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위성국

Satellite state

공식적으로는 독립국가의 지위를 가지고 있으나 다른 나라의 정치적, 경제적인 영향을 크게 받고 있는 나라를 뜻한다. 이 모양이 마치 큰 행성의 궤도를 벗어나지 못하는 위성과 같다 하여 붙여진 이름. 위성국을 좀 더 비하적으로 일컫는 표현 중에 앞마당이나 뒷마당, 멀티 등도 있다.

비슷한 말로는 괴뢰 국가가 있지만 괴뢰국은 군사적, 정치적으로 거의 완전히 본국에게 조종받는 상황이라면 위성국은 좀 더 사상적으로 본국의 종속을 받고 있다는 함의가 있다. 예를 들면 만주국일본제국의 괴뢰국이었지만 만주국이 일본과 정치, 문화, 사상적인 강한 결속력이 있거나 한건 아니기에 위성국이라고 부르는 데에는 어폐가 있다.

주로 제2차세계대전냉전 시기에 동유럽의 국가들이 소련의 위성국 취급을 받았다.

냉전이 끝난 1990년대 이후 대부분의 동유럽국가들은 러시아의 위성국 상태에서 벗어났고, 친서방 국가가 되었다.[1] 이곳과는 반대로 중남미의 몇몇 국가들은 오히려 반서방으로 돌아섰다.[2]
----
  • [1] 대부분 나토 또는 유럽연합(EU)에 가입하였고, 나토에만 가입했고 EU 비회원인 국가들은, EU에도 가입하기를 원하고 있으며, 나토 가입후보국들은 아직 정식 회원국이 아니지만 나토와 EU 가입을 희망하고 있다. 그러나 벨라루스는 예외. 벨라루스는 반서방(서방세계를 반대하는 성향) 국가이다. 다만 이제는 정치체제나 이념으로 말하기는 조금 어렵다. 벨라루스가 반서방 성향은 있으나 엄연한 자본주의 국가이기 때문이다.
  • [2] 그냥 중립 성향의 제3세계 국가들이었는데 미국이 쿠데타를 직간접적으로 지원해서 친미 독재정권이 들어선 때가 많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8 19:12:51
Processing time 0.043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