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잠실 KIA팬의 난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Contents

1. 개요
2. 7월 6일의 난
3. 7월 8일의 난


1. 개요

2010년 7월 6일7월 8일, 잠실구장에서 일어난 KIA 타이거즈 팬들과 구단 코칭스탭들간의 충돌 사건. 6월 18일 문학 SK전부터 시작해서 광주 넥센전, 잠실 두산전, 광주 SK전, 대구 삼성전을 내리 내주면서 KIA의 연패가 14까지 늘어났고, 3위였던 팀 순위도 6위까지 떨어지면서 KIA 팬들의 분노가 극에 치닫고 있던 상황이었다.

2. 7월 6일의 난

7월 6일, KIA 타이거즈두산 베어스간의 주중 3연전이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KIA의 선발 투수는 아킬리노 로페즈. 로페즈는 1회부터 기계 김현수 선생에게 시원한 쓰라린 홈런을 맞으면서 KIA는 경기 내내 끌려다니다가 결국 15연패를 찍었다.

잇달은 연패에 분통이 터진 KIA팬들은 경기를 마치고 숙소인 리베라 호텔로 돌아가려는 구단 버스를 가로막고 연패에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흥분한 팬 중 일부는 조범현 감독을 쫓아가며 욕설을 퍼부었는데, 이때 배터리 코치 장재중이 빡쳤는지 팬에게 욕설을 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후 구단 홈페이지는 조범현 감독과 장재중 코치를 비난하는 글들로 도배되었다.

KIA 타이거즈 구단 측은 자체적으로 조사해 보니 특정 코치가 팬들에게 욕설을 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하는 공지를 구단 홈페이지에 올렸다. 장재중 코치는 그저 조용히 하라는 제스쳐를 취한 것 뿐이라는 것인데, 당시 현장에 있었다고 주장하는 팬들은 장재중 코치가 욕설을 한게 맞다고 맞섰다.영상만 보면 조용히하라고 시킨거같은데 빡친 아재의 장재중이 저 개XX라는 욕설이 찰지다.

이 상황을 고스란히 두산 베어스 팬이 촬영한 후 친절하게 욕설 자막까지 넣어서 KIA를 사랑하는 방법이라는 제목으로 유튜브에 퍼트리면서 논란이 가중되었다. 이 동영상이 무려 10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면서 일파만파.[1] 각종 야구 사이트들에선 아무리 연패 중이더라도 구단버스를 가로막고 욕설을 해서야 되겠느냐며 과격한 팬들 때문에 다른 구단 보기에 창피하다는 의견들도 있었는가 하면, 코치가 팬에게 욕지거리를 해도 되냐는 반론도 일어났다. 두산팬이 동영상을 촬영해 유튜브에 올린 것을 두고 잠시 KIA팬과 두산팬간에 격앙된 반응이 있기도 했다.

7월 7일에는 하늘이 도우셨는지 아니면 KIA의 연패에 야구의 신도 슬퍼하셨는지 경기를 30분 앞두고 잠실에 폭우가 쏟아졌고 경기를 속행하기 어렵게 되자 유남호 경기 감독관[2]이 6시 40분쯤 경기 취소를 선언했다. 덕분에 장재중 코치의 욕설파문은 더이상 커지지 않나 싶었지만..

3. 7월 8일의 난

7월 8일, 두산과 KIA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가 열렸다. KIA의 선발투수는 서재응. 1회부터 김동주에게 불의의 투런포를 맞으며 끌려가는 경기를 한 끝에 결국 2:5로 패배하면서 16연패를 찍고 말았다. 최다 연패 타이기록까지 앞으로 2경기 남은 상황.

7월 6일의 난과는 달리 미리 호사방 등에서 작정이 되어 있었던지 KIA팬들이 양면 플래카드를 들고 나타나 구단버스를 가로막으며 조범현 감독 사퇴를 요구했다. 플래카드의 문구는 조범현 엥간히 말아먹어라!!!


사실 이 문구는 2007년 정재공 단장의 사퇴를 요구할 때 나왔던 플래카드 문구의 재활용. 당시의 문구는 "단장님 엥간히 말아 먹으쑈!"였다.

격앙된 팬들 때문에 행여라도 무슨 일이 일어날까 염려되었는지, 조범현 감독은 구단 버스에 타지 않고 개인 승용차를 이용해 잠실구장을 빠져나가려 했다. 그러나 조범현 감독이 승용차를 타고 빠져나가려고 한다는 사실이 팬들에게 알려지자 팬들이 우르르 쫓아가 조범현 감독이 탄 승용차를 가로막았고, 조범현 감독은 결국 승용차에서 내려 팬들에게 사과해야 했다. 하지만 부상선수들이 돌아오면 좋은 승리를 하겠다라거나 가을잔치에 꼭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는 말 등에 팬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일각에선 윤석민, 김상현 돌아올 때까지 지겠다는 거냐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조범현 감독이 승용차를 타고 팬들을 피해 도망치려다가 붙잡혀서 사과를 해야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팀의 수장이 팬을 피해서 도망치려고 할 정도로 팀이 막장이 된 것이냐고 개탄하는 목소리가 KIA팬들 사이에서 나타났다. 물론 팬들이 과격해서 연패를 더 늘리려는 거냐는 목소리도 있었다. 어쨌든 조범현 감독에게 가지고 있던 신망도 무너졌다는 사람들이 많았다. 일각에선 서정환 감독은 무능했어도 팀과 팬에 애정이라도 있었다. 조범현 감독은 애정이 있기는 하냐라면서 비판하기도 했다.

KIA 타이거즈는 16연패를 달성해 이미 21세기 팀 최다연패 타이기록은 달성하였다. 다행히 7월 9일 광주 한화전에서 4:2로 승리하면서 겨우 연패를 끊는데 성공하였다.
----
  • [1] 이 영상은 2012년 7월 현재 유튜브에 서 조회수 16만을 넘어서고 있다.
  • [2] 타이거즈에게 최초로 8위를 선사한 감독이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6-28 00:29:38
Processing time 0.071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