔기군 체제를 손보고 군기처를 설치하는 등의 개혁으로 권력을 황제에게 집중시켰고, 1727년 러시아와 카흐타 조약을 맺어 국경선을 명확히 그었다. 아래에 나오는 본인 즉위 문제에 영향을 받은 것인지, 황태자 밀건법[3]도 시행했다. 다만 만주족 후비에게서 난 소생이 본인 뿐이던 건륭제 등의 사례로 실제 이 법의 효과가 있었던 때는 적다.

3.1. 군기처

본래 황제 중심의 정치에서는 황제가 모든 일을 알아야 했는데, 이런저런 관리를 거쳐서 올라오는 상소문(제본)은 비밀성이 뚝 떨어지다 보니 황제가 쉽게 휘어잡을 수 없었다. 이에 따라 옹정제는 황제에게 곧바로 바칠 수 있는 사적인 연락통인 주접[4]을 강화시켰다.

이를 통해 옹정제는 각 관리들의 생각과 행동을 알아냈는데, 아무래도 황제가 모두 하기엔 일손이 모자란지라 군기처라는 주접 전담부서주접 떠는 부대가 아니다를 만들어 돕게 하였다. 이들은 황제의 최측근이었고, 황제 집무실 근처에서 숙직하며 필요할 때마다 바로바로 대응했다.

여담이지만 이 주접이 유명한 까닭은 '주비유지'란 것 때문인데, 쉽게 말하면 빨간펜 선생님이었다. 다만 부정적이라서 문제지.(…) 황제와 사적으로 이야기하는 주접이다 보니까 당연히 황제가 직접 답장을 썼는데 그 답장이 "그래 잘 받았다"가 아니라 보낸 사람을 조목조목 지적하는 내용이 가득했다. 내용이 이게 뭐니, 왜 긴 종이에다 적게 써서 종이를 낭비하니 등등. 오죽하면 미아자키 이치사다는 이걸 두고 '세계에서 가장 양심적인 독재군주'라고 평할 정도.

3.2. 숙청

옹정제가 황제에 올랐을 때 사정은 불안한 점이 많았다. 티베트 정벌에 나섰던 14황자 윤제는 군사력을 손에 쥐었고, 퉁기야 롱코도(Tunggiya Longkodo, 佟佳 隆科多, 동가 융과다)와 연갱요(年羹堯)라는 측근들은 분명 유능했지만 부담스러운 존재들이었다. 다른 황자들도 마찬가지로 위협적이었다.

옹정제는 무자비했다. 온갖 꼬투리에 말도 안되는 듯한 죄명을 붙여 윤제와 그의 가족, 측근들을 때려잡았고 다른 형제인 윤사는 아키나(akina, 阿其那), 윤당은 서스허(seshe, 塞思黑)라는 호칭으로 부르도록 했는데 이는 만주어로 각각 개와 돼지를 뜻하는 말이다. 이렇게 형제를 탄압하고 유배시키고 집안에 가두는 등 어쩌면 악랄해 보이기까지 하는 태도로 옹정제는 형제들을 잡았다.

때마침 서북지역의 전쟁에 나섰던 옹정제의 신하 연갱요가 승리를 거두면서 옹정제의 입지는 탄탄해졌다. 만약 이 전쟁이 뜻한 바대로 못했다면 다른 황자들에게 공격받았을 수도 있지만, 승리를 거두면서 자신의 위상을 제대로 잡았다.

그런데 이제는 이 연갱요가 문제였다. 승리를 거둔 데다 옹정제에게 매우 좋은 대접을 받자 연갱요는 이제 자신감이 넘쳐서 무례하게 굴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옹정제를 당혹스럽게 한 건 군에서의 연갱요가 가지는 영향력이었는데, 연갱요와 함께 군대를 둘러보던 옹정제는 병사들이 땀에 젖어 몹시 힘들어 하자 달래주기 위해서 말했다.

"날이 더운데 중무장을 하고 있으니 고생들이 많구나. 갑옷을 벗고 쉬도록 하라."

하지만 놀랍게도 병사들은 꼼짝도 안했고, 옹정제는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다시 한번 말했지만 또다시 병사들은 가만히 있었다. 옹정제가 경악하는 사이에 연갱요는 차분하게 말했다.[5][6]

"황상께서 그렇게 말씀하시니 너희들은 옷을 벗고 쉬거라."

그때가 돼서야 병사들은 옷을 벗었다. 이 모습을 본 옹정제는 연갱요를 없애야겠다고 생각했지만, 곧바로 손을 대진 않고 오히려 많은 상을 내려주었다. 그리고 옹정제의 밑에 있는 인물로, 악비의 후손이라는 이야기가 있던 종기의 위상을 높여주며 정보를 수집하고 기회를 엿보았다.

이를 갈면서 기회를 엿보던 옹정제는 즉위 3년째인 1725년, 연갱요를 숙청하는데 나서기 시작한다. 이 해의 2월에 해와 달이 동시에 뜨는데다 하늘에 좋은 길조가 나타나자 많은 신하들이 옹정제의 덕을 칭찬하며 아부하는 말을 올렸는데, 물론 연갱요도 그렇게 했다. 그런데 글을 쓸때 "아침부터 저녁까지 열심히 일을 하신다."는 말을 "저녁부터 아침까지"라고 바꾸어 적어버렸다.

연갱요가 실수는 했지만 큰 일은 아니었는데 옹정제는 이 일을 꼬투리 삼아 연갱요를 마구 공격하고 비난했다. 그와 함께 동시에 연갱요의 영향에 있는 지방의 관리들을 경질하고 그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임명하며, 신하들에게는 "요새 연갱요가 너에게 안 좋은 소리를 하니 조심하라."는 식으로 말을 해서 그의 영향력을 없앴다. 끝내 연갱요는 못 버티고 자결했다.

다음 대상은 바로 롱코도였다. 그는 옹정제가 황제를 하는데 많은 공을 세웠지만 역시 그 권력은 그냥 두고 보기에는 상당했으니 옹정제는 롱코도를 제거하려 했다. 롱코도가 국경 문제 때문에 러시아 사신과 협상을 하러 떠난 사이, 옹정제는 그를 체포하고 베이징으로 압송하여 41가지의 죄를 묻고 그를 처리한다.[7] 다만 연갱요와는 달리 옹정제는 롱코도에게는 최소한의 동정을 보였는데, 목을 베고 가족들을 노비로 만들며 재산을 몰수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그 대신 작은 집에 가두어 놓고 죽을 때 장례를 치루어주었다.

악종기도 옹정제의 손아귀를 벗어나지 못했다. 준가르는 티베트 쪽을 배회하며 청나라의 국경을 교란시켰기에 옹정제는 준가르를 물리치려고 했지만, 적의 상황을 잘못 판단한 옹정제는 예상 외로 막강한 준가르의 전력에 고전하고 말았다. 그러자 악종기를 희생양으로 삼아 그를 매우 비난했고, 악종기는 안절부절하며 필사적으로 지키고 수비하려 했지만 끝내 모든 관직을 잃어 버리고 감옥에 들어가 버렸다. 악종기는 건륭제가 즉위하자 그때서야 다시 자신의 업무에 복귀했다.

3.3. 문자의 옥

옹정제의 탄압은 측근과 형제들만 머물지 않았다. 이민족으로 중국을 통치한 만주족은 사상적인 면에서 많은 통제를 펴야 했기에 자주 문자의 옥(文字之獄)이라는 필화 사건을 일으켜 많은 책을 검열하고 분서시켰는데, 강희제 - 옹정제 - 건륭제 시기를 걸치며 더욱 강화시켰고 가경제 때부터 줄어들었다.

강서성에서 과거를 책임지는 관리 사사정은 유민소지(維民所止)라는 시제를 냈는데, 유(維) 자와 지(止) 자가 옹정제의 연호인 옹정(雍正)에서 위의 변만 뺀 것이라 해서 옹정제의 목을 베어배리겠다는 뜻으로 해석해 구족을 베어버렸다. 또 한림학사 서준이 '폐하'(陛下)의 '폐'(陛) 자를 들개를 뜻하는 '폐'(狴)자로 바꾸어 쓰자 그를 죽여버리기도 했다. 이렇게 무자비한 탄압에 옹정제의 권력은 커지기만 했다. 설령 형제나 아들이라도 황제인 자신 앞에서는 무릎을 꿇고 절해야 하는 신하임을 강조하여 사적으로는 형제나 아들이나 공적으로는 엄연히 군신지간임을 강조하였다.

3.4. 지정은제의 확립

지정은제는 명나라 때의 일조편법(一條鞭法)에서부터 출발한다. 당시 지방에 세력이 컸던 향신세력(鄕紳勢力)이 소유한 땅을 속여 보고하고 탈세하는 일이 많았지만, 장거정은 이것을 단호히 대처하여 관청 몰래 경작하는 대량의 땅을 적발하였다.

그 때까지의 세제인 양세법은 항목이 너무 많고 복잡하여, 불공정한 점이 많았다. 일조편법은 그것을 일관화시켜 과세대상을 토지로 옮기고, 당시 보급하던 은으로 납세시켰다. 이러한 개혁으로 명의 재정은 크게 호전되었고, 국고에는 10년 분의 식료와 4백만냥의 잉여금을 축적할 수 있었다고 한다.

전세, 노역을 대신 하는 정은, 잡세, 잡역 다 은으로 내게 했는데, 이때쯤이면 민간에선 화폐 경제가 활발해졌고(무협 소설이 그래서 배경으로 명나라를 쓰기 편하다.) 나라 입장에서도 가격이 요동치는 현물보다는 화폐가 편했다.

청나라 시기에도 이런 일조편법은 쭈욱 계승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여러가지 폐단이 나타났는데, 그 하나만을 꼽자면 지방의 유지들은 관과 유착해 자기들 세금을 일반 농민들에게 떠넘겼고, 못살겠다 싶은 농민들은 달아나서 나라는 안정적인 수입원을 못 얻었다. 특히 세금을 안내려고 워낙 도망쳐도 숫자를 속이고 하다보니 정세(인두세)를 매기기가 힘들었다.

정역(征役), 즉 조세와 부역을 부과하려면 인구 조사는 필수인데 가난한 농민들은 대책이 없으니 도망가거나 납세를 안하고, 부자들은 당연히 이를 피해버렸다. 나라의 재정은 엉망이었고, 관리들도 문책을 겪으니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청나라 강희제 50년인 1711년. 성세자생정(盛世滋生丁)이 실시되었다. 정세는 사람의 머리 수만큼 걷는 것. 결국 사람이 늘어나면 더 걷어들이는데, 바로 이 해인 강희제 50년의 인구를 조사한 다음 정세를 영원히 동결시켰다. 말 그대로 세금이 더 안 늘어났다.

이는 엄청난 뜻이 있는데 이 때부터 인구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호구 수에 따른 세제 부담으로 호적 체계에서 벗어났던 농민이 그만큼 많았다가 그러한 부담이 사라지면서 이 체제에 포함되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애를 많이 만들어도 이젠 뭐 부담도 없고.

이 정책으로 전국의 정세 수취량은 고정했으나 정세 대상인 농민들이 도망쳐 정세 수취량은 다시 줄기 시작하였다. 강희제는 이러한 문제를 완전히 풀기 위해 지세 1냥당 약간의 정세를 부과하는 식의 탄정입묘(攤丁入畝) 방법을 고안하였고, 정세가 지세로 합쳐지게 되었다.

하도 큰 일이기에 우선 광동성에서 먼저 시험을 해보았고, 결과가 괜찮자 사천, 절강, 하남 성에서 시행해서 효과를 보았다.

지정은제(地丁銀制)가 이렇게 시행되었다. 이 지정은제가 시행되기까지 엄청난 논란이 있었으나 옹정제 때 끝내 시작되었고, 이를 반대하는 세력에선 반대가 극심했다. 정세를 지세에 통합하면 토지의 소유자는 세금이 늘어나는데, 가난한 사람들은 세금이 사실상 면제였다. 당연히 땅 가진 부자들은 반대했다.

1726년, 향시에 응시한 천여 명의 응시생들은 단체로 시위하면서 항의했고, 상인들에게는 문을 닫으라고 협박했다. 지정은제에 찬성하던 순무 이위(李衛)[8]는 이들을 간단하게 때려잡아 처벌했다. 그 뒤 2년동안 지정은제는 복건, 섬서, 감숙, 강서, 호북, 강소, 안휘성을 걸치고 산서성에서도 시행해 건륭제 연간에는 완벽하게 정착했다.

옹정 5년, 계주의 지주 서리 진순예(秦順兒)는 지세를 납부하라고 재촉했지만 지방의 유력자들은 오히려 진순예를 탄핵했다. 하지만 옹정제는 진순예는 그대로 두고 지세 납부를 거부하는 사람들을 때려 잡았다.

향신(중국의 과거에 합격하고 임관하지 않은 채 향촌에서 사는 자 또는 향촌의 퇴직관리나 유력인사 등)인 사회 계층들은, 사회적으로 존경을 받는 실질적인 향촌 지배자였다. 이들은 지세 납부에 계속해서 저항했는데 1727년 동광현의 지현 정삼재(鄭三才)는 혀를 내두르면서 황제에게 이렇게도 보고했다.

"이곳의 악랄한 향신들이 온갖 구실로 관을 위협하고 지세를 내지 않아 백성들에게 전가하고 있다."

격노한 옹정제는 진상 조사를 철저하게 하라고 명했다. 하지만 향신들은 영향력이 워낙 커 관리들도 다루기가 힘든 존재들이었기에, 순진한 지방관들은 오히려 이들에게 털리기 일쑤였다고.

당시에 얼마나 지세 납부에 대한 향신들의 반응이 나빴나 하면, "지세를 내면 대장부가 아니다!"라는 말까지 퍼져나올 정도였다고 한다. 이들은 아예 향시의 시험에 나가기를 거부하고, 누군가가 나가면 응시자들의 답안을 뺏어서 찢어버렸다. 호광 지역에서도 이들은 단압하여 지세 납부를 거부하며 관과 맞서면서 뻗댔다.

옹정제는 이에 강력히 대응했다. 응시생들이 단체 활동을 1번만 더 벌이면 영원히 응시자격을 박탈하겠다는 조서(詔書)를 내리고, 산동 지방의 진사, 거인, 수재, 감생 등 1천 4백여명의 공명을 모두 박탈시키는 등 불이익을 주거나 벼슬길 자체를 아예 막아버렸고, 지세를 안 납부한 사람은 모조리 체포하는 등의 강력한 대응 끝에 향신들은 모두 꿀 먹은 벙어리로 바뀌었고, 지정은제를 확립했다. 즉 현대 중국에서도 하기 어려운 일을 밀어붙여서 해낸것이다. 심지어 이때 중국은 지금보다 더 넓은 주제에 교통도 통신도 극악이라 각 행정구역 경계에 숨어사는 사람을 못잡아내던 때였고, 향신들의 힘이 지방관보다 강한것도 당연한데다, 이미 그놈의 꽌시로 지방관과 향신이 결탁하기 쉬운시대였다. 이를 극복해 낸 것은 그야말로 조세행정에 있어 몹시 철두철미했다고 볼 수 있다. 물론 건륭제시기로 들어서면...

3.5. 부정 부패의 근절

(ɔ) Unknown from


  • 신농에게 제를 올리는 옹정제
중국 전설 상의 고대 신 중 하나인 신농에게 제사를 올리는 옹정제의 모습.

옹정제가 관리들의 부정부패 문제를 가장 많이 손봤다. 명나라와 청나라 시대에는 모선(耗羨)이라는 공공연한 관습이 있었는데, 본래 지정한 세금보다 쌀이나 은을 조금 더 걷는 것이었다. 이 문제는 기본적으로 관리들의 봉급이 너무 적은데 있었다고. 청나라 시대, 북경의 문무 관리들의 1년 봉은은 다음과 같았다.[9]

1품, 180량
2품, 150량
3품, 130량
4품, 105량
5품, 80량
6품, 60량
7품, 45량
8품, 40량
정9품, 33량 1전
종9품, 31량 5전

봉은 이 밖에 봉미도 줬었다. 봉은 1량당 봉미 10말을 추가했는데, 외직에 나간 문관들은 봉미가 없었고, 무관의 봉은은 북경에 있는 무관의 절반이었다. 이 계산으로 보면, 지방 최고의 수장인 총독은 연봉이 180량, 포정사는 150량, 안찰사와 염운사는 130량, 도원과 지부는 105량, 동지와 지주 80량, 통판과 주동 60량, 현령과 학부교수 45량, 현승, 교유, 훈도 각기 40량, 주부 33량 1전, 전사와 순검 31량 5전이었다. 재부는 12량, 포병 8량, 문자, 마부, 고사, 옥졸은 연봉이 6량이었다.

청나라 시대의 소설인 홍루몽을 보면, 제법 무난하고 사는 농민이 1년에 20량 정도를 버니 말단 관리들은 봉급만으로 생활하자면 사실상 빈민이었다. 더구나 상사의 접대 문제까지 겹친다면?

이런 상황에서 세금을 규정액보다 조금 더 걷어서 먹는 "모선"은 관리들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강희제는 이런 문제에 "1량을 걷을때 1할만 걷는다면 청렴한 관리"라고 말하였다. 하지만 걷다보면 자연히 더 많이 걷는데 또 이런 건 내는 사람은 내고 안내는 사람은 안내는지라, 지방의 막강한 향신이나 지주들이 안 내는 대로 다른 농민들에게 부담이 가니 폐단이 심했다.

옹정제는 현실적인 사람이었기에 부정부패를 막는다지만 이런 수입원을 완전히 근절시키려고는 안했다. 대신에 모선귀공(耗羨歸公)제를 마련해서, 추가로 걷는 것을 허락하되 그 수치를 정해놓고 그 안에서 거두게 했다. 또한 관리들의 봉급을 늘려 어느 만큼 편하게 생활하게 해주면서, 그래도 부패를 저지르는 관리들은 가혹하게 처벌했다.

만약 모선귀공 제도를 했는데도 또 다른 부패가 있다면 오히려 새로운 제도는 부담만 늘어날 뿐이다. 옹정제는 각 성의 지세 보유량을 확실하게 파악하면서, 측근들을 모아 적자 상황을 관리시켰다. 적자가 나면 책임자가 자기 돈으로 채워야 했다.

조사 결과 세금을 착복한 사람이 나오면 옹정제는 만주족이던 몽골의 귀족이던 모조리 처벌했고, 이들은 추징금을 납부하기 위해 자기 재산을 털어 메꿔야 했다. 강희제의 아들인 황족들마저도 뺏어먹은 세금을 메꾸러 자기 가재도구를 팔고, 집까지 팔아 돈을 마련해 바쳤다.

중앙과 마찬가지로 지방에서도 이러한 조사는 철저했다. 옹정제는 심지어 "몰수왕"이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각 부와 주현에서 세금을 횡령한 관리들의 재산을 모조리 국고에 집어넣고, 은닉한 재산은 경매에 붙여서 팔았다. 지주의 착취로 부당하게 천민을 한 사람은 확실히 조사해서 다시 원래 신분을 회복시키고, 못된 지주는 심지어 사형까지 시켰다.

이전까지의 관행으로는, 횡령죄가 드러나도 횡령금을 채워놓으면 관직을 유지했다. 하지만 옹정제는 이러한 제도의 허점(횡령한 금액을 채워놓기 위해 관리들이 백성들의 주머니를 털어서 돈을 마련함)을 깨달았다. 옹정제는 즉위하자마자 횡령 사실이 드러나면 곧바로 관리들을 파직시켰고, 옹정제 3년 호남성에서 조사를 시작하자 무려 호남성의 관원들 중 절반 이상이 쫓겨났다. 허베이 성에서도 3년 이상인 고참 관리들 대부분이 파직으로 밀려났다.

관리가 백성들의 돈을 뺏어먹으면, 그 혜택은 관리만이 아니라 가족과 친구, 친척들까지 돌아간다. 옹정제는 횡령 사실이 드러나면 이런 친척들까지 다 털어 재산을 뺏어갔다. 그러자 탐관오리들은 자기 가족들까지 안 연루시키려고 꼼짝도 못했다.

또한 다른 사람이 대신 횡령금을 배상하는 제도도 없앴다. 그리고 죄를 추궁받아 자살한 사람마저도 철저하게 털어서 가족들에게 책임을 물었기에, 탐관오리는 자살해도 그 죄를 벗어날 수 없었다. 조금이라도 흠을 보이는 관리는 곧바로 몰아내고, 후임자는 바로 임명했기에 많은 관리들은 얼마든지 자신을 대신할 존재가 있다는 생각에 두려움에 떨어야만 했다.

비리가 너무나도 심한 관리나 지주는, 배상이고 뭐고 할 것없이 처형시켰다. 적자로 적자를 매우는 편법을 쓴 사람도 마찬가지였다.[10] 이러한 정책들은 끝내 성과를 내어, 옹정 10년 적자에 시달리던 하남성은 70만량의 은을 보유하며 완연한 흑자로 돌아섰다. 뒷날의 역사학자 학성(章學誠)은 이렇게 말했다.

"옹정제가 관료사회를 개혁하여 기강을 바로잡은 일은, 실로 천년에 1번 있을 만한 쾌거로다!"

3.6. 농업의 강조

옹정제는 매년 경작에 들어가기에 앞서 직접 농사를 지었는데, 보여주기 식이지만 일전의 제왕들은 한두번 하다 마는 일이 많았다. 하지만 옹정제는 이를 정례화해서 계속했는데, 옹정제 밖에 그런 인물로는 수천년 전에 한나라의 검소한 황제 문제 정도가 대표적. 옹정제는 자신 뿐만 아니라 관리들도 이 일을 하기를 바랬고, 하지 않은 사람들은 처벌했다.

농업을 발전시키려는 옹정제의 생각은 파격적인 선택으로 이어졌다. 그 전부터 중국의 왕조에서 농업을 중시했으나, 이는 생산량과 수탈하는 문제의 이야기지 농민의 사회적 지위나 이익하고는 무관했다. 그런데 옹정제는 농민에게 벼슬을 내려주는 새로운 제도를 만들었다.

당시 지방에서는 세금을 징수하는 관리는 있어도, 생산을 지도하는 관리는 없었다. 옹정제는 경험 많고 모범적인 농민들을 8품의 벼슬에 임명하고, 농민들의 농사에 도움을 주게 했다. 물론 이런 제도도 금세 폐단이 나타나 가짜 농부들이 이 벼슬을 받고 행세하는 일도 있었지만, 옹정제는 이런 사람들을 탄압함과 동시에 자수를 하면 용서해주겠다고 말하여 이런 가짜 농부들을 없앴다.

4. 워커홀릭

옹정제는 13년 통치 중 선제인 강희제를 본받아 정무에 주력했으며, 보통 매일 새벽 4시에 일어나 정무를 보기 시작하여 늦은 밤까지 대신들조차 질릴 만큼 철저하게 집무에 임했다. 옹정제가 8세에 즉위해 16세에 친정을 시작한 강희제나 25세에 즉위한 건륭제와 달리 44세에 즉위해서 황제의 업무를 집행한 시점이 다른 황제들에 비해 늦었음에도 13년만에 57세로 사망함은 심할 만큼 세심하게 정무를 집행했기 때문이라고 보는 의견이 많다. 다시말해 로사. 같은 묘호를 쓰는 조선세종대왕과도 비슷한 면이 있다. 명나라 세종이 누구였냐는 신경쓰지 말자.

옹정제는 철저하게 지방관을 관리감독하고 이중삼중으로 감시망을 펼쳐서, 늘 모반 가능성을 염두에 둬 세밀하게 관리들을 통솔했으며 전국의 수많은 관리들이 보내는 보고서를 빠짐없이 읽고 모두 황제 전용의 붉은 먹으로 주석을 덧붙여 써서 돌려보내는 방식으로 업무를 보았다.황제의 빨간펜 사실 이것은 부황 강희제가 도입한 제도지만 옹정제는 이 제도를 제대로 썼다.

이 주에는 정책 관련의 진지한 답변은 물론, 옹정제의 개인적인 이야기도 있다. 그 가운데는 형편없이 일하는 관리에게 월급만 축내는 밥버러지라는 등 대놓고 면박하는 글까지 있다. 원문에는 '無知(뭘 모르는 놈)', '無識小人(무식한 소인배)', '覽, 笑之(글은 잘 봤는데 우습구나) 등의 표현들이 있다. 마치 뒷날 조선정조가 신하에게 보낸 비밀어찰을 떠올리는 수준. 이것들을 보면 옹정제는 상당한 독설가다. 신하들 입장에선 죽어나는데 내용을 빼먹고 쓰면 나중에 귀신같이 알아서 그걸로 까고, 쓸데없이 장황하게 써서 진짜로 중요한 내용을 못 보고하면 또 그걸로 욕 먹었다. 그런데 어떤 관리들은 정말 글 잘 쓰는 사람들을 옆에 두고, 적절하게 꾸며 써서 옹정제를 속이기도 했다니 세상에 완벽한 것은 없는 듯하다.

이러한 관리의 철저한 감시에는 많은 이야깃거리가 있는데, 하루는 한 신하가 신나게 도박을 하고 놀았다. 그런데 마작패의 하나가 사라져서 아무리 찾아도 안 보이자 집에 돌아왔다. 다음날 황제가 그를 불러 "뭐하고 놀았나?"하고 묻자 감히 황제를 못 속여서 순순히 사정을 말했다. 그러자 갑자기 황제가 사라진 마작패를 그에게 던지면서 "솔직하게 말해주었으니 봐주겠다."라 했고, 이 일을 겪은 신하는 질려서 그 뒤로 도박할 엄두도 못냈다는 이야기.

또 한가지 에피소드로는 다른 신하가 옹정제를 알현했는데, 황제가 담당하는 부서가 어떻게 돌아가는지를 물어보기에 그 신하는 대충 "잘 돌아갑니다"라고 대답했다. 조금 뒤 황제가 다시 "그래, 거기 부서에 걸린 현판도 잘 있더냐?"하고 물어봤을 때도 신하는 "예, 제대로 걸려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옹정제는 격노해서 그 관청 건물에 걸려있던 현판을 가져와 그 신하를 향해 집어던졌다. 황제가 전날 밤에 측근을 시켜 관청의 현판을 떼어 가져오게 한 것이다.

옹정제가 이토록 세심하게 통치에 몰두한 것에는 여러 설이 있는데, 그 하나로 옹정제가 제위를 계승할 때 강희제가 지목한 열넷째 아들(十四子)의 유언을 고쳐 넷째 아들(第四子)로 조작했기 때문에 관리들의 반대가 있을까 우려했기 때문이라는 설과 삼번의 난이나 대만의 정씨(鄭氏) 일족(정성공 항목 참조)의 저항처럼 한족의 반란을 경계했기 때문이라는 설이 유력하다.

실제로 옹정제의 치세에는 유명한 반청(反淸) 모의 사건이 일어났다. 쓰촨성(四川省) 총독인 악종기에게 반란을 권하는 통고문이 왔는데[11] 악종기가 이를 보고하자 옹정제는 사건을 세심하게 조사하여 모반자의 사상적 스승인 여유량(呂留良)을 부관참시하고 그 일족과 친구들을 처벌하였으며 저서들을 압수해 파기했다. 이 직후 만주족의 통치가 천명(天命)을 따라 올바르다는 식의 주장을 담은 '대의각미록(大義覺迷錄)'을 직접 저술하여 널리 읽게 했다. 그러나 안습하게도 이 저술은 바로 다음 황제이자 아들인 건륭제가 금서(禁書) 처분을 하는 수모를 겪는다. 현대 연구자들에 따르면 이 책에 논리적인 허점이 많아 되려 한족 지식인들의 공박의 빌미일 우려가 있어 금서처분시켰다고.[12]

5. 평가

상대적으로 외적으로 국력을 과시한 아버지 강희제나 아들 건륭제보다는 내치에 힘썼고 아우가 오를 황위를 빼앗아 자신이 대신 올랐다는 소문 때문에 현대까지만 해도 민간에선 평가가 그리 좋지 않았다. 하지만 옹정제는 외정(外征)을 철저히 삼가고 내적 충실과 국가의 안정에 힘써, 강희제의 60년 치세 뒤 동요할 가능성이 있는 나라를 안정시키고 국력을 다져놓았기 때문에 대체로 좋은 평가를 받는다. 게다가 아버지가 완성하고 자신이 덧마무리를 한 청나라를 부패와 사치로 말아먹은 아들 건륭제의 병크가 드러나면서 평가가 더욱 더 높다. 포지션으로 따지자면 조선의 태종 이방원?

옹정제의 인품을 잘 알 수 있는 한 마디가 한국의 도덕 교과서에도 있다. "이 한 몸을 위해서 천하를 희생시키지는 않으리라."

미야자키 이치사다는 옹정제를 '엄청난 권력을 휘두르는 독재자라기보다 구도하는 수도자처럼 경건하고 치열한 자세로 정치에 임하며, 전제군주제와 독재체제가 만들어낼 수 있는 극한의 선을 실천한 군주'로 평가했다. 아버지에게 밀리지 않는 훌륭한 인품의 황제였다는 사실은 누구나 인정할 것이다. 더 알고 싶다면 한국판 위키백과 항목을 참고하자, 알찬 글로 선정했을 만큼 상세하다.#

옹정제의 치세(1722~1735) 기간은 조선 왕조의 경종(1720~1724)의 재위기간과 영조(1724~1776)의 재위 초반 10년과 일치한다.

참고로 같은 시기 일본 에도 막부(1603~1867/68)의 쇼군은 8대 도쿠가와 요시무네(1716~45)다.


(ɔ) Unknown from

이히힝 황제폐하 죽이지 말아줘영
이미지와는 별로 안 어울리지만 이런 그림도 있다. 서양 가발을 쓴 모습이다.

6. 작품 속에서의 옹정제

원래는 아버지인 강희제, 아들인 건륭제에 밀려 영화나 드라마 등의 주인공인 횟수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그러나 이제 두 사람을 써먹을 대로 써먹었다 보니 최근에는 주인공으로 드라마에 많이 나온다.

옹정제를 주인공으로 하는 드라마로는 아래 참조.


  • <대내군영(大內群英)>에서의 옹정제
    홍콩 RTV(現 aTV) 제작. 만자량이 옹정제 역이다. 이 드라마는 애당최 무협 드라마에다가 여사낭과 옹정이 러브라인으로 맺어지는 막장 설정이니(결말은 배드 엔딩) 해당 드라마의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이면 매우 곤란하다.


우측이 옹정제.

  • <만청십삼황조(滿淸十三皇朝之雍正)>에서의 옹정제
    위열(煒烈)이 옹정제 역을 맡았다. 만청십삼황조 역시 홍콩 aTV에서 만든 드라마로, 청나라 13명의 황제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다만 1980년대에 제작한 터라 당시 스토리가 현재 새롭게 밝혀진 역사적 사실과 많이 다르다. 이 쪽의 스토리 전개도 대부분 야사를 참고했으니 주의.


  • <구왕탈위(九王奪位)>[13]에서의 옹정제
    강화가 옹정제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 드라마도 홍콩 aTV에서 제작했고, 옹정제를 '황위를 위해서는 피도 눈물도 없는' 성격의 캐릭터로 설정하였으며, 황제에 등극하고 자신의 절대권력을 확립하는 피 튀기는 과정이 여과없이 나온다. 옹정제가 강희제의 유조를 위조하였다는 설을 채택하였고, 심지어는 강희제를 살해한 것이 옹정제 자신이라는 설정까지 곁들였다.


  • <옹정황제(雍正王朝)>에서의 옹정제
    대륙 제작. 당국강이 옹정제 역이었다. 강화가 연기한 <군림천하>의 옹정제보다 잔인함은 줄어들었다. 성실하고 부지런한 훌륭한 행정가이자 황제인 옹정제의 모습을 그렸다. 당국강의 연기 또한 명연기로 꼽히고, 국내 p2p 사이트에서도 쉽게 드라마와 자막을 구할 만큼 옹정제를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 중에서는 널리 알려졌다.


  • <보보경심(步步驚心)>에서의 옹정제
    대륙 제작. 오기륭이 옹정제 역이었다. '냉면왕(冷面王)'이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침착하며 감정을 좀체 드러내지 않는 데다가 여자에게도 냉정한 나쁜남자 설정이었다. 여주인공 마이태 약희를 일편단심으로 사랑하면서도 황제를 하러 물 밑에서 고군분투하고 끝내 최후의 승자에 올랐다. 그러나 공포정치와 정적 숙청으로 약희와 틀어지고, 끝내 약희가 죽은 뒤에야 그 사실을 알아 오열한다.


  • <후궁견환전(后宮甄嬛傳)>에서의 옹정제
    대륙 제작. 진건빈이 옹정제 역을 맡았다. 독재자에 정적에게 잔인하지만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에게는 일편단심이었던 대부분의 옹정제와는 달리, 특정 후궁을 편애하지 않고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황제의 면목을 보인다. 그러나 끝내 (드라마니까) 희귀비 견환을 총애하고, 견환과 자신의 동생의 사이를 의심하던 중 병으로 쓰러져 후환을 두려워한 견환이 독살시킨다.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싱크로율로는 역대 옹정제 역인 배우 가운데 가장 뛰어나다.


  • <식위노(食為奴)>[14]에서의 옹정제
    홍콩 TVB에서 제작한 궁정극. 황지현(黃智賢)이 옹정제 역을 맡았다. 이 드라마에선 8황자 윤사가 악역으로 나온다.

----
  • [1] 만주식 군주 칭호
  • [2] 몽골식 군주 칭호
  • [3] 생전에 황태자를 안 발표하고 적어서 상자 안에 봉해 두었다가 사후에 공개하는 방법. 생전에 황태자의 파벌을 형성하거나 선조처럼 황태자를 바꾼다고 신하들이 대립하는 경우가 없어지는 효과가 있었다.
  • [4] 본래의 의미는 문안인사나 하사품의 답례 등 그냥 개인 연락망친목질 황제 극성팬이었다.
  • [5] 옹정제는 독재군주라 군의 직속상관의 명령에만 충실해야 하는 원리를 잘 이해하지 못한 듯하다.
  • [6] 하지만 황제는 소위 천병의 소유자이다. 군령을 아무리 확실하게 세워야 한대도 너무 과했던 것
  • [7] 이 중에는 자신을 제갈량에 비유한 오만함이라는 죄명도 있다.
  • [8] 중국 드라마 이위당관(李衛當官)에서의 이위가 바로 그 사람이다.
  • [9] 출처는 등예쥔, 치국
  • [10] 그에 반하여 그 아들인 건륭제 때부터는 이런 기강이 와르르 무너저버렸다. 황제개인까지 재산을 착복했으니 말 다한셈이다. 게다가 현대 중국도 비리로는 악명높다.
  • [11] 앞서 말했듯 악종기는 악비의 후손이라는 소문이 있었다. 악비처럼 한족을 위해 싸워주길 기대한 듯 싶지만(...)
  • [12] 애초에 대의각미록은 저 악종기 사건의 주범으로 잡혀온 증정이라는 인물과 옹정제가 중심 인물인데, 이 둘의 토론을 통해 증정이 사상개조되는 과정을 담은 책이다. 그런데 문제는 건륭제 즉위 이후 저 증정이 대역죄인으로 모가지가 날아갔다. 그 결과 증정과 옹정제의 토론이 주인 대의각미록도 같이 파묻혔다.
  • [13] 해외 출품명은 군림천하.
  • [14] 국내 방송명은 요리왕 고천보.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3 16:06:08
Processing time 1.170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