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자자

last modified: 2015-04-11 17:57:55 by Contributors

Contents

1. 혼성 그룹
2. 스타워즈자자 빙크스
3. Black Blood Brothers의 등장인물
4. 이탈리아의 축구 선수


1. 혼성 그룹


1996년 유영, 김주영, 조원상, 권용주의 남녀 각각 두명의 혼성 그룹으로 결성되었으며 김주영은 후에 김정미로 교체되었다. 1집 'Illusion'의 수록곡 '버스 안에서'[1]가 대히트를 치며 성공적인 데뷔를 했으며, 이 곡으로 가요톱텐의 1위후보에도 오른 적이 있다. 1년뒤 권용주와 김정미가 탈퇴, 하천수와 조경숙이 합류한 채 2집 'Vision'을 냈으나 1집만큼 성공하지 못하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는 훼이크고...
2006년 뜬금없이 완전 새로운 멤버로 구성되어 버스 안에서를 리메이크하며 추억팔이 컴백했으나 역시 별다른 활약 없이 묻혔다. 무관심에도 불구하고 뒤에 앨범을 5장이나 냈는데 4인조에서 3인조로 바뀌는 동시에 새로 구성된 멤버가 또 새로 바뀌는 기이한 행보를 보여줬다. 뭔 지거리야

오리지널 멤버 중 괜찮은 실력을 보여줬던 유영은 2008년 솔로로 컴백했으나 활동은 뜸하다.[2] 조원상은 의류, 김정미는 트레이닝센터 대표로 사업을 하고 있고 권용주는 수영 강사가 되어 있다고 한다.#

2. 스타워즈자자 빙크스

항목 참조.

3. Black Blood Brothers의 등장인물

Black Blood Brothers에 등장하는 올드 블러드. 쿠롱 차일드중 둘째이자 장남.

통칭 워커맨이라 불리며 그 책모는 달 아래 최고라는 평판이다. 별명이 '운명을 만드는 자'이니 말 다했다. 6, 7권의 그 책모를 보면 입이 쩍 벌어지....지만, '컴퍼니' 쪽하고는 상성이 안 맞는 모양.
현자 이브의 평에 의하면 '저 장난꾸러기' . 아니 뭐 만악의 근원 급인 쿠롱왕이 부활하려는데도 '잘 됐어, 아담. 이제 싸울 수 있어'라고 말씀하시는 분이니...

빙의를 통해 활동하는 육체를 바꾼다. 본인은 이를 '단말기'라 부르며, 빙의의 매개체는 시선-아이 레이드-인듯.
실상 쿠롱 차일드 가운데 가장 오랜 삶을 살아온 자이며 워커맨 이전에도 숱한 별명으로 그 악명을 쌓아온 듯 하다.[3]

말투만 보면 쿠롱 차일드 가운데 가장 돌아이(...). 여자 단말기 모습으로 나타나 아양을 떨다가 맏이인 카사에게 철권제재를 당하기도 했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쿠롱왕을 부활시키는 과정에서 동쪽의 용왕 세이의 몸을 빼앗는데 성공한다. 작중 묘사에 따르면 그 능력까지 완전히 사용가능 한 듯 하다.[4]

쿠롱왕이 시조로 각성할 것을 어렴풋이 느끼고 몇년 동안이나 인간 시절의 쿠롱왕을 지켜봐왔다. 자자 본인은 세계가 혁명을 원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듯하다.

최종결전에서 쿠롱왕을 지키기 위해 사유카와 세이가 만들어낸 나염을 막아서며 리타리어. 이후 메버릭의 몸에 빙의하여 카사를 찾아가 마지막 대화를 나눈 뒤 소멸한다.

자자는 사실 오래 전에 피의 부름을 잃음에 따라 그 이름을 잃어버린 소스 블러드였다. 메버릭의 본래 혈통인 '이름잃은 혈통'은 시조인 자자가 자신의 몸과 피를 잃어버려서 발생한 대대적인 블러드 오펀이었던 것. 그 때문인지 메버릭의 성향이 자자와 비슷해, 그를 부관처럼 사용했었다.

4. 이탈리아의 축구 선수

----
  • [1] 이 곡은 후에 김현정이 리메이크한다.
  • [2] 강예빈이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기도 했다.
  • [3] 예를 들어 호왕 포워드가 시조가 된 데에는 '미스터 슈즈'라는 이름으로 접촉했던 워커맨의 개입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 [4] 하지만 이후 작중 묘사를 보면 세이는 인형 안에서 기회를 노리고 있는 듯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1 17:57:55
Processing time 0.083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