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이우일

last modified: 2015-03-09 15:14:46 by Contributors



"어디 갔는데 한 여성만화가가 묻더라고요. 약먹고 그렸냐고(웃음).
네이버 웹툰 만화사랑 캠페인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대표작품


1. 개요

한국의 만화가일러스트레이터.더불어 중증 수집가.

2. 상세

1969년생.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전공으로, 카툰의 느낌이 강한 얼핏 단순해 보이면서도 느낌있는 일러스트가 특징.

김영하가 이우일이랑 같이 쓴 영화 저서에 따르면 조상이 베트남인이라고 한다. 이쯤해서 그렇다면 이용상의 후예? 라고 생각할 사람이 있을 텐데, 맞다. 이용상이 시조인 화산 이씨라고 한다. 해당 저서에도 조상이 베트남에서 온 왕족, 화산 이씨 운운하는 걸 보면 확실한 듯. 다만 집이 종가인지는 불명. 키도 무척 크고(189cm) 머리도 예나 지금이나 365일 빡빡 밀은 스타일을 고수하며, 사고로 머릴 다쳐 꿰멘 큰 흔적이 있어서[1] 여름에는 두건, 겨울에는 비니를 상시 착용하는데, 몸은 키에 비해 오히려 왜소한 축에 속하지만 인상이 좀 무서운 편이라 한 장례식에서 모자를 안 벗은 그를 꾸짖던 노인에게 모자를 벗어 맨 머리를 보여주자 노인이 무서워하며 피했다는 실화도 있다. 하지만 대학시절 만난 부인하고 사이가 좋고 딸도 애지중지하는걸 보면 제법 좋은 사람인 듯.

원래 인디 만화가로 유명했고 초기엔 상당히 독기가 강한 만화들을 그렸다. '빨간 스타킹의 반란'이 이 시절 대표작. 또한 패닉 2집 '밑'의 앨범 표지의 일러스트를 구리기도 했다. 노빈손 시리즈로 유명해진 지금엔 상상도 하기 힘들지만 이우일의 본령은 카툰 풍의 섹스와 폭력으로 그려낸 삐딱한 아웃사이더들의 이야기였다. 도날드닭에서 슬금슬금 끼가 보이더니 존나깨군으로 포텐이 폭발. 그 결과 이우일과 딴지일보는 방통위랑 전쟁을 벌여야만 했다. 이 시절엔 본인도 자신을 섹스에 굶주린 만화가로 희화화하는 등 제법 시니컬했다. 요새는 나이를 먹어 유해지긴 했지만 특유의 삐딱함은 여전히 남아있는 편.


동아일보에서 도날드닭이라는 도날드 덕을 패러디한 듯한 오리가 나오는 풍자만화를 그렸다가 하차했는데 보수나 진보를 막론하고 통렬하게 까는[2] 터라 동아일보에서도 무척 언짢아하더니만 결국 연재 1년 3개월만에 소리소문없이 하차했다.[3] 현재도 주로 도서 일러스트레이션 및 삽화를 그리며 활동 중.

동생인 우성 역시 만화에 일가견이 있어 형과 함께 노빈손 시리즈 중 한권을 집필하였으며, '아좋나좋아'라는 웹툰을 연재하기도 하였다. 본업은 1세대 인디밴드인 코코어[4]를 거쳐 붕가붕가레코드 소속으로 밴드 몸과마음으로 활동 중인 홍대 인디씬의 베테랑 락커. [5] 부인과 함께 지타라는 싸이키 포크 프로젝트도 돌리고 있기도 하다. 키 큰 건 형과 같은데, 이쪽은 강렬한 인상에다 365일 빡빡 밀은 스타일의 형과는 정반대로 불혹이 넘어가는 나이가 믿겨지지 않는 곱상한 외모에, 덤으로 사시사철 과연 앞은 보일까 싶은 뱅헤어급 헤어스타일을 고수하는 양반이다(...)

참고로 동생이 또 있는데, 이름이 이우혁이다. 퇴마록의 작가인 이우혁과는 다른 사람인데, 그래서 종종 퇴마록 작가 이우혁과 이우일이 형제인 것으로 아는 경우도 있다. 작가 이우혁은 1965년생이니 되려 이우일보다 나이가 많다

아내인 선현경도 동화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꾸준히 활동 중이며 이우일은 수필집 및 해외여행 관련 책들을 [6] 여럿 썼고 디딤돌 출판사의 고등학교 문학 교과서 삽화[7]를 그리기도 했다. 슬하엔 딸인 이은서가 있다.

박광수가 먼저 유명해져서 그림체 어려움을 겪었는데 도날드 닭같은 경우는 광수 생각 표절이란 오해를 받았을 정도. 문제는 이 그림체는 사실 이우일이 먼저였던 것. 라디오 프로그램에 같이 나와서 서로의 만화를 보는 팬이라고 훈훈하게 얘기한 적도 있지만 묘한 관계다. 그래도 박광수가 더 돈을 펑펑 벌고 그랬어도 박광수가 스스로 몰락을 자초하던 거랑 달리 이우일 내외는 가정적으로도 천생연분인 듯. 선현경이 쓴 책에선 아이 1명을 키우는 건 고양이 10마리를 키우는 것이랑 같다는 말이 있는데 나는 무려 22마리나 되는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 라고 남편의 철없음(?)을 풍자했다. 딸, 남편, 2마리 고양이.

더불어 엄청난 수집광이다. 이는 어릴적부터 그래왔는데 장난감이나 책이나 비디오테이프, DVD, 카메라 등등. 일본이나 미국, 유럽, 쿠바, 홍콩, 베트남, 멕시코 같은 여러 나라에서 사온 것도 많고 이베이 같은 해외경매로도 사온 것도 많다. 오죽하면 자신이 죽어서 좀비로 부활하여 이 많은 소장품을 두고 못 죽겠다는 걸 만화로 그리기도 했다. 그가 쓴 책인 콜렉터를 봐도 엄청나게 모은 수집품과 더불어 아내의 잔소리를 생생하게 직접 그림으로 그렸다.

고양이 2마리를 키우고 있다. 그 중 한 마리는 터키쉬 앙고라로 이름은 카프카. 다른 한 마리는 스코티시 폴드인 BB.

김영하랑 친해서 김영하 책에 그림을 그려주기도 했다. 선배 만화가, 일러스트레이터인 태준(이 양반도 장난감 수집으로 한국에서 손꼽히는 수집가로서 파주에 장난감 박물관을 개인적으로 열 정도이다.)과도 절친한데 이우일이 술에 취하면 현태준이 얼른 이우일이 일본이나 해외 사이트에서 사둔 희귀품 장난감을 달라고 하면 주저없이 준 게 많아서 이에 대응하고자 술버릇이 엄청 늘었다고 한다...

아내와 더불어 예전에는 골초였는데 담배를 확실히 끊었으나 대신 술이 늘었다고 한다.위에 나온 현태준 때문에?

영화광이기도 하면서 영화 관련 감상기를 글이나 만화로 종종 그렸는데 좀 시니컬한 면도 보인다.씨네21에서 만화로 영화 감상을 기고하기도 했는데 데이비드 린치의 스트레이트 스토리를 국내 광고에서 디즈니의 선물이라고 한 것을 극중 배우를 그려서 대사로 "엿같네"라고 비아냥거렸다. 그밖에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책상 위로 올라간 장면을 보고 가장 어이없는 영화적인 허세라고 까기도 했다. 하지만... 역시 이건 애교일 정도로 더 허세가 가득하고 문제가 더 많은 우리나라 교육현실이 있다는 게 비극이라고 덧붙였다. 도저히 반론 못하겠어

3. 대표작품

  • 노빈손 시리즈의 일러스트
  • 노빈손의 무인도 완전정복: 노빈손 시리즈 중 무인도 편을 코믹스로 다시 제작한 책.
  • 도날드 닭
  • 우일우화 : 문광부 주최 2001 만화부문 금상 수상작.
  • 이우일의 그림동화 : 성인을 위한 그림동화 계통이다. 존나깨군에서 가장 가까운 근작.
  • 존나깨군
  • 현태준, 이우일의 도쿄여행기
  • 이우일, 선현경의 신혼여행기 : 이우일과 선현경이 1996년 결혼한 뒤 신혼여행을 유럽, 중동 지역에 배낭여행으로 하고 온 여행기. 전체적인 글은 선현경이 쓰고 이우일이 삽화 담당.
  • 영어공부 절대로 하지 마라! 의 일러스트
----
  • [1] 이게 이우일이 군대를 안 간 이유다.
  • [2] 하지만 상당수는 보수층, 경제계, 기득권을 까는 게 많았다.
  • [3] 도날드닭 마지막 회 내용은 전쟁영화를 본 주인공과 직장 동료들이 상관의 부당한 명령에 목숨을 잃는 영화 속 병사들을 보고 자신들처럼 소모품 같다며 감정이입하자 그 말을 들은 직장 상사가 소모품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고 격려, 신이 난 주인공과 동료들이 일하자며 뛰어가는데..... 사실 상사는 그들을 일회용품으로 생각했다는 내용이었다. 그야말로 돌직구. 이런 마지막 회 내용과 1년 3개월이라는 애매한 기간이나, 만화사랑 캠페인 대담 부분에서 동아일보 연재에서 잘렸다고 한 언급을 보면 분명히 개운하지 않게 연재를 그만둔 듯. 참고로 도낡드닭 후속으로 연재된 황중환의 386C는 그와 대조적으로 시사 문제를 직접 다루기 보다는 직장, 가정 등에서의 일상이나 명상 등을 묘사하며 10년 넘게 장기연재했다.
  • [4] 이 그룹의 베이시스트가 훗날 .59라는 밴드를 결성했다. 모 음탄유희의 악곡과 연관성은 불명
  • [5] 이우일은 코코어 앨범 커버를 그려주기도 했다.
  • [6] 부부가 제법 해외여행을 자주 다니기로도 유명하다. 신혼여행을 10달동안 세계여행으로 했을 정도. 여행 직후 한동안 캐나다에 살다가 돌아왔다고 한다. 이 신혼여행기는 303일 동안의 신혼여행이라는 제목에 도날드닭 부제 달고 디자인하우스에서 나왔다가 절판, 2006년에 이우일 신현경의 신혼여행기라는 제목으로 다른 출판사에서 재판했는데 이것도 절판.
  • [7] 풍차에 달려드는 돈키호테가 대표적. 아쉽게도 이 교과서의 삽화는 전부 흑백판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9 15:14:46
Processing time 0.169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