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월야환담 창월야

last modified: 2015-03-09 14:38:50 by Contributors

월야환담 시리즈의 두번째 작품.

주인공은 서린(롯시니 베르게네프) 내내 포스면에서 전 주인공인 한세건을 능가하지 못했다.
(하지만 바로 그 한세건을 갖고 놀기도 한 대단한 녀석이기도 하다. 또한 여기서 서린이 한 언행등에 대한 한세건의 반응덕에 2차 창작물에서 세건이 여왕님속성으로 자리잡게 되는데 큰 영향을 주었다.)

주제는 청소년 가장 서린의 인생 역전기. (…) 왠지 내용의 포스가 <채월야>보다 떨어진다는 평이 많다. 그 때문에 월야환담은 채월야에서 끝내야 했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 하지만 이때부터 홍정훈은 여성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의식하기 시작했다는 팬덤 여론이 많다.[1]

줄거리

플렉스 메디칼 테러 이후 1년, 자신의 정체를 알지 못하고 인간들의 틈에 섞여 살아가던 릴리쓰의 자식 서린은 어느 날 우연히 한세건과 맞닥뜨리게 되고, 비일상에 고생하다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월야의 세계에 발을 들이게 된다.

이하 스포주의

릴리쓰의 자식을 놓고 벌여지는 항쟁의 최전선에 서 있는 테트라 아낙스의 최종 목적은 서린을 R.고든의 새로운 육체로 이용하기 위함이으나, 릴리쓰가 서린의 몸 속에 심어놓은 함정에 걸려 그 계획은 결국 실패, 고든은 소멸하고 서린이 새로운 테트라 아낙스가 되었다. 이후 한세건과의 전투에서 승리한 서린은 테트라 아낙스의 비술로 한세건을 인간으로 만들고, 자신의 쌍둥이 형과 한세건을 위하여 테트라 아낙스로 살아있으리라 다짐하였다.

사실 이렇게 늘어놓아도 창월야에서의 비중은 한세건과 서린의 쌍둥이 형인 이사카 베르게네프 쪽이 더 높았다. 러시아에서 붙잡혀 간 이후 질질 끌려다니기만 하던 서린이 마지막 순간에 저도 모르는 함정에 고든을 빠트리고 승리한 것이라고 할까.

----
  • [1] 작가의 첫 작품이 기본적인 취향의 골조를 나타낸다고 보면 홍정훈 글에 포함된 동성애와 탐미주의적 경향은 딱히 팬덤의 전폭적인 지지에 타협해서 생긴 게 아니다. 비상하는 매 함 봐봐. 홍정훈은 원래 그랬어.강화됐을 수야 있겠지만.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9 14:38:50
Processing time 0.058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