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원자바오

중화인민공화국 국무원 총리
2대 3대 4대 5대 6대 7대
화궈펑 오쯔양 룽지 원자바오 리커창

Corbis-DWF15-1198234.jpg
[JPG image (78.58 KB)]


温家宝·溫家寶(온가보) / Wēn Jiābǎo (1942년 9월 15일 ~ )

중화인민공화국의 제 6대 국무원 총리. 후진타오 국가주석과 콤비를 이루어 2003~2013년 초까지 10년간 중화인민공화국을 이끌었다. 후진타오 중국 주석처럼 이과 분야공돌이로써 여기까지 올라왔는데, 원자바오 총리는 1960년 베이징지질학원(현 중국지질대학)에 입학한 경력이 있다. 지질 분야의 전문가라고.원자바오지만 원자력과는 상관이 없다 재미있는 점은 정치국 상무위원회에서 서열 1위가 국가 주석, 당 총서기직을 수행하고 서열 2위가 국무원 총리직을 수행하는 것이 보통인데 원자바오는 서열 3위였다는 점.

file653239_23043.jpg
[JPG image (62.6 KB)]

천안문 사태 당시 자오쯔양 총서기. 옆에 검은 옷을 입은 사람이 바로 원자바오이다.[1]

천안문 사태를 옹호하다 숙청당한 자오쯔양 총서기의 측근이었던 원자바오는 민주주의 등 금기시된 정치 개혁을 주창하면서 외부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1986년부터 1993년까지 당 중앙판공청 주임을 맡았는데, 원자바오의 능력을 높게 본 덩샤오핑의 조치였다고 한다. 1997년 중앙 정치국위원 중앙서기처서기, 1998년 중앙정치국위원 중앙서기처서기 국무원부총리 등 중국 공산당의 주요 보직을 모두 거친 뒤에 룽지의 후임으로 2003년 중국 국무원 총리가 되었다.

총리 기간에는 부패의 최고해법은 민주주의라는 파격적인 발언을 하기도 했다. 다만 원자바오는 "민주와 법제, 자유, 인권, 평등, 박애 등은 자본주의 특유의 것이 아니라 세계 역사 발전과정에서 중국에도 형성된 성과이며 인류가 공동으로 추구하는 가치관"이란 것을 강조하며 서방식 민주주의가 아닌 중국식 민주주의아Q식 민주주의를 주창하는 입장. 뭔가 말장난처럼 들려도 넘어가자

Corbis-42-20086446.jpg
[JPG image (91.88 KB)]


오래 된 국산 운동화를 즐겨 신고 버스를 타고 다니는 '서민 총리'로 사랑을 받았는데, 특히 2008년 쓰촨성 대지진이 발생했을 때 쓰촨 성으로 직접 날아가서 피해자들을 위로하고 격려하기도 했다. 이 덕분에 중국인들 사이에서 원자바오 총리는 인기가 좋다고.

2011년 4월중국도덕성이 땅에 떨어졌다고 비판했는데, 중국 공산당 기관지가 2012년에 들어서 도덕적 상태가 양호하다고 반격했다. 퍽이나(...) 근데 찔리는 게 없으면 왜 2011년에 한 말을 2012년에 물고늘어지는거지? 뭔가 국민들에게 인기는 있는데 인기에 비해 실세라인은 아닌 모양(...) 원자바오가 후진타오계열인 공청단과 그나마 가깝다고는하나 파벌싸움에서 거의 언급이 되지않고 중립인걸 보면 딱히 조직을 만들지 않는 성격인듯.

2012년 전인대에서 중국에서 금기시되는 단어인 문화대혁명이라는 단어까지 써가며 정치개혁을 강조했다. 아마 중국내 구태정치인으로 대표되는 보시라이[2] 등 몇몇 수구파를 겨냥한 발언인듯하다. 임기말에 이렇게 추진하는 거보면 정말 개혁을 뼈저리게 느끼는 듯.

다만 그의 의도를 달리 보는 해석도 있는데, 보시라이로 대표되는 태자당 가운데서도 좌파+국가중심주의 노선이 떠오르자 공청단의 힘이 약해질 것을 우려해서 자신의 최강점인 청렴을 통해(혹은 태자당의 최약점인 부패를 통해) 공산당의 신주류가 될 태자당 세력을 견제하는 것이라는 견해다. 후진타오가 직접 하질 못한걸 총리가 나섰다..라는 이야기고, 이렇게 보면 보시라이 숙청을 주도했다고 볼 수도 있다. 다만 시진핑 역시 태자당 우파로서 보시라이가 부담이었는지 결국엔 그의 해임에 동의했다.

하지만, 임기 말년인 2012년 11월 뉴욕타임즈에서 그의 일가가 3조원대의 부정 자산을 모았다는 의혹을 폭로하면서 그의 검소한 이미지에 금이 쫙 갔다. 이때를 노리고 원자바오의 언행에 반감을 가지고 있던 원로와 보수파들이 파면까지 거론하며 원자바오에게 해명을 요구하자 자신의 재산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고, 공직자 재산을 공개토록 하는 '양광법안'실행을 추진한다고 한다. 공산당이? 안될거야 아마

임기 말년에 터진 스캔들로 정치적 입지가 흔들렸으나 2013년 3월 전인대 마지막 정부업무보고 연설을 마친 후 이례적으로 1번이 아닌 3번 허리를 숙여 인사했고, 중국 네티즌들에게 총리의 삼국궁이라 불리며 그해 전인대의 스타로 나름 화려하게 총리 인생을 마감하였다. 링크

이러쿵저러쿵 상반된 평가를 받는 인물이지만 중국에선 명총리 중 한명으로 거론되는 듯. 퇴임 이후 자서전을 집필할 계획이라는데 정치개혁을 주장하면서 부딪혔던 반발 등 내막을 폭로하고, 뉴욕타임스에 의해 까발려진 일가의 비밀 재산 문제를 해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내 중화권 매체 보쉰에선 이것도 이미지메이킹이라고 깠다 근데 이후 자서전을 다시 안쓰기로 했다는 소식도 들리고 이래저래 여러 루머가 떠돈다. 자식들이 사업에 뛰어드는 것을 말리지 못한 데 대해 ‘중대 착오’라며 후회의 뜻을 밝혔다는 기사가 보도되기도 한걸로 볼때 자식농사는 실패한 듯도 보인다.(...)머 돈만 보자면 성공한 셈인가

젊었을적 하루 공부 시간의 절반을 중국 고전을 공부하는데 썼으며, 훗날 이 고전 실력을 바탕으로 책을 내기도 했다. 처음 총리로 발탁됐을 때, 중국 당국이 한국 기자들에게 한국의 바둑기사 이창호의 기국과 흡사한 유형의 인물이라 설명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인터넷상에서 그를 우회적으로 언급할 때에는 텔레토비(...), 즉 텐센바오바오(천선보보 天线宝宝)라고 불린다고 한다. 후진타오(호금명)는 금호타이어(...) 링크, 즉 진후룬타이(금호연태 錦湖輪胎) 혹은 당근, 저우융캉은 캉스푸,[3] 보시라이는 출신대로 충칭훠거(火锅)라고 불린다고 한다. 넷상에서 종종 이렇게 지칭되는 이유는 역시나 명불허전인 대륙의 인터넷 검열 때문. 뛰는 공안 위엔 나는 네티즌, 나는 네티즌 위엔 공안의 코타이어, 코라면, 코훠거
----
  • [1] 이때 자오쯔양의 한 말이 "죄송합니다. 여러분, 제가 너무 늦게 왔습니다. 상황이 아주 안 좋습니다. 제발 광장을 떠나주십시오!"(...) 이 말을 한 자오쯔양은 당 총서기직에서 해임됐고 이후 사망시까지 가택연금에 처해졌다.(...)
  • [2] 다른 많은 태자당들처럼 홍위병 출신이기도 하다.
  • [3] 대만라면업체로 중국 라면시장을 휘어잡은 브랜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6 21:55:57
Processing time 0.071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