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재키 로빈슨

last modified: 2015-04-15 22:12:14 by Contributors

Jrobinson.jpg
[JPG image (39.5 KB)]


잭 루스벨트 '재키' 로빈슨
(Jack Roosevelt "Jackie" Robinson)
생몰일자 1919년 1월 31일~1972년 10월 24일
국적 미국
출신학교 UCLA
포지션 2루수, 1루수(루키 시절)
투타 우투우타
소속팀 니그로리그 - 캔자스시티 모나크스(1945)
인터내셔널리그 - 몬트리올 로열스(1946)[1]
메이저리그 - 브루클린 다저스(1947~1956)

1947년 메이저리그 신인왕
재키 로빈슨
(브루클린 다저스)
다크
(보스턴 브레이브스)

1949년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MVP
스탠 뮤지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재키 로빈슨
(브루클린 다저스)
콘스탄티
(필라델피아 필리스)

메이저리그 전 구단 영구결번
No.42
[2]

베이브 루스가 야구를 바꿨다면, 재키 로빈슨은 미국을 바꿨다.
 
사실상 최초의 흑인 메이저리그 야구선수.[3] 1947년 로빈슨의 데뷔는 미국이 민권법을 제정하기 16년 전 일이고, 선거 관련 법안을 제정하기 18년 전이며, 미군에서 흑인을 전면 받아들이기로 결의한 시점보다 1년이 빨랐다.[4] 로빈슨의 일대기는 《42》라는 제목으로 영화화되기도 했다.

UCLA 출신으로 미식축구, 농구, 수영, 테니스, 육상 등 모든 종류의 운동에 뛰어났다.[5] 제2차 세계대전에는 장교로 복무해 참전했지만 역시 인종차별과 맞서다가 면직 당하기도 했다. 그리고 야구계로 뛰어들게 되었다.

Contents

1. 메이저리그 경력
2. 은퇴 및 사망
3. 영구결번
4. 재키 로빈슨 데이

1. 메이저리그 경력

유명한 밴 채프먼과의 화해(...)장면.[6]
뭔가 떠오른다면 기분 탓이다.
흑인 선수를 데뷔시키고자 했던 당시 브루클린 다저스 단장 브랜치 리키[7]에 의해 발탁되어 1947년 드디어 메이저리그에 데뷔하게 되었다. 재키 로빈슨보다 더 실력은 뛰어난 선수가 많았다고 브랜치 리키도 공인했지만, 재키 로빈슨의 최대 장점은 붙임성과 스스럼 없는 성격이었다. 위대한 타자이자 스즈키 이치로 이전 단일 시즌 최다안타 신기록을 갖고 있었고 은퇴 후 스카우터로 활동하던 조지 시슬러에게 브랜치 리키는 무엇보다 정신력이 강한 선수를 찾아달라고 부탁했으며 그에 응해 시슬러가 데려온 사람이 재키 로빈슨이었다. 아메리칸리그 최초의 흑인 선수 래리 도비가 속으로 냉가슴만 앓는 성격이라 더더욱 고생했다는 것을 고려하면 무엇보다 중요한 장점이었을 것이다.

초기에는 동료들로부터도 따돌림을 당했지만, 피 위 리즈의 포옹 사건 이후[8][9] 선수들은 물론 팬들도 그를 진심으로 포용하게 됐고, 결국 로빈슨은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여 마침내 메이저리그에서 유색 인종들이 활약하는 역사적인 계기를 열었다. 단순히 피부색 때문에만 유명한 선수도 아니라서 다저스의 주전 2루수로 맹활약하며 신인상(1947)과 시즌 MVP(1949)도 수상했고, 팀의 내셔널리그 우승 및 월드 시리즈 우승(1955)에도 기여하며 다저스의 뉴욕 전성기를 이끌었다.

메이저리그에 28세에 데뷔해 통산 10시즌을 뛰면서 1382경기에 출전해 1518안타 137홈런에 타율/출루율/장타율 .311/.409/.474을 기록했다. 특히 통산 볼넷 및 삼진이 740, 291개로 삼진을 시즌 평균 29개밖에 당하지 않은 수준일 만큼 넘사벽급의 선구안과 컨택트를 과시했고, 2루수 수비도 뛰어난 선수였다. 메이저리그에 늦게 데뷔했다는 사실이 무색할 만큼 대단한 실력을 선보였음에는 틀림없지만, 늦은 나이에 데뷔했기 때문에 누적 성적에는 손해를 보았고 평균적인 명전 수준에 비해서는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메이저리그 내 모든 유색인종 선수의 시작점이라는 상징성과 그로 인한 압박을 이겨낸 업적 또한 갖추고 있으며, 결국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헌액 후보 등극 첫 해에 77.5%의 득표를 얻어 입성했다.

2. 은퇴 및 사망

브루클린 다저스에서의 마지막 시즌에 로빈슨은 1형 당뇨병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고, 경기력도 현저하게 떨어져 선수생활에 더이상 흥미를 느끼지 않게 되었다. 다저스는 경기력이 떨어진 로빈슨을 라이벌인 뉴욕 자이언츠로 트레이드 했지만 본인이 고사하고 은퇴를 선언했다. 이미 은퇴 2년 전에 커피 체인인 'Chock full o'Nuts'의 사장을 맡았으며 1957년 시즌 후에 은퇴를 하고 체인의 이사 자리에 취임하기로 약속이 돼 있었다고 후일 공개된 은퇴 사정에서 밝히고 있다. 다만 이 시기에 한 후배 선수의 잠재력을 발굴했는데, 바로 샌디 쿠팩스 옹 되시겠다. 로빈슨은 쿠팩스의 잠재력을 보고 중용하려고 했지만, 이 시기 쿠팩스가 그냥 눈을 뜨고 볼 수 없는 막장이었던지라 당시 감독이었던 월터 앨스턴과 마찰을 자주 일으켰다.

은퇴 이후에는 미국 내 흑인 인권 신장을 위해 일했다. 특히 뛰어난 능력에도 불구하고 젊은 날 당했던 차별 때문에 흑인 인권 향상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한 것으로 유명하다.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와도 교분이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결국 지병이 된 당뇨병 때문에 비교적 이른 나이인 53세에 세상을 떠났다.

3. 영구결번

Robinson_42.png
[PNG image (55.7 KB)]


로빈슨이 선수 시절 뛰었던 등번호 42은 그가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지 정확히 50년이 지난 1997년 4월 15일에 셰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뉴욕 메츠 전에서 메이저리그 전 구단 영구결번으로 지정됐다. 로빈슨은 다저스의 연고지 이전을 강력히 반대했기 때문에 로스앤젤레스가 아닌 뉴욕 메츠의 셰이 스타디움에서 행사를 가졌다.[10] 또한 1997 시즌 내내 메이저리그 전체 구단이 유니폼 소매에 재키 로빈슨 데뷔 50주년 기념 패치를 붙이고 경기에 임했다.

단, 1997년 시즌 당시에 이미 42번을 달고 있던 선수는 예외적으로 42번을 계속해서 달 수 있도록 허용되었다. 그 선수들 중 마지막까지 현역이었던 마리아노 리베라가 은퇴한 2013년 시즌 종료 후에 온전한 의미로 전 구단 영구결번이 완성되었다. 한편 모든 구단에서 영구결번된 선수로 재키 로빈슨 외에는 NHL웨인 그레츠키(99번)가 있다.

4. 재키 로빈슨 데이

재키 로빈슨이 "다음 경기에도 나오면 42번, 너 총으로 쏴버린다."는 협박에 시달릴 때, 진 허마스키가 "우리가 모두 42번을 입으면 누군지 모르겠지?"라는 말로 격려했다. 이것이 재키 로빈슨 데이의 기원이다.

2007년 켄 그리피 주니어가 4월 15일에 재키 로빈슨을 기리기 위해 42번 저지를 입는 것을 메이저리그 사무국에 건의하여 실행했던 데서부터 시작되었다. # 이후 각 팀의 흑인 선수 한 명에게 4월 15일 경기에 42번을 입고 뛰게 하도록 하다가 현재는 '재키 로빈슨 데이'로 지정하여, 이날만은 모든 선수와 코치진은 물론이고 심판까지 등번호 42번 저지를 입고 경기에 임한다. 게임데이나 전광판에는 투수도 42번, 타자도 42번이라 헷갈리기 좋은 날(...)
----
  • [1] 메이저리그로 본격 데뷔하기 전 브랜치 리키 다저스 단장이 인종차별이 덜한 몬트리올 로열스로 보냈다. 이런 인연으로 몬트리올 엑스포스는 1997년 이전에 이미 42번을 구단 영구결번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 [2] 단,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양해를 구한 후 2006년 명예의 전당에 13수(...)만에 입성한 브루스 수터의 등번호 42번을 재키 로빈슨과 함께 공동 영구결번 처리하였다. 이후 뉴욕 양키스 역시 2013년 은퇴를 선언한 마리아노 리베라의 등번호 42번을 공동 영구결번 처리하였다. 이로써 메이저리그 역사상 42번 영구결번의 주인공은 세 사람 뿐이다.
  • [3] 왜 사실상이냐면, 미국 야구의 태동기인 1870년대에 몇몇 팀에 흑인 선수가 있었기 때문이다. 내셔널리그 소속인 당시 시카고 컵스의 스타이자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헌액자인 캡 앤슨이 우연히 다른 리그의 팀과 연습경기를 하던 중 이 사실을 알고 흑인 선수를 추방하기 위해 주동적으로 나서서 내셔널리그에서 흑인 선수의 계약을 금지하는 구두합의를 했다.(그 밖의 일화는 여기 참조) 그리고 시카고 컵스는 그 저주를 받아 100년 넘게 우승을 못 하는 중
  • [4] 말이 결의지 미군의 흑인 입대 수용은 해리 S. 트루먼의 명령에 의해서였다.
  • [5] 재키 로빈슨의 형 매튜 매킨지 '맥' 로빈슨도 1936 베를린 올림픽 육상 200m 은메달리스트 출신이지만, 두 형제 모두 피부색 때문에 차별을 받았다.
  • [6]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감독 겸 선수였던 밴 채프먼이 브루클린 다저스와의 경기 중에 재키 로빈슨에게 온갖 모욕을 줬고, 이 사건에 대해 여론의 반발이 일어나자 재키 로빈슨에게 사과를 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사진 기자 및 여론을 향해 "이거 봐. 난 재키 로빈슨과 화해 했음. 이제 그만좀 X랄들 하세요." 하는 뜻의 보여주기 식 행사였다. 사진을 봐도 알겠지만 채프먼은 흑인과 손을 맞대기 싫어해서(...) 재키 로빈슨은 채프먼의 손 대신 그가 들고 있는 방망이를 붙잡고 있다. 전기영화 《42》에서 이 장면이 상세하게 묘사되니 참고 바람.
  • [7] 미국 프로야구의 역사에서는 거의 신화적인 인물이다. 팜 시스템부터 시작해서 최초의 흑인 선수 재키 로빈슨 외에, 최초의 라틴아메리카 선수 등을 메이저리그에 데뷔시켰다. 그야말로 트인 사고를 가진 만능의 천재로 야구 외에도 능해서 수많은 자격증의 보유자였다. 자세한 내용은 브랜치 리키 항목 참조.
  • [8] 자세한 내용은 피 위 리즈 항목 참조.
  • [9] 또한 브루클린 다저스의 명감독이자 '사람 좋으면 꼴찌'라는 명언을 남긴 리오 듀로셔 감독이 로빈슨을 거부한 팀원들을 향해 "난 저 친구가 검둥이든 외계인이든 상관 안 해. 중요한 건 저 녀석이 잘해야 네들 연봉도 오른다는 거야, 멍청이들아." 하고 일갈한 것도 큰 힘이 됐다. 사실 여러 일화를 통해 추리해 볼 때 듀로셔 감독은 흑인에 대해 뭔가 다른 생각을 가진 게 아니라 진짜로 재키 로빈슨이 흑인이든 뭐든 경기만 이기면 장땡이었을 사람이기는 하지만…….
  • [10] 미망인 레이첼 여사 역시 LA로 가버린 다저스보다는 '브루클린 다저스'의 역사를 잇고 있는 뉴욕 메츠에 더 마음이 간다고 인터뷰에서 밝혔다. 실제로도 뉴욕 메츠는 재키 로빈슨 재단을 후원하고 있다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5 22:12:14
Processing time 0.1978 sec