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왕자의 땅

last modified: 2013-07-31 19:21:04 by Contributors

폴라리스 랩소디의 세계관에서 쓰이는 용어. 다벨 공국-록소나 왕국-팔라레온 공국-다케온 백국 등 4개의 국가를 아우르는 지역을 가리킨다. 이 말을 처음 사용한 것은 제국을 세운 초대 황제 아달탄.

다벨, 록소나, 팔라레온, 그리고 다케온은 각각 강철, 말, 밀, 다이아몬드의 주된 생산지로 유명하다. 이 지역을 모두 거머쥔 자는 '다벨의 강철과 록소나의 말로 무장을 하고 팔라레온의 밀로 보급을 받으며 다케온의 다이아몬드를 군자금으로 사용하는' 막강한 군대를 양성할 수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아달탄 황제와 하이낙스를 비롯한 누대의 전략가들은 이들 땅을 점령할 때 대륙을 제패할 수 있으리라고 지적해왔다. 게다가 그들로서는 드문 문학적 재치를 발휘하여 이 네 개의 땅과 함께 이 네 땅을 모두 정벌해 내는 천재를 일컬어 '오왕자의 검'이라고 불러 왔다. 즉, 팔라레온의 밀, 다케온의 다이아몬드, 록소나의 말, 다벨의 강철이 네 개의 검이며, 이 네 개의 검이 서로를 언제나 견제하는 상황을 타파하고 모든 검을 자신에게로 모을 수 있는 한 명의 인간이 마지막 다섯 번째의 검이다. 이 인간은 시운, 재운, 행운을 가진 사람이다.

아이러니한 사실은 대륙을 제패한 아달탄 황제나 대륙을 제패할 뻔했던 초대 제국의 공적 제 1호, 마법사 하이낙스는 이 땅을 전혀 이용하지 않고도 엄청난 힘을 발휘했다는 것이다. 전략가들이 들을 때마다 환호하는 개념이기는 하나 네 개의 검이 서로에 대한 억제력으로 작용해 모이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었기에 다섯 번째 검은 이러한 네 검을 자신에게로 모을 수 있는 엄청난 역량을 지닌 존재여야 한다는 이유로 시대에 걸쳐 회자되기만 하는 탁상공론적인 이야기에 그치고 있었다.

대사(大蛇, 바라미, 철탑의 인슬레이버 에레로아)는 오래 전부터 이러한 오왕자의 검이 하나로 모이는 것을 경계해 천 년이 가까운 세월 동안 다섯 번째 검이 될 역량을 지닌 자들 중 철탑에 온 사람을(왕자의 땅을 보러 왔으므로) 특유의 매력으로 유혹해 잡아먹어왔다. 이 때문에 오왕자의 검은 모이지 못한다. 사트로니아는 그 이유를 알고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철탑의 인슬레이버 에레로아가 방해하고 있다는 린타의 논문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에레로아의 평으로는 자신이 잡아먹은 인간들 중에는 반신(半神)이 아닐까 의심되는 초월적인 영웅들도 존재했다고 한다. 그에 미치지 못하는 자들이라 해도 오왕자의 검을 모을만한 걸출할 영웅인 것은 분명하다.

그리고 네 개의 검을 모은 다섯 번째 검은 잔혹한 전쟁 기술자이여 피를 부르는 존재, 즉 제국을 위협할 새로운 군주인 '반왕(反王)'이다....라고 모두가 믿었지만.......

아래 미리니름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다섯 번째의 검은 과연 왕자의 땅을 제패한 휘리 노이에스. 프란체스코 메르데린이 황제가 될 준비를 마친 시기, 즉 시운이 따랐고, 그가 가진 재능은 반달만에 팔라레온을 집어삼킬 정도였으며, 오왕자의 땅을 감시하던 에레로아가 키에게 무력화되었을 때 일어났다는 점에서 행운 또한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그 역시 결국에는 '다섯 검 중 하나'에 불과하며, 오왕자의 검을 쥔 주인, 즉 진정한 반왕은 따로 있었다. 검은 어디까지나 주인을 위해 일어나는 존재이지, 스스로를 위한 것이 아니므로.

반왕의 정체는 바로 휘리의 마음을 빼앗고 그에게 재능을 펼칠 동기를 심어줬던 율리아나 카밀카르 공주. 인간들과 마찬가지로 휘리 같은 사람이 마지막 검이자 반왕이라고만 생각했던 에레로아벨로린과의 대화 도중 이 사실을 깨닫고 경악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21:04
Processing time 0.065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