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용감한 수병

勇敢なる水兵

일본군가.
사사키 노부츠나(佐佐木信綱) 작사, 오쿠 요시이사(奧好義) 작곡으로 1895년에 청일전쟁 이후에 발표되었다.


이 곡의 내용은 1894년 9월 17일 압록강 하구에서 일본해군의 연합함대가 의 북양함대를 추격하던 황해해전 도중에 전사한 한 수병의 이야기를 재구성한 것이다.

당시 일본 연합함대의 기함 마츠시마(松島)는 청의 거대전함 정원(定遠), 진원(鎭遠) 등과의 힘겨운 고전을 벌이고 있었고, 진원의 350mm포탄에 맞아 대파되는 상황이었다. 이 때, 3등수병 미우라 토라지로(三浦虎次郞)는 그 자리에서 중상을 입게 되었고, 죽어가면서 부함장 무코야마 신키치(向山愼吉) 소좌에게 "아직 정원은 침몰하지 않았습니까?" 라고 묻자 부함장은 "전투불능으로 만들었다" 라고 대답했다[1]. 그 대답을 들은 3등수병은 듣자마자 미소를 띠고는 숨을 거두었다.

이것이 보도되자 당시 일본은 전국민적인 감동에 빠졌고, 작사가 사사키 노부츠나는 하룻밤 사이에 가사를 일거에 써내려 갔다.

가사가 영상 내에 포함되어 있으므로 번역만을 소개한다.
번역은 다음과 같다.

1.
연기도 안보이고 구름도 없는
바람도 일지않고 파도 안치는
거울과도 꼭같은 황해에는
구름이 일었도다 시간이 흘러

2.
하늘도 알지못한 번개이련가
파도에 번쩍이는 벼락이련가
연기는 하늘을 가득 채우고
천진의 해그림자 색 어둡도다

3.
전쟁은 지금인가 한참이도다
힘을 다해 복무하는 장부들의
고귀한 피로 갑판은
매우 붉게 물들었도다

4.
탄환의 파편이 날고 흩어지며
수많은 상처를 몸에 입어도
그 파편을 용기있게도
몸으로 막아낸 수병은

5.
바로 옆에 서 있는 부함장을
아픈 눈빛으로 응시하며
그는 외쳤도다 소리 드높여
"아직 침몰안했습니까 정원은"

6.
부함장의 눈은 젖어 있도다
하지만 목소리는 용감하게도
"마음 편히 하거라 정원은
전투 불능상태가 되었으니"

7.
듣자마자 그는 기쁜듯이
마지막 미소를 내비치면서
"어떻게든 원수를 쳐부수소서"
말조차 못하고는 숨 거두도다

8.
"아직 침몰안했습니까 정원은"
그말 한마디는 짧디 짧아도
나라를 생각하는 나라 백성들
가슴에는 길이길이 기억되리라


특기할 사항은, 이 곡이 이후 한국 내에서 찬송가로 개사되어 쓰였던 적이 있었다는 것이다. 복음성가 '부럽지 않네' 라는 이름의 곡이며, 레코딩을 들어보면 복음성가집 상의 악보대로 연주하기보다는 원곡의 악보대로 연주하는 것이 확연히 드러난다.[2].



또 1973년 영화 일본침몰의 후반부에서 총리인 야마모토로부터 구출작전종료 명령이 떨어진 후 해상자위대의 군함 안에서 근무한 주인공 중 한명이 군함 안에서 갑판으로 나오면서 이 곡의 첫부분을 부르는 장면과 이후 해상자위대의 군함에서 기적소리가 나오는 장면이 나온다.
----
  • [1] 실제로는 당시 일본 연합함대의 화력으로는 철갑함 정원호에 타격을 주는것이 완전히 불가능했다. 유일하게 타격을 줄만한 거포는 마츠시마호의 5문 뿐이었으나 너무 커서 발사가 제한되어있어서 4시간 동안 5번 발포되었으며 모조리 빗나갔다. 오히려 마츠시마호가 포병이 전멸하여 후퇴해야만 했다.
  • [2] http://www.antinews.or.kr/bbs/board.php?bo_table=300&wr_id=10267&page=19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8-01 09:22:10
Processing time 0.064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