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유전자 조작 치킨

last modified: 2015-03-06 15:29:41 by Contributors

주의 : 이 문서는 도시전설을 다룹니다.
실제로 발생되었다고 증명된 적이 없는 현상을 다룹니다. 카더라 통신에 기반한 증명되지 않은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열람할 때 주의해 주십시오. 또한 내용 중에 개개인에 따라 혐오감을 줄 수 있는 표현이나, 범죄 등의 불법적 내용 및 따라하면 위험한 내용도 일부 포함하고 있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Contents

1. 개요
2. 사실은?
3. 유사한 이야기


1. 개요

지렁이 버거와 함께 패스트푸드 업계와 관련된 양대 도시전설 중 하나.

KFC치킨 패스트푸드점에 가면 신기하게도 다리 부위 조각이 굉장히 많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조각 치킨을 주문할 때에도 매우 높은 가능성으로 나오는 것이 닭다리. 하지만 다리는 한마리에 2개밖에 나오지 않는데 어째서 특정 부위가 유난히 많이 나오는 것일까? 어쩌면 유전자를 조작해 다리가 셋 이상 달린 유전자 변형 닭이 은밀하게 키워지는 것이 아닐까!라는 류의 도시전설이다.

21세기 들어 유전자 변형 식품이 대확산을 타면서 이런 류의 루머가 계속 변형 발전했는데, 심지어 아래와 같은 버전도 있다.

미국 뉴햄프셔 대학에서는 KFC를 은밀히 조사한 결과 놀라운 사실을 발견하게 되었다.
본래 '켄터키 프라이드 치킨'이었던 사명을 KFC라는 이니셜로 바꾼 데에는 표면적으로 '프라이드'(fried)라는 단어가 어감상 건강에 좋지 않게 들리기 때문이라는 견해가 우세하지만, 실제로는 이미 재료가 '치킨'이 아니게 되어버렸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KFC는 그간 유전자 실험을 통해, 부리도 깃털도 없고 뼈대만 겨우 갖추었으나 맛은 닭고기인 생물을 개발하여 튜브 안에서 사육중이다. 그렇게 하여 생산 단가를 낮추게 된 것이다.
하지만 이 사실이 세간에 퍼질 경우 발생할 엄청난 파장을 우려한 대학측과 KFC의 로비 등으로 인하여 진실은 조용히 묻혀버렸다.


이와 관련된 유머도 있다. 오토바이를 타고 길을 가던 도중 옆에서 닭이 달려와서 추월했는데 그게 하도 신기한 나머지 죽어라 쫒아가서 그 닭의 주인을 만나자 주인이 하는 말이 '이 닭은 유전자 변형으로 다리가 3개 달린 닭입니다. 그런데 너무 빨라서 아직 한마리도 못 먹어봤어요'라고 했다는 유머.

2. 사실은?

얼핏 들어도 허무맹랑해 보이지만, 유전자 조작 식품에 대한 주목이 매스컴에서 워낙 거셌기 때문에 이를 반신반의하는 사람도 꽤 많았던 것 같다. 실제로 도시전설의 진원지인 뉴햄프셔 대학과 KFC측에서는 공식 홈페이지에 해명을 게재했을 정도였다.[1]

자본주의 체제에서는 늘 저비용으로 고이윤을 추구하기 때문에. 언젠가는 정말로 이런 형태의 식품을 소비하게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 바꾸어 말하면 아직까지 유전자 조작은 전통적인 품종개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이윤보다 비용이 더 큰 방법이라 도입하지 않고 있는 것. 이와는 별도로 품종개량으로 가슴이 유난히 커서 뒤뚱거리는 닭 정도는 실제로 만들고 있다. 맥도날드 너겟이 대 히트해서 닭가슴살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했을때 만들었다고 한다.

위의 품좀개량 닭을 보면 알듯이 순살 치킨이나 너겟등의 대다수의 닭 가공 식품은 닭 가슴살을 사용하기 때문에 업계 전체를 보면 닭가슴살은 항상 부족하고 닭다리는 남는게 일반적이다.[2][3] 치킨집 가서 매뉴를 보면 통닭은 국산닭 쓰면서 순살 치킨 매뉴에는 수입산 닭 쓰는 업체를 자주 볼수 있다. 즉 안그래도 남는 닭다리 생산 늘리겠다고 이런 엽기적인 일을 할 필요가 없는것. 가슴보다 다리 쪽을 좋아하고 다리+허벅지 부위만 따로 파는 메뉴가[4] 꽤 오래전부터 생겨난 우리나라와는 입장이 전혀 틀린 것이다.

참고로 패스트푸드점에 공급되고 남는 부위는 싸구려 햄버거[5]를 만들거나 사료로 쓰이는 등 의외로 많은 곳에 쓰인다.

하지만 미국에서 닭의 털을 뽑는 과정을 생략해서 닭고기 생산단가를 낮추기 위해 깃털 없는 닭을 유전자 개량조작을 통해 개발하긴 했지만 상용화되지는 못한 적도 있었다.

3. 유사한 이야기

현재 유전자 기술로 다리 3개 이상인 닭을 만드는 것 자체는 가능하며, 실제로 99년 하버드 대학 기술진이 날개 대신 다리가 달린(즉 다리가 4개인) 닭을 합성하는데 성공했지만 알에서 부화되기 전에 폐기했다고 한다.

많은 양계장에서는 유전자조작은 아니지만 성장호르몬을 과량 급식하여 닭 성장에 걸리는 시간을 2년에서 90일로 단축한다.

'닭날개'와 연결되는 부위인 '닭봉'
흔히 닭봉이라 부르는 날개쪽 부위를 닭다리로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 작아서 얼핏보면 영계 닭다리 처럼 보이는데 사람으로 치면 어깨다.
----
  • [1] 사실 KFC로 이름이 변경된 건 '후라이드'도 '치킨'도 아닌 '켄터키' 때문이다. 자세한 건 KFC 항목 참조
  • [2] 소문의 진원지인 KFC만 보더라도 치킨버거의 패티, 너겟, 텐더 스트립스, 핫윙등 닭다리 이외의 부위를 쓴 메뉴가 넘쳐나지만 닭다리만을 쓰는 메뉴는 없다.
  • [3] 2013년 2월 닭다리 구이인 판타스틱을 판매하는데 아직 정식 매뉴는 아니다.
  • [4] 특히 분식집 닭튀김 등의 경우
  • [5] 편의점이나 피시방에서 천원대로 파는 그 제품. 남는 부위를 거대한 강철 피스톤에 넣고 체를 받쳐 2t이상의 압력으로 짜낸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6 15:29:41
Processing time 0.092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