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장이와 쟁이의 구분

last modified: 2014-11-18 21:22:52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용례


1. 개요

형태가 비슷하기 때문에 어느 게 맞고 어느 게 틀린 말인가 하고 헷갈릴 수 있지만, 결론부터 말하면 반은 맞고 반은 틀린 말이다. 일단 이 둘은 전혀 다른 뜻으로 쓰인다.

  • '장이'는 수공업자의 직업 이름에 붙이는 접미사이고,
  • '쟁이'는 어떤 성격 등을 나타내기 위해 붙이는 접미사이다.
    ─ 라고 1988년 맞춤법 개정 당시 새로 규정을 정했다. 그리고 1998년에는 모두 '쟁이'로 통일하려고 했으나 유보 상태이다.#

지금은 흑역사로 남은, 와피스로 유명했던 모 기업의 이름도 이것을 잘못 쓴 예이다.

어떤 한 가지 분야에 통달한 사람을 '장인(匠人)' 이라 하지 '쟁인' 이라 하지 않는다고 생각[1]하면 쉽게 구분할 수 있을지도.

조세희가 1976년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을 발표할 당시에는 난장이가 표준어였기 때문에 현재 나오는 책 제목은 원 제목을 따른 '난장이'와 새 맞춤법에 맞춘 '난쟁이'가 섞여 있다.

2. 용례

아래 표에서 굵게 표시된 쪽이 올바른 예이고, 취소선이 그인 쪽이 잘못된 예이다.

-장이 -쟁이
대장장이 대장쟁이
도배장이 도배쟁이
땜장이 땜쟁이[2]
미장이 미쟁이
옹기장이 옹기쟁이
개구장이 개구쟁이
멋장이 멋쟁이
수다장이 수다쟁이
심술장이 심술쟁이
욕심장이 욕심쟁이

----
  • [1] 물론, 장이와 쟁이의 구분과 직접적인 관련은 전혀 없으니 오해하지 말자.
  • [2] 다만, '목 언저리에 생기는 부스럼이 곪아 터져서 목에 큰 흠이 생긴 사람을 놀림조로 이르는 말'이라는 의미의 땜쟁이는 표준어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18 21:22:52
Processing time 0.122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