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이와모토 코간

last modified: 2014-10-27 03:20:52 by Contributors

岩本虎眼(いわもとこがん)



정신이 돌아왔을 때의 모습

표준 외래어 표기 : 이와모토 고간(...)

시구루이의 등장인물.
애니메이션에서의 성우는 카토 세이조 , 청년기때 성우는 야오 카즈키.

코간류의 창시자. 오른손이 육손이다.

작중 시점에서는 노령이라 치매가 와서 연중 대부분을 벽에 똥칠하며(...)[1] 보내다가 간혹 제정신이 들곤 하는 상태며, 이 때 머리속엔 온통 코간류의 위세를 떨치기 위해 강한 후계자를 얻을 생각 뿐이다.
딸 미에를 '코간류를 이을 강한 종자를 받을 씨받이'[2]로 취급할 정도. 원작에서는 이 정도로 망가진 인간은 아니었다고 하지만....[3]

지독한 아집과 자기현시욕으로 똘똘 뭉친 성품을 지니고 있지만 동시에 천하무쌍을 자칭할 정도로 가공할 만한 검술을 익힌 달인. 죄인 6명의 목을 한꺼번에 베어, 그 중 2명의 목이 절단된 흔적도 없이 그대로 몸 위에 올라가 있을 정도였다.

젊은 시절, 도쿠가와 가문의 가신이자 검호로서 이름 높았던 야규 무네노리를 사실상 꺾은 적이 있을 정도. 야심을 품고 있었던 그는 일찌기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천하를 잡으리라 예측, 무네노리가 패배를 직감하고 있을 때 승부를 무승부로 하여 무네노리의 체면을 살려주는 대신 그의 소개로 토쿠가와 가문에 임관하고자 하였다.[4]

하지만 이에야스의 측근인 혼다 마사노부의 아들 마사즈미와 면담하게 되었을 때, 무네노리의 지시로 육손인 자신의 오른손을 숨기자 마사스미는 "토요토미 히데요시 전하의 손가락도 똑같은 육손인데 그것을 보기 흉하다고 숨기다니, 무례한 놈!"라고 꾸짖어 코간의 임관은 좌절된다.

이는 자신에게 라이벌 의식을 느낀 무네노리의 모략 때문일 거라는 것이 코간의 생각이지만 진상은 불명.

아무튼 그는 이후 시골 구석에 처박혀 썩어가는 자신의 신세에 대한 한탄과 원망 속에서 세월을 보낸다. 그래도 카게가와 영주의 검술 사범 자리를 얻어 300석의 녹봉을 받고 있으며 마을에서 행세하며 살 정도의 지위는 얻었지만, 야심가였던 그에게 있어 이는 결코 만족할 수 없는 것이었을 것이다. 자신이 꺽었던 야규 일족은 쇼군의 검술사범으로서 무려 1만2천석의 녹봉을 받고 있으니….(…)

아무튼 그 자리나마 보전하기 위해 틈만 나면 권력자에게 아첨하길 잊지 않으면서도 작은 원한은 잊지 않고 반드시 보복하는,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는 강한 소인배.

코간의 속이 얼마나 좁은 지는 후나키 이치덴사이의 쌍둥이 아들을 베어오라는 명령을 내린 것에서 알 수 있다. 그들을 베고자 하는 이유는 과거 성주앞에서 후나키 이치덴사이와 대련을 했을때 그의 턱을 날려버렸는데 정작 성주로부터 무례하다는 꾸짖음을 들었었다.[5]과 후사에 대한 열폭[6] 때문...(…)

또한 이라코 세이겐이 이쿠를 건드렸을때 그 벌은 파문하는 정도가 아니라 그를 거세시킬려고 하였고 (이것은 이쿠때문에 실패) 눈을 베어 장님으로 만들어 버렸다. 또한 이것 역시 치사하게 제자들과 짜고 몰래 속여 린치하였다.

그렇다고는 해도 우시마타 곤자에몬이나 후지키 겐노스케 같은 몇몇 제자들의 절대적인 충성심과, 그가 모시던 양반들의 그에 대한 두터운 신임 그리고 이들의 회상 등에서 엿보이는 모습 등을 감안하면 나름대로 대인관계에서 카리스마를 지닌 인물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몇 번 나오지는 않지만 인자하게 미소 지을때는 정말 한 없이 인자해보여서 같은 인물이 아닌 것처럼 보인다. 후지키를 거둬들일 때의 정황을 보면 어떤 면에서는 놀라울 정도로 은혜를 베푸는 측면이 있기도 하다.

사족으로, 오른손이 육손이란 특성을 화가도 헷갈렸는지 가끔 왼손도 육손으로 그리곤 한다(...) [7]
----
  • [1] 한마디로 금치산자.
  • [2] 마침 간만에 정신이 돌아오지 않았다면 딸에게도 손을 댈 뻔 했다.
  • [3] 원작에서는 40대 정도의 중년의 모습이다. 정신도 멀쩡한 인간이고. 다만 성격은 제정신상태의 만화판 코간과 별반 차이가 없다
  • [4] 그의 통찰력이 상당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모습이었다.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천하를 잡기 전에는 토요토미 히데요시가 잡았기 때문에 도쿠가와에게 잘 보이려는 상상 따위는 힘들었을 테지만 결과는.... 그러나 운이 없었다.
  • [5] 그 때의 일을 억울하다고 생각했으며 수십년동안 기억하고 있었다. 상대는 턱이 날아가버렸는데도...
  • [6] 자기는 아들이 없어서 사윗감 구하는데 자기보다 못한 이치덴사이는 아들을 쌍둥이로 두고 있으니...
  • [7] 1권 4화에서 등장하는 모습 참조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0-27 03:20:52
Processing time 0.155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