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용의 아이

last modified: 2015-04-06 15:15:49 by Contributors

Contents

1. 나루타루의 괴생물체
1.1. 용의 아이 일람
1.1.1. 주인공 주변
1.1.2. 검은 아이들의 모임
1.1.3. 그 외 단역급
2. 서몬나이트 4캐릭터
3. 용랑전주인공

1. 나루타루의 괴생물체

竜の子. 키토 모히로만화 나루타루에 등장하는 수수께끼의 생물군을 칭하는 용어.


나루타루에 등장하는 ''과 용의 아이는 기본적으로 신체 변형, 사물 구축, 부유, 그리고 재생 능력이 있으며, 링크된 사람(이하 '링크자')과 시야고통을 공유한다. 용의 아이의 이명(異名)은 용해(竜骸).

Example14.jpg
[JPG image (97.51 KB)]

사실 용의 아이는 (즉, 지구)의 기억을 백업한 그릇과 같은 것으로, 내용물인 영혼을 다른 생물로부터 취득해야 비로소 완전한 성체인 성룡(成龍)이 될 수 있다. 그 방법이 이른바 링크 또는 채널링이라 불리는 것이다. 아직 많은 수는 깨어나지 못하고 지구 도처에 잠들어 있다.

링크자가 부상을 입으면 다친 몸을 복구하거나 복제하는 능력도 행사할 수 있지만 오직 머리만큼은 복구하지 못한다. 복구 능력은 개체에 따라 상이한 듯. 또한 '성룡'으로 진화하기 전 링크자가 죽게 되면 함께 수명을 다하고 만다.
만일 성룡으로의 융합 도중 실패하거나, 링크자보다 용의아이가 먼저 죽으면 그 링크자는 식물인간 상태가 된다.

링크자는 꼭 인간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돌고래원숭이처럼 어느 정도의 지성을 갖고 있는 동물이나[1] 그보다 좀 낮은 지성체로 여겨지는 곤충, 심지어 식물까지도 링크자가 될 수 있다! 먼 옛날에는 공룡혹은 아노말로카리스같은 고대 생물이 링크자가 되어 용의 아이와 융합해 성룡화하기도 했다. 다만 인간의 경우 어느 정도는 어둠으로 응어리진 감정 또는 트라우마가 있어야 용의 아이가 이끌리는 듯.

링크자와 달리 용의 아이 자체는 불사신이지만 부상시 쇼크의 반동은 고스란히 링크자에게 전가되기 때문에, 그 정도가 심하면 식물인간에 준하는 폐인될 수도 있다.

모습은 처음에 갓난아기 크기인 오각성(五角星) 모양의 심플한 형태지만 링크자와 동화되면서부터 점점 링크자의 특성에 맞는 형태로 변모하며, 최종적으로는 링크자의 영혼과 융합하여 거대한 성룡으로 진화한다. 이 성룡이야말로 동서를 막론하고 용이나 드래곤으로 불리며 상상 속의 환상종으로 취급되었던 것이다.

성룡들은 물론이고, 용의 아이들도 무지막하게 강력하다. 일단 재생 능력 덕분에 웬만한 데미지에는 면역이고, 미사일이나 지프를 집어던질 정도의 괴력, 또 신체 변형 능력으로 인간의 중화기를 모방하여 사용할 수도 있어서, 용의 아이들 몇 마리면 군대 하나를 상대할 수 있을 정도.

융합당한 링크자는 생전의 몸 그대로 승화되어 숙주인 성룡의 표면에 상주하며, 몸에 줄무늬와 같은 바디페인팅이 그려져 있다. 사실상 성룡에 의해 흡수되는 것이기에 언어 능력 및 다양한 감정은 사라지지만 생전의 기억 정도는 일부 남아있는 듯.

결말 시점에서 움직일 수 있는 용의 아이는 쿠리 마미코의 셰올 밖에 없는 듯 하다. 본편의 활약을 미루어 봤을 때 뻔히 극복할 수 있는 상황에서[2] 다른 인물들의 용의 아이가 마미코의 셰올만큼만 움직여 주었어도 전 인류가 멸망한 뒤 도무지 생활능력이 없어보이는 남녀 어린애 한쌍만 남겨지는 사태는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그랬다면 이게 나루타루가 아니지


각각의 이름은 세계 각국의 신화전설, 또는 뭔가 기기묘묘한 것(…)에서 차용한 것이 많으며, 그 외의 개별적 특성은 아래와 같다.

1.1. 용의 아이 일람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1.1.1. 주인공 주변

Example1.jpg
[JPG image (37.7 KB)]

배리어. 외피를 넓게 펼쳐 주변을 감싸는 강한 보호막을 만든다.[4] 전신을 젤라틴처럼 마음대로 성형 가능한 듯. 눈에 띄기 싫을 땐 백팩 형태로 만들어 휴대하기도 한다. 작품 후반부부터는 몸을 새 형태로 변형하여 활강한다. 주된 무기로 만화판에서는 항공기의 철골을, 애니판에서는 코모리의 푸시대거와 흡사한 나이프를 구축해 투척 무기로 활용한다.
그냥 보기엔 귀엽게 생겼지만 코모리 토모노리에게 크리티컬 철골샷을 먹이거나 카이즈카 히로코교살하는 등, 의외로 잔혹한 일도 많이 저지른 얀데레. 특히 마지막의 기괴한 최후는 팬들에게 깊은 트라우마를 안겨주었다.
1권 「그것은 별의 형체」 편에서 첫 등장.

Example2.jpg
[JPG image (19.84 KB)]

형태 모사. 특정한 대상과 동일한 형태로 변형할 수 있다.[5] 보통은 호시마루와 유사한 심플한 별 형상으로 활동. 작중 등장 빈도가 높지만 직접 공격에 가담한 일은 없었다. 용의 아이들 가운데서는 거의 잉여 취급. 그래도 마지막권에서는 활약이 늘어난다. 그럼 뭐해 아키라도 죽고 지구도 멸망하는데
소극적인 링크자와 여러모로 많이 닮은 용의 아이. 명칭의 뜻은 히브리어로 '만물의 기원'.[6]
1권 「면도칼이 향하는 지점」 편에서 첫 등장.

Example3.jpg
[JPG image (43.52 KB)]

전신이 근육으로 덮여있으며 신축성과 탄성이 강한 팔다리를 갖고 있는 용의 아이. 초반에는 다락방 구석에 묵혀져 언젠가 히로코가 호출할 날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굉장한 근력으로 공중을 도약하거나 갈고리 발톱으로 대상을 찢어발긴다. 주로 지면 도약을 활용하므로 비행하는 모습은 눈에 띄지 않았다. 구체적인 명칭에 대한 언급은 없다. 히로코가 호시마루에게 죽은 뒤에는 그대로 송장이 되어 정부기관의 연구용 샘플로 넘어가버린 듯.
등장은 적었지만 활약이 워낙 후덜덜했는지라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자세한 것은 카이즈카 히로코 항목 참조.
6권 「내 눈은 피해자의 눈, 내 손은 가해자의 손」 편에서 등장.

Example4.jpg
[JPG image (109.29 KB)]

신체가 신축성이 있어 매우 유연한데다 쉽게 늘어나며 이를 활용한 방호력도 높다. 전투기에 준하는 고속의 활강 능력도 있고, 유탄발사기RPG-7을 구축해 사용하기도 한다. 커다란 종이인형과 같은 디자인이 꽤 볼만하면서도 그로테스크한데, 이는 링크자인 조형사 코가 노리오의 취향이 많이 반영된 듯.
아무래도 이름을 그대로 부르기가 좀 그랬는지 동료인 츠루마루가 붙인 이명은 오우거이며, 최후에 성룡으로 변하면서 본래 명칭에 대한 숨겨진 비밀이 밝혀진다. 이 성룡으로 성장하는 과정은 감탄사가 절로 나올 정도의 명장면. 자세한 것은 코가 노리오 항목 참조.
4권 「싸우는 자에게 꽃의 향기를, 그리고 죽은 자에게는」 편에서 첫 등장.[8] 이름의 뜻이 상당히 엄한데, 이것은 여성을 동경하던 코가 노리오의 마음이 담겨있다고 한다.

1.1.2. 검은 아이들의 모임

Example5.jpg
[JPG image (145.6 KB)]

펭귄
물질 재구축. 원하는 대상이 무엇이든 그것과 완전히 동일한 것을 만들어내는 매우 뛰어난 용의 아이. 이 능력을 활용해 공간을 관통하여 텔레포트를 시전할 수도 있다. 이름은 쿠리 마미코가 붙였으며 여기에 대해 동료인 타카노 분고는 꼭 들어맞는 명칭이라며 호평했다. 다만 링크자인 스도의 성향 탓인지 직접 전투보다는 옵저버 역할의 비중이 높은 편. 형태는 호시마루나 엔소프와 비슷하게 심플한 별 모양. 최종결전에서는 호시마루처럼 비행정 모드의 탈것으로 변하기도 한다.
3권 「그의 이야기는 진실」 편에서 첫 등장.

Example6.jpg
[JPG image (37.87 KB)]

일도양단. 동체 자체가 나이프, 즉 의 날처럼 되어있어 항공기를 비롯해 대상이 무엇이라도 뚫거나 베어버린다. 베는 것 외에 동체의 촉수를 휘두르거나 변형하기도 한다. 코모리는 이것을 주로 비행 보드와 유사한 비행 수단으로 이용했으며, 호시마루에 의해 반신불수가 된 이후로는 코모리의 하반신이 이것과 결합해버렸다. 원칙적으론 융합을 통해 성룡이 되었어야 하지만 트러블이 생긴 듯하다. 링크자의 성격이 사이코패스여서 그런지 양민학살을 꽤 많이 범했다.
1권 「허공의 공주」 편에서 첫 등장.


하이누웨레_-_1.png
[PNG image (81.13 KB)]
하이누웨레.png
[PNG image (83.58 KB)]

공중 유영. 팔이 없는 천사+구체관절인형과 같은 고혹적인 동체로 자유로이 공중을 날아다니며 날개와 같은 부위에서 개틀링포를 비롯한 온갖 소병기를 구축해낸다. 링크자인 타카노 분고부터가 직접 군용 무기를 조립해 사용하는 진성 밀덕후이기에 선보인 기술의 배리에이션이 가장 많다. 뛰어난 성능을 지닌 용의 아이로 공군자위대 1개 편대를 가볍게 처리하는 등 매우 강력한 전투력을 어필했으며 인기도 많았다. 특히 A-10 공격기와의 전투에서 GAU-8 어벤저 30mm 7연발 개틀링포를 구축, 반격하여 A-10 편대를 말 그대로 공중분해하는 장면은 기가 막힐 정도.
상대가 전투를 잊게 만들 정도로 눈부시게 아름답지만, 정작 링크자의 동료이자 여자 친구오자와 사토미에게서는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만들었는지 모를 징그러운 것" 취급을 당했다.(…)
최종권에서도 등장해 성룡인 '이카츠치' 및 시이나의 아버지가 조종하는 Su-27과 장엄한 일기토를 벌였다.
이름의 유래는 인도네시아 말루쿠 제도의 세람 섬에 전해내려오는 전설 속의 "코코넛 소녀" 하이누웰레(Hainuwele).
2권 「천사의 유희」 편에서 첫 등장.

Example8.jpg
[JPG image (333.78 KB)]

줄기가 척추뼈 형상인 꽃 형태의 용의 아이로, 지면에 줄기를 밀착하여 암술 부위에서 꽃가루처럼 청산가스를 방출하는 기능이 있다. 살인을 동경하는 가학적인 링크자의 성향 탓에 이 능력으로 꽤 많은 양민을 살상했다. 또한 꽃잎은 형태를 유연하게 바꾸며 표적을 구속하거나 머신건을 구축해 사용할 수 있다. 8권에서는 휴머노이드 타입으로 변해 직접 육탄전을 수행하기도. 중앙의 봉오리에 해당하는 부분 안쪽에는 오자와 사토미의 아바타 같은 존재가 깃들어 있다.
Example7.jpg
[JPG image (65.46 KB)]

다만 다른 용의 아이들에 비해 '공간 스캔' 능력이 미숙해 미사일에 쉽게 얻어맞는 단점이 있다. 때문에 검은 아이들의 모임 소속 용의 아이치곤 상당히 많이 얻어맞는 캐릭터였으며, 표적인 시이나를 핀치까지 몰아붙였지만 그만 갑툭튀한 성룡 '이카츠치'와 맞닥뜨린다. 이카츠치가 발사한 레이저에 제대로 크리티컬 타격을 받고 리타이어. 이후 아무 역할도 못하는 산 송장 신세가 된다.
이름의 유래는 스페인어양귀비를 뜻하는 아마폴라(Amapola).
3권 「최초의 심부름」 편에서 첫 등장.

Example9.jpg
[JPG image (70.86 KB)]

모든 정체가 수수께끼에 부쳐진 용의 아이. 링크자 본인의 말로는 굉장히 무서운 능력을 갖고 있다고 한다. 모습을 드러내는 일 없이 지하를 통해 이동하며, 그 힘을 이용해 거대한 손이 지면으로부터 솟구쳐 전투기를 문자 그대로 때려잡거나 상처를 치유해주기도 하는데….
사실 이것의 진짜 정체는 지구 그 자체다! 다만 그것만으로는 불완전하며, 시이나의 용의 아이와 한 쌍의 교룡을 이룰 때 비로소 완전한 힘을 갖는다. 아무튼 그 존재가 드러나면서부터 작품은 급격히 아스트랄로 치닫는다. 마지막 후일담에서는 시이나,마미코,시이나의 용의 아이와 융합해 새로운 세계가 되었을 것으로 추측 중이다.

당장 1권 초반에 시이나가 여름방학숙제를 하면서 자신의 꿈을 담기 위한 종이는 "지구" 라고 답하는 장면이 나온다!!
이미 초반부터 모든것이 계획되어있던 용의 아이

참고로 셰올(스올, 히브리어 : שְׁאוֹל)은 구약성경에서 유래된 말로, '죽은 자의 영혼이 머무는 저승'이라는 뜻. 프랑스어(schéol)로도 동일한 뜻으로 쓰인다.
11권 「"인간의 돌아갈 장소」 편에서 첫 등장. 단 직접적으로는 나오지 않았다.

1.1.3. 그 외 단역급

Example10.jpg
[JPG image (79.02 KB)]

'성룡'이며 동체 양 팔에 매달린 손과 같은 것에서 강력한 레이저를 사출한다. 일본에서 처음으로 관찰한 성룡으로 이카츠치라는 명칭은 정부기관인 '감시군용기구 연구사무국' 소속 미야코 타츠미 부국장이 명명.
시이나가 위기에 빠질 때마다 어김없이 나타나 구해주며,[10] 그 때문에 검은 아이들의 모임과 링크된 용의 아이들과 전부 한 번 정도씩은 맞닥뜨렸다. 여담으로, 이카츠치는 천둥이라는 뜻.
1권 「허공의 공주」 편에서 첫 등장.

  • 파로로콩
    미군이 추적 중인 성룡의 하나. 자세한 것은 불명.
    2권 「임시 군용기구 연구회의」 편에서 언급.

  • 레비아탄
    미군이 추적 중인 성룡의 하나. 자세한 것은 불명. 애니메이션 엔딩에서는 표창처럼 회전하는 나선은하형의 실루엣으로 등장했다.
    2권 「임시 군용기구 연구회의」 편에서 언급.

  • 아난타
    미군이 추적 중인 성룡의 하나. 자세한 것은 불명.
    2권 「임시 군용기구 연구회의」 편에서 언급.

  • 빗자루(링크:후쿠야마 쿄지 = 에즈미 쥰)
Example11.jpg
[JPG image (41.06 KB)]

명칭도 생긴 것도 완벽한 '빗자루'인 용의 아이. 탑승한 링크자의 외모를 변화시켜주거나 스스로 인간 형상이 될 수 있다. 마지막에는 후쿠야마 쿄지와 융합하여 여성의 상반신[11]인어 형상의 크고 아름다운 성룡으로 성장한다.
5권 「지금, 널 위해 할 수 있는 것」 편에서 등장.

Example12.jpg
[JPG image (27.32 KB)]

진짜로 돌고래가 오토히메인 성룡.(…)
후쿠야마 쿄지가 시이나에게 용을 본 적이 있느냐고 물어본 뒤, 이 용이 나오는 장소로 찾아가 보여준다. 이 장소는 후에 시이나에 의해 후쿠야마 쇼코가 쿄지의 성룡을 보게 된다.
5권 「지금, 널 위해 할 수 있는 것」 편에서 잠시 등장.

  • 바바 야가의 오두막
    러시아에 나타난 초거대 성룡. 러시아 민담에 나오는, 커다란 닭다리가 달린 오두막 전설의 모티브가 되었다는 설정. 어떤 소녀가 링크자로서 융합해 있었다. 러시아군의 공습을 받았으나 전혀 끄떡하지 않았다. 내부는 바깥세상보다 시간이 5배정도 느리게 흐르는 듯.
    9권 「러시아의 어머니」 편에서 등장.

  • 타라스크(링크:로버트 프랭클린)
Example13.jpg
[JPG image (67.45 KB)]

미군의 관리를 받다가 탈주해 맹추격을 당했던, 입이 찢어진 비룡의 형상을 한 용의 아이. 이명은 '드래곤의 불룩해진 배(하라보테;はらぼて)'. 몸체가 누더기 형태로 링크자를 숙주로 삼아 감싸고 있었다. 링크자의 모친의 말에 따르면 강한 것을 동경하는 이미지로부터 탄생했다고.
생긴 것만큼이나 상당히 난폭하고 민첩하다. 탄력적인 근육을 이용해 지프를 가볍게 집어던지기도. 여담으로 작중 등장하는 모든 용의 아이를 통틀어 그나마 가장 용답게 생긴 캐릭터. 흡사 수코미무스또는 바리오닉스를 닮았다.
10권 「좀먹는 빛」 편에서 등장. 이 놈을 잡기위해 미군은 AC-130 스펙터 건쉽까지 출격시켰다.

3. 용랑전주인공

용의 아이(용랑전) 항목 참조.
----
  • [1] 기린도 있었다.
  • [2] 예를 들어 엄마가 총맞아 죽을 때.
  • [3] 초반엔 마치 타마이 시이나와 연결된 듯 연출하지만 페이크.
  • [4] 다만 이카츠치의 광선을 맞고 단박에 배리어가 뚫려버린 것으로 미루어, 성룡급의 상대에게는 내구력을 담보하지 못하는 모양이다.
  • [5] 다만 능력까지 모사하지는 못한다.
  • [6] 아마도 세피로트의 나무에서 "무한"을 뜻하는 "아인 소프(Ein sof)"가 어원인 것으로 보인다.
  • [7] 라틴어 Vagina dentata를 직역하면 이빨 달린 보지.
  • [8] 용의 아이로서가 아닌 모형 기믹으로는 3권에서 처음 등장했다.
  • [9] 엄밀히는, 시이나는 이 이름을 사용한 적은 없다.
  • [10] 융합된 링크자가 시이나의 죽은 언니였다.
  • [11] 후쿠야마 쇼코의 모습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6 15:15:49
Processing time 0.345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