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육남매

last modified: 2015-03-30 00:46:46 by Contributors

6남매.jpg
[JPG image (82.98 KB)]


Contents

1. 개요
2. 등장인물

1. 개요

1998년 2월부터 1999년 12월까지 MBC에서 방영했던 드라마.

1960~70년대를 다루고 있는[1] 복고풍 드라마로, 당시 IMF로 침울했던 사회 분위기를 이겨내고 시청자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하는 드라마 내용이었던지라 시청률이 꽤 높았다. 덕택에 원래 저녁 10시대 수목드라마(16부작)로 방송되다가 7시~8시 사이의 금요드라마로 전환되어 1999년 말까지 정확히 100회를 채우고 막을 내렸다.

중간에 셋째 두희가 실어증을 겪는 내용도 나온다.

이 드라마에 나온 아역은 퀴즈탐험 신비의 세계에서도 게스트로 나왔다. 또한 뚱보 캐릭터였던 두희(이찬호 분)는 당시 CF에 여럿 출연하기도 하였다.

이 드라마가 남긴 불후의 명대사는 "똑 사세요! 똑이에요!"가 있다.(똑=떡) 육남매 어머니를 맡은 장미희가 떡을 팔면서 자주 말했는데 똑으로 들려서 전설이 됐다. 이는 당대 유행어로도 써먹게 되는데, MBC의 코미디 프로그램인 <웃으면 복이와요>의 꼭지였던 '울엄마'에서 조혜련이 이를 재연하기도 했다. 경석 어머니 이경실도 코미디에서 이를 흉내냈는데 장미희는 이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뒤에 체험 삶의 현장에 출연했을 때 이경실과 좀처럼 눈을 마주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무한도전에서도 이 드라마를 패러디한 육남매 특집을 한 적이 있다.

대만에도 수출되었는데, 폭발적인 인기라고 한다.

2. 등장인물

  • 최용순   - 장미희
  • 장남 창희 - 태경
  • 장녀 숙희 - 이미미
  • 차남 준희 - 형욱
  • 삼남 두희 - 찬호
  • 차녀 말순 - 송은혜
  • 막내 남희 - 김웅희 (극중에서는 여자 아기지만 실제로는 남자)

여담으로, 송혜교의 활동 초창기에 나왔던 드라마이기도 하다. 역할은 장남 창희가 좋아하던 여학생 역할을 맡았다.
----
  • [1] 작중 배경이 60~70년대를 알 수있는 장면이 나오는데, 준희가 친구들과 축구를 하면서 "난 최정민이다!" "난 함흥철이다!" 라고 외치는 모습이 나온다. 최정민은 당시 1960년대의 활약하던 스트라이커 였고, 함흥철은 골키퍼였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30 00:46:46
Processing time 0.069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