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요태종

last modified: 2014-12-22 16:04:46 by Contributors

요의 역대 황제
초대 태조 야율아보기 2대 태종 야율요골 3대 세종 야율올욕

yotaejong.jpg
[JPG image (6.97 KB)]
묘호 태종(太宗)
시호 효무혜문황제(孝武惠文皇帝)
연호 천현(天顯, 927년 11월 ~ 938년 11월)
회동(天顯, 927년 11월 ~ 938년 1월)
대동(大同, 947년 2월 ~ 947년 9월)
거란어 야율(耶律)
거란어 요골(堯骨)
중국어 덕광(德光)
생몰기간 902년 11월 25일 ~ 947년 5월 15일
재위기간 927년 12월 11일 ~ 947년 2월 24일(거란국)
947년 2월 24일 ~ 947년 5월 15일(요 칭제)

Contents

1. 개요

1. 개요

의 제 2대 황제(재위 926~947). 본명은 야율덕광.

야율아보기(요태조)가 죽자 어머니 율평이 잠시 섭정하여 후계에 위험이 되는 장수와 부인들을 모조리 모아놓고 "섭황제가 그리우냐."라고 묻고는 그렇다고 하자 마땅히 저승가서 뵈야 옳다고 하고는 다 죽여버렸다. 흠좀무. 저 상황에서 섭황제가 안 그립다고 할 수도 없고. 지못미. 차남이었지만 인 야율돌욕[1]이 어머니의 신임을 받지 못해 자신이 황제가 되었다.

936년, 의 정변에 개입하여 석경당의 편을 들어 마지막 황제 종가를 죽이고, 석경당은 후진을 건국하고 스스로 거란의 신하나라가 된다. 또한 거란은 군사를 빌려준 대가로 하북의 연윤16주를 얻는다. 석경당의 아들인 석중귀는 신하노릇을 거절하고 945년 거란의 침략을 격퇴하기까지한다. 이 때 아들을 잃게 되는데, 태후 술율평도 강화를 주장하지만 뚝심있게 밀어 붙인다. 결국 재미를 본 후진이 침략해오자 이를 격퇴하고 역으로 개봉을 함락시고 후진 멸망, 석중귀를 포로로 끌고가나 저항으로 완벽한 개봉 점령은 불가능하게 된다. 이 때쯤 열병에 걸렸는데 그를 온몸에 얼음으로 감싸 열을 낮추려고 했으나, 그대로 사망했다. 결국 그는 그대로 얼음과 함께 본국으로 돌아와서 안장되었다.

그가 죽은 후가 재미있는 부분인데 후사는 형 야율배의 장남이자 조카 세종이 잇는다. 그리고 그 조카는 아버지를 "의종"에 추증한다. 하지만 세종은 폭군이라 피살되고 다시 황위는 태종의 아들 목종(야율경)에게 넘어가지만 목종 역시 폭군이었고 사냥 중 밤에 아무도 자신에게 먹을 것을 주지 않아 주방장을 죽이려다가 역시 피살된다. 세종과 목종 모두 알콜 중독자였다고 한다.

----
  • [1] 혹은 야율배. 발해 점령 후 태자의 신분으로 발해 부여부 자리에 괴뢰국인 동단국을 세우고 왕이 되어 발해 지방을 다스렸다고 한다. 이 나라는 일본에도 사신을 보내 지속적 관계를 요청하나 무시당했고, 야율배는 동생을 피해 동단국으로 도망가 왕이 되어 그 위협을 피하지만, 936년 거란이 나라를 합병시켜 버렸다. 야율배는 그 다음해 죽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22 16:04:46
Processing time 0.074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