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인디밴드 갤러리

Contents

1. 개요
2. 역사
3. 그 외
3.1. 우주락페 한겨레 기사화
3.2. 인디밴드 갤러리 어워드
3.2.1. 제 1회 인디밴드 갤러리 어워드

인디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사교의 장 및 갤기장

1. 개요


디시인사이드갤러리 중 하나. 음악 카테코리에 속해 있으며, 약칭은 인밴갤, 인디갤 등이 있다.

2008년 초에 개설되었으며,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인디밴드 또는 그 뮤지션들에 관해 다루는 갤러리이다. 본래는 비틀즈마저 깐다는 디시 락 갤러리에 불만을 품은 몇몇 유저들이 신청하여 만들어졌다고 한다.

사실 다른 갤러리들도 다 마찬가지겠지만 인디밴드 갤러리 역시 개설된 이후 지속적으로 고정닉들이 들어오고 빠지고 하면서 주로 다루던 음악장르들이 지속적으로 변화되어 왔다.

2. 역사

초기엔 펑크, 메탈, 드락 등이 꽤나 대세를 탔으며, 이후 던락이라든가, 홍대 여신으로 대표되는(대표 주자 요조) 어쿠스틱한 음악들이 점차 대세를 탔다. 초기의 고정닉들은 이러한 인디밴드 갤러리의 행태를 보고 갤러리가 "게이화" 되었다고 표현하기도 하였다.

이후 인디밴드 갤러리는 자칭 게이 갤러리라 불리게 되었고, 해당 갤러들은 서로를 게이라고 부르는 게이드립이 흥하게 되었다.

참고로 뉴비들이 다량으로 유입되면서 만년 정전갤, 곶아갤이라 불리었던 과거 갤러리 상황에 비해 리젠율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 건 좋은데, (심지어 하루에 3페이지 이상 채우는 날도 있다!) 그만큼 별 쓰잘데기 없는 뻘글들이 늘어나서 공연 관련 글이나 후기글 등 개념찬 글들이 찾아보기 힘들어졌다고 싫다고 나간 올드비들도 꽤 된다. 친목질항목 참고.

몇몇 기간동안은 어떤 특정한 밴드나 뮤지션이 완전 대세를 타서 갤러리가 완전 그 뮤지션(or 밴드)의 전용 갤러리가 되어버리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 일례로 한창 한희정EBS에서 청소년 대상 라디오의 DJ를 맡았을 당시 정말 갤러리가 한희정 갤러리라고 불리워도 손색이 없을 만큼 한희정에 대한 이야기들로 갤러리가 메꾸어 졌던 때도 있었고, 국카스텐, 검정치마, 브로콜리 너마저 등의 밴드들이 나왔을 때도 역시 이러한 일들이 벌여졌다.
gukkasten14.JPG
[JPG image (170.62 KB)]

본격 국카스텐 너마저 갤러리

몇몇 팬들은 이러한 점을 이용하여 자신이 좋아하는 뮤지션이나 밴드가 신보를 발표하였을 경우 갤러리를 그 뮤지션이나 밴드의 전용 갤러리로 만들기 위하여 나름의 홍보나 선동(?)을 하기도 하지만, 워낙 미리부터 힘을 빼서인지 이렇게 미리 계획한 경우엔 전용갤러리화 가 이루어지지 못했다. 대표적으로 아침의 1집인 Hunch가 발매 되었을 때

현재는 올드비들이 대거 빠져나가고 뉴비들이 계속 유입되어 초기의 인밴갤과는 성격이 사뭇 다르게 바뀌었는데 그래도 인밴갤 중기쯤부터 시작되었던 "훈훈한" 분위기는 나름대로 계속 유지 되어가고 있다. 2015년 현재 분탕이나 어그로가 와도 딱히 반응이 없고 오히려 노래를 영업해주는(...) 기이한 갤러리가 되었다.


2014년 이벤트
개인의 기억에 의존한 주관적인 집계라 빼먹은 부분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점 양해해주세욧.

1. 신보면
1) 로로스 2집 <W.A.N.D.Y> 발매
2) 국카스텐 2집 <감염> 발매
3) 쏜애플 2집 <이상기후> 발매
4) 권나무 1집 <그림> 발매

2. 사건면
1) 2014년 1월 11일 제 1회 우주락페 개최
2) 2014년 3월 7일 아침 막공(ㅠㅜㅠㅜㅠㅜ아침 막공 소식이 발표됬을때 인밴갤은 초상집 분위기였다)
3) 2014 사홀페(홍수락페)의 숨겨진 스페셜 게스트는 먹구름과 폭우 천둥 번개임이 밝혀졌다
4) 2014년 10월 25일 가을방학 계피와 전기뱀장어 기타 김예슬 결혼


3. 갤러면
1) 2014년 부락 시민 인터뷰 영상에 갤러 <前 락아니면죽음>{현 락정용)이 출현
(2014 부락때 그는 웹툰 작가 가스파드의 웹툰의 한 장면을 이용하여 깃발을 만들어 흔들었다고 한다)
2) 2014년 부락 커플 인터뷰 이벤트에 갤러 커플 출현
3) 2014년 부락에 제주도 미소녀 여고생 출몰. 후에 그 소녀는 갤러인 것으로 밝혀졌다
4) TV 프로 '나는 남자다'에 갤러 <前 락아니면죽음> <펑크충> <소소>(에어기타) 출현
5) 갤러 <가자미>가 폰부스 에코백을 만들어 공구

3. 그 외

실제 인디 뮤지션들도 홍보차, 혹은 그냥 재미삼아 꽤나 인밴갤에서 갤질을 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표적으로 김간지, 한희정, 계피, , 메이, 밤섬해적단 등등... 세기도 힘들다.

한때 공부의 신이라는 드라마가 한창 방영될 땐 예전에 고아성이 인디밴드 갤러리를 한다고 싸이월드에 인증을 한 것이 새삼스레 올드비들에 의해 확인되기도 했다. 당연히 갤러리 전체가 고아성의 팬들로 인해 북새통을 이뤘다.[1]

인밴갤에 명물아닌 명물이라고 하면, 스팀안돼 라는 갤러가 밴드 로로스의 컴백을 기다리며 달리는 꾸준글이 있는데, 로로스 멤버인 도재명과 최종민이 군입대 하여 잠정 활동중단전 마지막 공연일을 시점으로 현재까지 이어져 내려와 마침내 2011년 GMF에 로로스가 컴백 무대를 가질때에 끝날것이라고 한다. 자세한것은 꾸준글항목 참조

2013년 들어서는 글 리젠이 기하급수적으로 줄어들고 있는데 이는 어느순간 부터인가 유희열 갤러리를 시작으로 피아 갤러리, MOT 갤러리 등등 인밴갤에서 적지않은 지분을 지닌 뮤지션들의 전용갤러리가 생김으로써 화력이 끔찍하게 줄어들고있는 중이다. 이로 인해 메아리 갤러리 라고 불리우는중이다. 안습 하지만 이렇게 독립된 갤러리들은 또 만년 정전상태인 경우가 많아서 인밴갤에 갤러리 개설 지원 요청글이 올라오면 꽤나 신경질적으로 갤러들이 반응을 하기도 한다. 2014년 들어서는 독립된 갤러리의 대부분이 정전상태가 되었고 모든 인디밴드 관련 이야기는 인밴갤에서 하고 있는 상황이다. 2014년 현재 리젠으로 볼 때 락 갤러리는 죽어버리고 오히려 인밴갤이 훨씬 좋은 편이다. 인디밴드 아닌 얘기가 더 많아서 그렇지

3.1. 우주락페 한겨레 기사화


기사에선 잘못 적었지만 우주락페에 대한 제안은 "북북"이라는 갤러가 제의한것이다, 이후 락 갤러리에서 락갤 파티등을 열었던 경험이 있던 고정닉 "커트코베인"인 버닝몽키즈의 김지환이 판을 벌리고 실체화 시킨것이며 그외 주최 인원측도 북북을 포함하여 전원 인밴갤 갤러들로 이루어졌다.

어찌돼었든 인밴갤은 "건전한"이유로 인밴갤이 기사에 탔다고 기뻐하며 축제분위기, 무엇보다 계획이 나온이후 지속적으로 인밴갤에 상황이 업데이트돼고 소통하는 중이라 우주락페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커졌다.
인밴갤따위가 사회지면에 모자이크 처리된 기사가 아니라 건전한 기사라니.... 믿지 못하겠지만 사실입니다.

이후 2015년에도 시행착오끝에 제 2회 우주락페를 열 예정이다.

3.2. 인디밴드 갤러리 어워드


인디밴드 갤러리 갤러들이 기만자는 꺼지고 크리스마스를 술과 함께 보낼 랜선용사들 모집한다며 한 행사

그 시작은 미미하였으나 끝 또한 미미하였다.



Example.jpg
[JPG image (144.94 KB)]


* 인밴갤 어워드의 원칙

1. 1인 1투표
- 1인 1투표를 원칙으로 하며, 이 원칙을 위해 네이버, 다음 등 대다수의 사람들이 쓰는 외부 사이트를 이용해 1아이디 1투표를 실시할 것을 권장함.
절대 1 아이피 1투표로 하지 말 것!!
2. 본선투표일은 25일 혹은 24일 저녁부터 25일 까지
- 데이트 하느라 바쁜 기만자들 꺼지고 우리들끼리 놀아보자 라는 탄생 목적을 지키자는 의미
3. 사전투표로 각 부문별 후보를 선정하고 본투표로 수상자를 뽑는다.
3. 총대는 자원자를 원칙으로 하되 한번 한 갤러가 다시 맏지는 않도록 한다.
- 한 번 한 갤러가 다시 맏지 않는다는 항은 특정 갤러나 집단의 전유물로 변질되는것을 막고, 인밴갤러 모두의 행사라는 처음의 취지를 지키자는 의미

※ 위 항목들은 인밴갤 어워드의 정체성이니 앞으로 어워드가 진행되어도 위 항목만은 반드시 지켜주기를 바람

3.2.1. 제 1회 인디밴드 갤러리 어워드


사전투표 기간 2014년 12월 3일 ~ 2014년 12월 20일
본선투표 기간 2014년 12월 23일 새벽 00시 ~ 2014년 12월 25일 오후 2시

결과
총 98명이 참가
[올해의 앨범] 쏜애플 - 이상기후 - 38표 38.775%
[올해의 노래] 라이프앤타임 - 호랑이 - 27표(27.551%)
[올해의 페스티벌] 그린플러그드 2014 - 22표(22.449%)
[올해의 신인] 라이프앤타임 - 40표(41.816%)



----
  • [1] 근데 후에 진짜가 아니라 낚시였던것으로 판명되었다.
  • [2] 허구언날 언급되는거 보니 참으로 모범적인 프로갤러라 할 수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9 00:31:50
Processing time 0.125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