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장례식을 마치고

last modified: 2013-09-15 19:47:44 by Contributors

애거서 크리스티의 추리소설 로 주인공은 에르퀼 푸아로.

티눈약을 팔아 부자가 된 리처드 애버시니가 숨을 거두고, 친척들은 유산을 상속받기 위해 그의 장례식에 모인다, 한편 옛날부터 생각없이 말을 하는 버릇이 있던 막내 여동생 코라가 던진 한마디가 파문을 일으킨다.

"리처드는 살해됐잖아요, 그렇지 않아요?"

바로 코라는 실언 했다며 잊어버리라고 하지만, 다음날 코라가 자신의 집에서 잠들어 있다 침입자에게 도끼를 맞아 죽은 시체로 발견되고 변호사는 절친한 친구인 포와로 에게 사건 수사를 의뢰한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범인은 바로 코라의 말동무였던 길크리스트.

코라 살인사건의 동기는 그녀가 가지고 있던 버미어의 그림으로, 코라는 알아보지 못했으나 아버지가 화가라서 그림에 대한 안목이 있던 길크리스트는 그게 진짜라는걸 눈치채고 그 그림을 가로채기 위해 계획을 세운것

리처드가 죽고 모든 가족이 한 곳에 모이게 되자, 길크리스트는 코라로부터 지겹게 들어 달달 외우고 있는 코라의 가족 이야기를 이용해 자신이 코라 행세를 하기로 하고 그녀의 행동이나 버릇을 완벽하게 익히나, 실수가 있어서 코라의 올케인 헬렌이 의심을 품게 된다.[1]

그후 눈이 나쁜 집사에게 과거 이야기를 하는것으로 자신을 코라로 인식시키고[2]리처드의 살해 의혹을 제기한 다음 돌아와서 다음날 수면제를 먹여 재운 코라를 도끼로 살해, 코라가 자신에게 원하는 그림을 주기로 했다는 유언을 남겼다고 말해 미리 다른 그림으로 포장해 숨긴 버미어의 그림을 손에 넣기로 획책한것.

그 후 자신에게 비소를 넣은 결혼 케이크를 보내서 그걸 먹고 살해 당할뻔한 것처럼 연기해서 혐의를 벗으려 했으나,[3] 꽃병 때문에 포와로의 의심을 사고 만다.[4]

결국 포와로에 의해 모든 계획과 범죄동기[5]가 들통난 뒤 패배를 인정 순순히 연행된다. 드라마판에선 코라의 말버릇 [6]코라의 말투와 목소리로 말하면서 경찰에 연행된다.
----
  • [1] 코라 의 머리를 기울이는 버릇을 연습했는데, 문제는 거울을 보고 연습해서 머리를 기울이는 방향이 반대가 되어버렸다.
  • [2] 코라는 젊은 시절 화가와 해외로 사랑의 도피를 해서 가족들은 20년동안 코라를 만나지 못했다.
  • [3] 너무나도 뻔한 수법이라 포와로에게 주목을 받게 된다.
  • [4] 포와로가 모든 사람을 저택에 모이게 했는데, 그날 만찬 때 꽃병이 아름답다는 식으로 말하나 사실 그 꽃병은 전날 헬렌이 포와로의 질문에 당황해서 깨버렸기 때문에 저택에 처음 와보는 길크리스트는 그 꽃병을 한번도 본적이 없어야 정상이었다.
  • [5] 전에 찻집을 운영한 적이 있었는데, 그림을 판 돈으로 다시 찻집을 운영하는것이 목적이었다, 뭐 정신이 이상해서 매일 똑같은 말만 하는 코라를 상대하는데 지쳐 버린것도 있었지만...
  • [6] 제가 또 실언을 했네요, 잊어주세요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9-15 19:47:44
Processing time 0.054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