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의천검

last modified: 2015-04-02 09:09:53 by Contributors

의천검(倚天劍)은 중국 설화에 나오는 보검이다. 달리 의천장검(倚天長劍), 혹은 의천간검(倚天間劍)이라고 부르며 그 최초의 등장은 송옥(宋玉)의 대언부(大言賦)라는 시가에서 나왔다. 하늘가에 기대어 모든 것을 꿰뚫는 상상 속의 장검으로, 실제로 이런 보검은 존재하지 않는다.

Contents

1. 삼국지연의
1.1. 코에이 삼국지 시리즈
1.2. 삼국전기 시리즈
1.3. 삼국전기2 시리즈
2. 의천도룡기
2.1. 악튜러스의 무기 아이템
3. 관련 항목

1. 삼국지연의

삼국지연의에서는 조운하후은을 죽이고 청강검득템할 때 조조가 의천검을 가지고 있다는 언급만 나올 뿐, 실제로 조조가 의천검을 쓰는 장면이 있는 것은 아니다. 애초에 삼국지의 무기가 아닌 다른 시가에서 나온 전설의 검인지라, 다른 소설에서도 이를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에 따르면 자갈밭에서 지팡이 삼고 걸으면 자갈 꼬치를 만든다고 한다. 흠좀무.

1.1. 코에이 삼국지 시리즈

삼국지 3 이후로 항상 조조가 가지고 있는 아이템. 조황비전[1], 절영[2], 의천검, 청강검, 맹덕신서. 보통 무력을 가장 많이 높여주는 아이템 중 하나로 의천검, 청강검, 맹덕신서는 그의 삼신기라고 불린다. 삼국지 3의 아이템 시스템 도입 이후에 무력 최강 아이템의 자리를 놓치지 않았으나 삼국지 8 이후로, 삼국지 9[3], 삼국지 10[4], 삼국지 11[5], 삼국지 12[6]에서는 무력 최강 아이템의 자리를 내주었다.

삼국지 5을 비롯한 초기 삼국지 작품에선 조조의 무력이 과대평가된 것과 더불어 의천검이 최강의 무기였기 때문에 조조가 전위 다음으로 조조군 무력 2위[7]에 랭크되는 괴물로 만들어주는 물건이었다.[8] 실제로도 무용이 상당한 조조라지만 무용 최강급 장도까지 강할 수는 없음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과장되어오다가 결국 이에 대한 비판이 많았는지 최근 작품들에선 주인인 조조와 함께 너프되었다.
삼국지 조조전에서는 날이 넓고 긴 검으로 묘사되어, 소지자의 회피율을 향상시키는 성능을 가진다.

1.2. 삼국전기 시리즈

중국과 대만 사람들은 불검을 의천검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출처 KOFBOBO NET 공략집

1.3. 삼국전기2 시리즈

삼국전기2에서는 공격력 37%짜리 무기로 등장한다. 마초만 장착가능하다.
얻는 조건은 하후연에게서 5번 부딪친다.

삼국전기2 플러스에서는 공격력이 25%로 하향당한 무기로 등장한다. 마초와 금마초만 장착가능하다.
얻는 조건은 조조에게 5번 부딧친다.

2. 의천도룡기

곽정황용도룡도와 함께 만들었으며, 재료는 당시 천하 제일의 보검이었던 양과의 현철중검.

외양은 자세한 묘사가 나오질 않았으나 의천이라는 한자가 새겨져있는 것으로 보인다.[9] 위력은 그야말로 경천동지할 정도로 이 검과 맞부딪치면 남아나는 무기가 없는 것으로 묘사된다. 막을 수 있는 단하나의 무기는 강호의 전설[10]처럼 도룡도 하나인 듯 하다. 하지만 이것엔 숨겨진 비밀이 있는데...

황용이 만든 이후 곽양이 받아서 소유하고 있다가 검에 숨겨진 비밀과 함께 아미파의 장문인들에게 물려주었다. 멸절사태 시대에는 멸절사태의 사매 고홍자가 양소와 대결을 할 때 빌려갔다. 하지만 고홍자는 의천검을 뽑기도 전에 양소에게 당해 중상을 입었고, 양소는 의천검을 한 번 훑어보고 던져버리고 떠났다.

고홍자는 의천검을 돌려주기 위해 아미산으로 돌아갔지만, 교만할 정도로 자부심이 강했던 고홍자는 수치심을 떨쳐버리지 못해서 사흘 만에 울화병이 걸려 죽어버리고 당시 국법에 따라 행려병자의 물건은 관가에 넘어가게 되어 있었으므로 의천검도 조정의 진상품이 되었다.

그리고 나중에 조민의 아버지 여양왕 차칸테무르가 의천검을 하사받아 소유하게 되었기 때문에, 조민은 의천검이 자기 가문의 가보라고 알고 있었다. 나중에 멸절사태는 여양왕의 저택에 숨어들어가 의천검을 도로 훔쳐내오게 된다.

이후 육대문파를 제압할 때 조민이 다시 빼앗아서 가지고 다니다가 주지약에게로 넘어간다.

실은 무목유서가 들어있던 도룡도와 마찬가지로 내부에 구음진경이 들어 있으며, 도룡도와 부딪치면 두 무기가 부서지면서 무공비급과 병법서가 드러난다는 비밀이 있었다.

개정판에는 내부에 구음진경이 들어있지 않다. 개정판의 구음진경은 사조영웅전과 신조협려 시절 황약사와 곽정 부부가 살던 도화도에 기문팔괘진이라는 특유의 미로(...)속에 은밀하게 감춰져 있으며 황용은 도룡도 속에 도화도의 위치와 기문팔괘진의 출구를 표시한 철판을 숨겨두고 도룡도의 일곱 치 되는 부분을 의천검으로 썰어야만 다시 나올 수 있도록 봉해두었다. 황용, 이 여자가... 게다가 홍칠공황약사의 무공, 황약사가 개발한 구음진경 속성수련법까지 수록해두었다.

즉 수많은 피를 부른 의천검과 도룡도의 정체는 곽정,황용,양과,소용녀(재료가 군자검과 숙녀검이었으니 몰랐을리가 없다),황약사가 힘을 합쳐 만든 낚시였다.1,2부 주인공들에게 낚여서 놀아나는 3부 주인공들

검 자체는 신조협려 시절에 양과와 소용녀가 사용하던 군자검과 숙녀검을 녹여서 만들었으나 도룡도와는 다르게 박살나버린 의천검은 장무기 휘하의 열화기 대장장이 오경초가 수많은 동료들을 베어죽인 검이라 고치기 싫다고 배짱을 튕기는 바람에 고철이 된 그대로 주지약에게 도로 넘겨졌다.

2.1. 악튜러스의 무기 아이템

고대의 영웅이 만든것으로 전해지는 전설의 명검. 도룡도와 짝을 이룬다.

길이:1.6m, 무게:1.3kg, 공격방식:cut/thrust


1장 사데베리아 반도 도적 소굴 소탕 작전을 클리어하고 나면 얻을 수 있는 검. 이 때 두목인 스티안 아쉬타드를 먼저 죽이지 않으면 간혹 얻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 처음부터 두목을 노리는 편이 좋다. 마리아 케이츠가 2장 초반까지 쓰기에 가장 적합한 검으로, 아주 운이 좋으면 필드에서 뒹구는 일반 몬스터에게서도 적은 확률로 드랍된다.

2장 베르가모 무기점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덧붙여 도룡도는 3장 에페소 무기점에서 살 수 있지만 같이 가지고 있는다고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건 아니다.(...)

----
  • [1] 조조가 허전 사냥터에서 탄 백마
  • [2] 조조가 매우 아꼈다고 하는 페르시아산 한혈마
  • [3] 삼국지 9에서는 칠성검이 무력 +10으로 향상수치가 가장 높고, 그 다음이 무력 +8인 방천화극과 양유기의 활이다.
  • [4] 삼국지 10에서는 복양에 있는 교역소에서 교역으로 랜덤으로 얻는 참사검이 +10으로 가장 좋고 그 다음이 여포의 방천화극(+8)이다.
  • [5] 여기서는 아이템이 능력치를 올려주는 개념이 사라졌고 일기토에 유용한 아이템이다.
  • [6] 삼국지 12에서 참사검이 +10으로 가장 좋고, 그 다음에 황란을 잡아서 죽이거나 몰수하면 얻는 치우부(+9)이다.
  • [7] 삼국지 5 기준으로 기본 87에 +12로 99. 참고로 허저가 98이다! 쌍철극(+7)을 들고있는 전위가 98+7로 105다.
  • [8] 일기토 보정을 받는 용맹마저 높았다. 괴물 of 괴물
  • [9] 멸절사태금화파파를 상대하기 위해 이 검을 뽑자 금화파파가 한눈에 알아보았다.
  • [10] '무림지존 도룡보도 의천이 나타나질 않으면 누가 상대가 되랴~~'라는 내용의 전래가요(...)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2 09:09:53
Processing time 0.136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